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09/13 한양뉴스 > 동문

제목

차량 정비 O2O ‘카닥’ 이준노 동문, “자동차 관리의 새 문화 만들 것”

자원공학과 93학번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dS3M

내용
▲이준노 동문 (사진: 중앙일보)

한양대 이준노 동문(자원공학 93)이 창업한 ‘카닥(cardoc)’이 자동차 애프터마켓 온·오프연계 서비스(O2O)에서 빠른 성장을 보여 최근 주목받고 있다.
 
카닥 앱에서는 소비자가 차의 고장 부위 사진을 몇 장만 찍어 올리면 여러 수리업체가 견적서를 보내온다. 소비자는 이 중 원하는 업체를 선택해 차를 맡길 수 있다. 현재 카닥 앱 다운로드 수는 92만건, 누적 견적요청 수리액은 2000억원을 넘어섰다.

 
▲카닥 앱 화면 (이미지: 카닥 홈페이지)
 
카닥은 2013년 자동차 외장 수리 견적비교 서비스로 출발해 지난해에는 차량 관리 서비스 ‘카닥 워시’, 올해는 경정비 서비스 ‘카닥 테크샵’까지 사업을 확장했다.
 
중앙일보는 9월 4일 서울 중구 중앙일보사에서 이 동문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6일 자 중앙일보 기사에 따르면, 이 동문은 자동차 관련 O2O 서비스의 성공 요소로 ‘소비자와의 신뢰 관계 구축’을 꼽으며 “기존 서비스센터보다 수리 기간은 짧게, 제공된 서비스 내역은 투명하게, 수리 대금은 합리적으로 받아야 소비자들이 믿고 차를 맡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동문은 한양대 졸업 후 1999년 초고속 인터넷 품질 측정과 컨설팅 및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 ‘벤치비’를 창업해 10년간 경영해왔다. 벤치비는 인터넷 속도 측정의 표준 방법을 만든 회사로 유명하다. 이후 그는 다음의 전략팀, 경영기획팀에서 2년간 근무하다 다음에서 공모한 사내벤처 사업 공모에 선발돼 카닥을 창업하게 됐다고 전했다.
 
평소 자동차 브랜드별 차종과 제원을 꿰뚫고 있었던데다 폴크스바겐 동호회 카페를 운영해 온 경험이 있던 이 동문은 “새 사업은 그 서비스를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가와 현재 시장에 있는 불편을 얼마나 해소해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생각했다”며 “차를 맡겨도 얼마나 심각한 고장인지, 얼마나 손을 많이 댔는지를 알 수 있게 해주는 사업이 꼭 필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현재 기업가치 200억 원 이상으로 추산되는 카닥은 카카오가 60%의 지분을, GS칼텍스가 9%의 지분을 갖고 있다. 이 동문은 “카닥이라는 회사와 1대 주주 카카오가 온라인에서 고객 모집에 경쟁력이 있는 업체라면, 2대주주 GS칼텍스는 오프라인 인프라와 네트워크가 뛰어나다”며 “GS칼텍스와의 협업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기업이 탐내는 O2O업체로 성장한 카닥의 이 동문은 “온라인에서 고객을 모아 오프라인 서비스로 연결하는 게 O2O 서비스의 본질”이라며 “일감을 오프라인 매장에 갖다 주는데 드는 배달 비용이 비싸서는 성공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아마존의 비즈니스 방식을 살펴보며 인건비를 들여 라스트마일(최종 목적지)에 배달하는 일은 철저히 배제하는데 그 부분은 O2O 비즈니스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유심히 봐야할 대목”이라고 국내 O2O 산업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인터뷰 마지막에 이 동문은 “현재는 주유소에 세차장이 있지만 세차와 자동차 경정비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 사이트에 주유소가 같이 있는 방식으로 주유소 사업모델과 자동차 관리 문화를 바꾸는 시도에 나설 것”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전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 (클릭)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