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35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7-06 20

[동문]오페라 '진주조개잡이' 레일라 역 맡은 최윤정 동문

▲최윤정 동문 (사진: 서울경제) 한양대학교 최윤정 동문(성악 95)이 비제의 오페라 ‘진주조개잡이’에서 여사제 레일라 역에 캐스팅돼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국립오페라단은 제8회 대한민국오페라페스티벌의 일환으로 6월 3일부터 4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오페라 ‘진주조개잡이’를 2년 만에 재연했다. 오페라 진주조개잡이는 작곡가 비제가 1863년에 작곡한 초기 작품이다. 고대 실론섬을 배경으로 여사제 ‘레일라’와 두 남자(조개잡이 어부 ‘나디르’, 족장 ‘주르가’) 사이의 금지된 사랑과 우정을 우아하고 아름다운 선율, 이국적인 정서가 물씬 풍기는 다채로운 오케스트레이션으로 풀어낸다. 최 동문은 이번 작품에서 누구도 사랑해서는 안 되는 여사제의 신분이지만 금지된 사랑에 빠진 ‘레일라’ 역을 맡아 다양한 창법과 감정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서울경제 기사에 따르면, 최 동문은 레일라의 매력에 빠져 관심을 가졌지만 막상 작품 분석을 시작하고는 다양한 창법과 음역대를 소화해야 하는 배역이라는 사실에 놀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국적인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반음계적인 선율을 많이 사용했고 오케스트라에 아예 없는 음을 불러야 하는 경우도 많은 탓에 결코 쉬운 배역은 아니다”라면서 “이번 프로덕션에서는 2~3막에서 단 한 번의 퇴장 없이 물 한 모금 마시지 않고 연기를 이어가야 하는 가혹한 배역이다”라고 말했다. 동양인 최초로 프랑스 파리 국립오페라 아틀리에 리릭에 발탁돼 화제를 모았던 최 동문은 한양대 졸업 후 밀라노 주세페 베르디 콘서바토리오를 1년 만에 과 수석으로 졸업하고 이탈리아 술모나 마리아 카니글리아 국제 성악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재 파리 국립오페라, 마드리드 왕립극장 등에서 활약하며 국내보다 유럽 무대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는 최 동문은 파리 국립 오페라에서 선보인 ‘오르페오와 에우리디체’에서 에우리디체 역으로 호평을 받아 내년 앙코르 무대까지 초청받은 상태다. 최 동문은 “유럽에선 국내 오페라 가수들이 수줍음이 많은 탓에 극적인 연기가 부족하고, 극의 배경에 대한 이해보다는 성악적 기교에만 집중한다는 오해가 많다”라며 “저는 워낙 활달한 성격이다 보니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때가 많은데 그럴 때마다 동양인 같지 않아서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극에 지나치게 몰입하다 보면 호흡이 불안정해질 수 있어 적절한 균형이 필요한데 균형감을 저의 큰 장점으로 보고 큰 무대에 불러주시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최동문은 “이번 공연 직후 독일 잘레에서 열리는 헨델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한국 무대에 좀 더 자주 서고 싶다”라며 “모차르트의 ‘티토왕의 자비’나 헨델의 ‘줄리오 체자레’가 국내 초연되면 그때 꼭 무대에 오르고 싶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2017-06 12

[동문]김동섭 동문 ‘IEC 시장전략이사회’ 위원 선정

▲김동섭 동문 (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전력공사 김동섭 신성장기술본부장(전기공학 78)이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의 시장전략이사회(MSB) 위원에 선정됐다고 1일 전했다. 김 동문은 4차 산업혁명 등의 미래 핵심기술 표준화 전략, 정책 의사결정 등에 참여하게 된다. 임기는 2017년 6월부터 2020년 5월까지 3년이다. 1906년에 설립된 국제전기기술위원회(이하 IEC)는 83개국 회원국이 참여하는 전기전자분야의 국제표준화기구다. 여기서 만들어지는 국제표준은 전 세계에서 통용되고 있다. 시장전략이사회(이하 MSB)는 이사회, 표준화관리이사회, 적합성평가이사회와 함께 IEC의 4대 주요 정책이사회이다.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7개 공공기관 및 기업체 임원 14명이 위원으로 구성됐다. 에너지, 사물인터넷 등의 주요 시장동향과 수요 파악, 표준화 대상 기술을 선정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이번 MSB 이사국 진출로 전기전자분야 국제표준화계에서 우리나라의 역할 및 위상이 강화됐다”라며 이어 “이사회 활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기술이 국제표준에 반영돼 국내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 동문은 1985년 한국전력공사에 입사해 광명지사장, 배전운영처장, 배전계획처장, 상생협력처장, 전력연구원장, 신성장기술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2017-06 09

[동문]대통령 비서실장에 임종석 동문 임명

▲임종석 동문 (사진: 청와대) 한양대 임종석 동문(무기재료공학 86)이 대통령 비서실장에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5월 10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 비서실장을 맡아온 임 동문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지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임 동문에 대해 “젊지만 풍부한 국회 경험을 갖고 있어 군림하지 않는 역동적이고 젊은 청와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임 동문은 한양대 재학시절 총학생회장과 1989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3기 의장을 지낸 바 있다. 제16, 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임 동문은 민주통합당 사무총장, 서울특별시 정무부시장 등을 역임했다.

