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6/03/03 기획 > 인포그래픽

제목

47기 사법연수생, 한양대 13명으로 네 번째 많아

연세대, 고려대, 서울대, 한양대 순…연수생 고령화 현상 이어져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bkv

내용

3월 2일 경기도 고양시 사법연수원 대강당에서 ‘제47기 사법연수생 임명식’이 열렸다. 올해는 총 161명의 사법연수생이 입소식을 가졌으며 이들은 전원 임명될 예정이다. 이는 작년의 221명보다 60명이 감소한 수치다. 이번에 입소한 기수의 전체 인원 중 한양대 출신은 네 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47기 연수생들의 출신 대학별 인원

 

대학 인원(명) 비율(%)
연세대 23 15.83
고려대 21 13.04
서울대 18 11.18
한양대·이화여대 13 8.07
동국대·성균관대 8 4.96

 

구체적으로 47기 연수생들의 출신 대학별 인원을 살펴보면 연세대 23명, 고려대 21명, 서울대 18명, 한양대·이화여대 13명, 동국대·성균관대 8명 순으로 많았다. 한양대의 작년 사법연수생은 20명으로 올해와 비교하면 인원이 다소 줄었지만, 총 29개 대학으로 구성된 이번 기수에서도 네 번째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전년도와 동일하다. 특히 올해는 기존 선두를 지키던 서울대가 밀려난 점이 눈길을 끌었다. 47기 중 연세대 출신은 23명으로 처음으로 서울대(18명)를 제쳤다.

 

한편 이번에 입소하는 사법연수생의 평균연령은 역대 최고치인 31.45세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31세 이상 연수생의 비율이 과반을 넘는 54.04%를 차지하며, 30.9세를 기록한 작년 평균연령에 이어 고령화 흐름이 뚜렷해졌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