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6/04/06 기획 > 인포그래픽

제목

삼성전자 임원 출신 대학, 한양대 여섯 번째 많아

총 52명 배출, 사립대 기준으로 네 번째 많은 것으로 조사돼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jKR

내용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개된 ‘2016 삼성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 임원들의 출신대학을 분석한 결과 한양대 출신은 총 52명으로 여섯 번째 많았다.

 

▼ 삼성전자 임원 출신 대학

 

대학 임원 수(명)
서울대 110
카이스트 86
연세대 70
성균관대 64
고려대 61
한양대 52
경북대 44
서강대 36
인하대 26
광운대 21

 

가장 많은 삼성전자 임원을 배출한 대학은 서울대로 110명으로 조사됐다. 이어 카이스트(86명), 연세대(70명), 성균관대(64명), 고려대(61명), 한양대(52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양대는 52명으로 전체 대학 기준 여섯 번째 많지만, 서울대와 카이스트 같은 국립대를 제외하면 사립대 중 네 번째 많은 삼성전자 임원을 배출한 대학이 된다. 한양대를 졸업한 임원으로는 대표적으로 윤부근 CE(소비자가전)부문 대표이사가 꼽히는데 윤 사장은 공과대학 통신공학 74학번 동문이다.

 

한편 이외에도 한양대 출신은 이수형 부사장(미래전략실 기획팀장), 최경식 부사장(무선 전략마케팅실 담당임원), 장시호 부사장(무선 Global 제조센터장) 등이 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