2017-06 09

[동문]삼성전자 부사장에 김석기 동문

▲김석기 동문 (사진: 뉴시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11일 임원 인사에서 김석기 동문(전자공학 81)을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으로 신규 선임했다. 김 동문은 한양대 졸업 후 1984년 삼성전자 연구실로 입사해 △Display사업부 SDMA 담당차장(말레이시아) △VD사업부 FPD 수석 △ VD사업부 LCD Monitor LAB장 △VD사업부 개발팀 개발3그룹장 △VD사업부 SAMEX법인장 △VD사업부 Global운영센터장 △VD사업부 Enterprise Business팀장 등을 역임했다.

2017-06 09

[동문]홍남기 동문 신임 국무조정실장

▲홍남기 동문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11일 초대 국무조정실장으로 홍남기 동문(경제학 80)을 임명했다. 홍 동문은 기획재정부, 대통령비서실, 미래창조과학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직을 경험한 정통관료 출신으로 특히, 정책기획 분야와 조정업무에 탁월한 역량을 갖춘 인사라고 평가받고 있다. 홍 동문은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해 경제기획원과 재정경제원, 예산청,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 등을 거쳐 주미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3년간 근무했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사무처장 시절에는 당첨금을 20년간 나눠 지급하는 연금복권 발행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2017-05 30

[동문]문인영 동문, ‘런던 국제 지휘 콩쿠르’ 1등상

▲문인영 동문 (사진: 문인영 동문) 한양대 문인영 동문(관현악 94)이 ‘런던 클래식 솔리스트 국제 지휘 마스터클래스 & 콩쿠르 2017 4월(London Classical Soloists International Conducting Masterclass & Competition April 2017)’에서 1등상을 받았다. 지난 4월 18일부터 23일까지 영국 런던에서 열린 이번 콩쿠르에서 문 동문은 ‘베토벤 교향곡 5번 1악장(Beethoven: Symphony No. 5 1st movement)’을 지휘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문 동문은 2002년 한국지휘자협회 주최 우수지휘자에 선정됐으며 메릴랜드 신포니에타 지휘자, 제주드림청소년 오케스트라 상임 지휘, 제주 천송 음악 재단 강사를 역임했다. ▼문인영 동문의 ‘런던 국제 지휘 콩쿠르’ 영상(출처: 문인영 동문 유튜브 채널) ;

2017-05 29

[동문]삼성엔지니어링 부사장에 정찬설 동문

▲정찬설 동문 (사진: 뉴스1)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5월 26일 신임 부사장에 정찬설 동문(화학공학 78)을 승진 임명했다. 정 동문은 1959년생으로 삼성엔지니어링 입사 후 기본설계본부장, 기본설계팀장, ENG'G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뉴스1 기사에 따르면,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인사를 통해 조직 활력을 높여 프로젝트 안정적인 수행과 경영 목표 달성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2017-05 24

[동문]예재헌 동문, 이달의 산업기술상 수상

▲예재헌 동문 예재헌(정보디스플레이공학과 석사 10) 동문이 ‘이달의 산업기술상’ 7월 장관상 신기술 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미래티엔에스 책임연구원으로 있는 예 동문은 중대형 크기의 디스플레이에서 손가락이나 1mm 정도로 굵기가 가는 펜의 터치도 인식할 수 있는 모듈을 개발했다. 해당 모듈은 ‘쓰기’가 가능한 중대형 터치 모듈로서 기술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경제 기사에 따르면, 예 동문은 “중대형 터치 제품에 고품질 터치 기능을 접목하면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다”라며 “디스플레이산업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하는 이달의 산업기술상은 산업부에서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받아 신기술 개발 및 사업화 과제를 달성한 기업과 학계 연구자에게 주는 상이다.

