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11/20 인터뷰 > 동문

제목

경찰의 위상과 품격을 높입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경찰악대 박남용 동문(관현악과 96)

오상훈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vOjQ

내용

각종 영화나 드라마 소재에 빠지지 않는 직업군으로 ‘경찰’을 빼놓을 수 없다. 비교적 최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이 그렇고, 지난해 수사물 드라마로 흥행한 tvN의 ‘시그널’이 그랬다. 일상을 둘러봐도 심심찮게 우리 주변에서 경찰을 접할 수 있다. 보통 경찰하면 각종 범죄와 치안∙수사 업무를 떠올리기 쉽지만, 경찰 조직 내에서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과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아름다운 선율을 전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그리고 그 중심엔 서울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 경찰악대에서 트럼펫을 연주하는 박남용 동문(관현악과 96)이 있다.      
 
 
‘외강내유(外剛內柔): 경찰과 악기의 닮은 꼴’

한 때 체대생을 꿈꾸며 열심히 운동을 하던 박남용 동문은 평소에 음악도 좋아해 고교 시절 처음으로 트럼펫을 배웠다. 하다 보니 적성에도 잘 맞았고 교내 ‘윈드오케스트라’(현악기를 뺀 관악기와 타악기만으로 이루어진 오케스트라)에서 트럼펫을 연주하며 실력이 일취월장했다. “트럼펫은 겉으로 보기엔 강렬해 보여요. 하지만 그 안엔 부드러움과 따뜻한 선율이 녹아 있죠. 그런 점이 제게 매력적으로 다가왔어요”
 
▲박남용 동문(관현악과 96)을 지난 17일 성수동에 위치한  동부경찰관 기동대 신관에서 만났다. 마침 박 동문은 '세계 아동학대 예방의 날(매년 11월 19일)' 기념 공연을 끝마치고 돌아왔다.

그 후 한양대 관현악과에 입학한 박 동문에게 의경 입대는 그의 삶을 송두리째 바꾼 계기가 됐다. 구(舊) 부평 경찰종합학교에서 악대로 군 생활을 하며, 서울에는 직원으로 구성된 ‘경찰악대’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 그 시점을 계기로 박 동문은 졸업 후 2004년 경찰의 길을 걷게 됐다. “주변에선 경찰을 한다고 하니 다들 말리는 분위기였어요. 당시는 경찰에 대해 안 좋은 이미지도 있었고 졸업 후 오케스트라에 입단하는 게 일반적이었니까요.”

이렇게 주변의 만류를 무릅쓰고 현재는 경찰관 19명과 의무경찰 35명으로 구성된 54인조 경찰악대에 속한 박 동문. 홍보담당관실 소속답게 주 업무는 여러 공식 행사에 참가해 경찰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것이지만, 사회 곳곳의 음악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해 ‘힐링 콘서트’를 개최하기도 한다. “‘경찰악대’라고 말하면 아직도 ‘군악대’로 착각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그만큼 아직 홍보가 부족하다고 생각해요. 그래도 ‘멋있다’고 칭찬해주시는 분들도 많고, 호응이 좋을 걸 예상해 앙코르곡은 항상 준비해 간답니다(웃음)”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는 금관 앙상블

현재 박 동문은 경찰악대 내 ‘금관 앙상블’의 리더를 맡고 있다. 일반적으로 공연은 '브라스 퀸텟(Brass quintet: 금관 5중주)'을 이뤄 나갈 때가 많지만 행사 규모가 크거나, 공연장 사전 답사 후 추가 인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도 있기에 '퀸텟'보다는 '앙상블'이라고 소개하는 편이다. "다 같이 10년 넘게 일하다 보니 손발이 잘 맞는 편이에요. 매년 레퍼토리도 바꾸고 계절에 따라, 연령층에 따라 편곡을 하다 보니 저희만의 특색 있는 곡도 많죠."

▲(정중앙) 박남용 동문(관현악과 96) 이 구로아트밸리에서 서울경찰악대 오케스트라와 '하이든협주곡'을 협연중인 모습이다 (출처: 박남용 동문)

예를 들어 ‘캐러비안의 해적’ OST의 경우 신나는 느낌을 주기 위해 ‘세트 드럼’을 한 명 추가하기도 하고, 낙엽 떨어지는 청량한 가을에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연주하기도 한다. 특히 나이가 지긋한 분들이 많은 ‘노인복지 회관’에 가면 인기 트로트인 ‘어머나’, ‘네 박자’, ‘내 나이가 어때서’ 등을 편곡해 장내 분위기를 한층 띄우기도 한다고. “초임 때는 잘 몰랐는데 연륜이 쌓이고 리더가 되면서 선곡 순서에도 신경을 쓰게 돼요. 처음에는 분위기 있는 클래식으로 깔다가 중간쯤 분위기를 업 시키고 마무리는 다시 잔잔한 노래로 정리하죠.”   
 
                          ▲지난 7월11일 서울 성심여중에서 서울경찰악대가 진행한 학교폭력예방 음악회. (출처: Youtube)


음악으로 더 가깝고 친근하게

이처럼 박 동문은 ‘경찰악대’를 통해 많은 국민이 경찰에 대해 더 좋은 이미지와 인식을 형성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아직까지는 ‘경찰’과 ‘음악’이라는 조합이 대중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것 같아요. 그렇기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죠.” 실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현재 박 동문은 매주 토요일마다 ‘어린이 경찰 악대’를 운영하며 ‘트럼펫 재능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이전의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길거리 공연 같은 경우, 외국인들을 위해 팝송을 편곡하거나 어린이들을 위해 ‘도레미송’ 같은 동요를 준비해 가기도 했다고. “힘들긴 하지만 그만큼 보람을 느낄 수 있고 앞으로도 시민들을 위해 봉사하는 경찰이 되고 싶습니다.”
▲이 같은 박 동문의 꾸준한 노력이라면 ‘걸음새 뜬 소가 천 리를 간다’는 말처럼 더 많은 대중에게 오래도록 사랑받지 않을지 기대해 본다.


글/ 오상훈 기자             ilgok3@hanyang.ac.kr
사진/ 강초현 기자         guschrkd@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