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09/25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제목

[조선일보] '입학사정관님 저는 왜 합격했나요'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07MN

내용
9월 25일자 <조선일보>에서는 한양대의 입학 전형 중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 대한 기사가 실렸습니다. 한양대의 학종은 내신을 배제하고 학생부에 기록된 교내 활동 기록만 반영합니다. 한양대 입학처 평가자는 학생 이름, 출신 학교, 지역, 사진, 부모 정보 등을 블라인드 처리한 학생부를 보며 학업 역량(50%)과 인성 및 잠재력(50%)을 가늠한다고 하는데요. 일종의 '복면가왕' 시스템입니다. 또한, 한양대가 학생부에서 참고하는 영역은 수상 경력,창의적 체험활동상화,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행동 특성 및 종합의견입니다. 각 영역은 그 자체만으로는 별 의미가 없고, 한 영역이 무게를 가지려면 다른 영역과 연결돼야 합니다. 이에 대해 정재찬 한양대 입학처장은 "학생부는 교사 한 명이 결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학생부는 3년에 걸쳐 다수 과목별 교사와 담임교사가 작성한 기록의 총체라는 점에서 신뢰할 만한 문서"라고 말했습니다.
 
▲9월 25일 <조선일보>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