2017-05 24

[동문]한기주·유채훈 동문 속한 어썸, 첫 싱글 ‘일몬도’ 국내 이어 해외발매

한양대 한기주(성악과 06) 동문과 유채훈(성악과 07) 동문이 멤버로 있는 크로스오버 그룹 ‘어썸(AWESOME)’의 첫 싱글 ‘일몬도(IL MONDO)’가 국내 발매에 이어 4월 7일 전 세계에 발매됐다. 일몬도는 영화 ‘어바웃 타임’의 OST로 더 잘 알려진 지미 폰타나(Jimmy Fontana)의 ‘일몬도(IL MONDO)’를 어썸만의 색으로 리메이크한 곡으로, 지난 3월 31일 국내 발표 하루 만에 국내 음원사이트 클래식 부문 상위권에 진입하면서 큰 주목을 받았다. ▲한양대 한기주(성악과 06) 동문과 유채훈(성악과 07) 동문이 멤버로 있는 크로스오버 그룹 ‘어썸(AWESOME)’의 첫 싱글 ‘일몬도(IL MONDO)’. (사진: 투애니포스트릿) 한기주·유채훈 동문과 서울대 성악과 출신의 국제 콩쿠르 우승을 차지한 길병민 씨가 성악이라는 공통분모로 뭉친 어썸은 클래식을 기반으로 모든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실력파 아티스트로 평가받고 있다. 정식 데뷔 전 페이스북 페이지 ‘클래식에 미치다’와 함께 프로젝트로 체코, 독일, 오스트리아 등에서 진행한 버스킹 공연 영상은 평균 조회수 1만 3000회를 기록해 데뷔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어썸은 올해 중순 전 세계에 정규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기사에 따르면, 어썸은 이번 정규앨범에 대해 “큰 그림 정도만 나와 있는데 곡도 가이드 버전으로 7곡 정도 나왔고 지금은 그 곡에 이 느낌 저 느낌 입혀보는 중이다”라며 “뻔한 클래식이란 소리는 듣기 싫고, 너무 대중적으로 가면 클래식 팬들에겐 배신일 수 있어서 신중하게 준비하며 그 과정들을 즐기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어썸은 “정규앨범에는 우리의 하모니가 더 잘 표현되고 어썸의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 메시지 있는 음악, 들으면 따뜻해지는 노래를 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2017-05 23

[동문]김승일 동문 '세계적인 성악가’ 되기까지... 국민일보서 10일간 연재

▲김승일 동문 (사진: 국민일보) 한양대 김승일 동문(성악 96)이 국민일보 신문에 10일간 연재로 소개됐다. 국민일보는 4월 16일부터 26일까지 ‘역경의 열매’라는 코너를 통해 △배달하는 길에서… 엘리베이터 안에서… ‘오 솔레미오’ △한겨울 택시 세차하다 중풍 맞은 어머니 △밴드·노래로 인기 오를수록 교회와는 멀어져 △가족과 떨어져 사는 외로움 찬송가 부르며 달래 △“선생님, 레슨비가 없는데요…” △어머니 중풍 재발해 대학 자퇴… “돈 벌자” △새우잡이 배에서 탈출… △내 노래 듣고 사장님이 TV 출연 신청… 벼락스타 돼 △오랜 훈련 뒤 넘치게 부어주시는 은혜가… △국내외서 줄잇는 러브콜 축복에 감사라는 제목의 순서로 김 동문의 신앙 간증(干證)을 연재했다. 기사에 따르면, 김 동문은 SBS 프로그램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해 ‘한국의 폴 포츠’로 이름을 알리기 전까지 야식배달부터 택배기사, 노점상, 대리운전, 선원 등 안 해본 아르바이트가 없을 정도로 외롭고 고달픈 시절을 보냈다고 전했다. 중풍으로 쓰러진 어머니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인해 한양대 성악과를 자퇴할 수밖에 없었던 김 동문은 2012년 한양대 성악과에 다시 복학해 전액 장학금으로 대학을 졸업했다. 입학한 지 20년 만의 졸업이다. TV 출연 후 ‘야식 폴 포츠’라는 애칭을 얻으며 유명세를 치른 김 동문은 2011년 첫 단독 콘서트와 영국의 오페라 가수 폴 포츠와의 협연 등을 이뤄냈다. 지난해 1월에는 미국 애틀랜타 조지아주 정부 청사에서 열린 ‘한국의 날’ 행사에 초청돼 찬송 ‘어메이징 그레이스’(Amazing Grace·나 같은 죄인 살리신)을 불렀다고 전했다. 마지막 연재기사에서 김 동문은 “세계적인 성악가가 되겠다는 꿈을 갖고 이를 위해 기도로 하루일과를 시작한다”라며 “현재 이태리 가곡 등을 모은 3집 앨범을 준비 중이며 남예종예술실용전문학교 실용음악과 특임교수에 내정된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김 동문은 1977년생으로 2010년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에 출연해 성악가로 데뷔 후 앨범 ‘마이 스토리(My Story)’, ‘하나님의 은혜 Hymn’ 등을 발매하며 국내외에서 꾸준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해당 기사 바로가기(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