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5/02 한양뉴스 > 일반

제목

건축물로 서울을 이해한다고?

지식함양의 공간,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

옥유경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WxaZ

내용
 
605.21㎢에 9,857,426명이 살고 있는 곳. 국제 관광도시 9위(지난 2016년 기준, 출처:월 스트리트 저널), 식료품 물가 6위(지난 2017년 기준, 출처:EIU). 모두 ‘서울’을 일컫는다. 하지만 따분하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서울을 숫자로만 이해한다는 것은 익숙하기 때문이다. 혹 다른 방법은 없을까? 건축은 어떠한가. 뭔가 색다르다. 건축으로 서울을 이해하기. 바로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의 주제다. 지난 27일 금요일, 한양뮤지엄아카데미를 더 알아보기 위해 한양뮤지엄아카데미 기획자 황나영(한양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실)씨를 만났다.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
 
한양대학교 박물관이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다. 이번 1기 주제는 ‘서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 - 건축으로 읽는 서울’로, 건축을 통해 서울을 알기 위한 강좌로 채워져 있다 4월 12일부터 6월 7일,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총 9번의 강의는 그 동안 우리가 몰랐던 건축과 서울을 알려준다.
▲ 한양대학교 박물관이 새로 시작한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포스터. 강의 주제는 ‘서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 - 건축으로 읽는 서울’이다. 강의는 4월 12일부터 6월 7일, 매주 목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출처: 한양대학교 박물관)

우리대학 박물관은 복합문화공간이다. “학생뿐 아니라 일반 시민분들도 문화에 대한 지적인 욕구가 늘고 있어요. 박물관이 지역사회를 위한 공간이니만큼 인문학적 소양을 고취할 기회를 마련하고 싶었습니다.” 황 씨가 프로그램 교육대상을 교내 구성원 및 서울시민으로 정한 이유다.
 ▲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 강의를 기획한 황나영(한양대학교 박물관 학예연구실)씨. 지난 4월 27일 한양대학교 박물관 사무실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첫 프로그램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는 주제로 선정하고 싶었다는 그. “건축은 한양대학교가 처음 시작할 때부터 있던 강의이기도 하고 최근 건축에 대한 관심도 많아지는 추세라 결정하게 됐습니다.” 서울의 건축이라는 큰 테두리 안에서 시작한 아카데미. 그래서 강좌 내용도 다양하다. 건축분야 전문가인 초청강사들은 서울이 근대기에 어떻게 형성됐으며, 사람들의 바람이 서울의 건물을 어떻게 빗어냈는지, 또 서울과 얽힌 건축가들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소통하는 강의
 

9개의 강의는 주제도 다르지만 강사들마다 강의 방식도 다양하다. 하지만 지향점은 같다. 소통이다. 강의 일정은 두 시간이지만 강연자들은 적어도 한 시간 삼십 분까지 강의를 마치려고 한다. 질의 시간을 길게 갖기 위해서다. “질의 시간에 주제에 대한 참석자분들의 생각을 듣거나 궁금했던 부분을 풀어드릴 수 있어요. 강사분과 소통할 수 있는 시간이죠.”
▲ 한양뮤지엄아카데미 1기 1강을 강의한 서현(건축학부)교수. 주제는 ‘청계천은 어디로 흐르나'. (출처: 한양대학교 박물관)

첫 강의를 진행한 서현(건축학부)교수의 주제는 ‘청계천은 어디로 흐르나’로, 무려 청계천 사진 120장을 선보였다. “교수님 사무실에서 보이는 청계천 사진을 시작으로 시간적 흐름에 따라 조선시대 청계천의 모습까지 보여주셨어요.” 마치 교수와 함께 답사를 가는 느낌이라 당시 강의 반응도 긍정적이었다는 황 씨. 참가자들이 강연자의 호흡대로 강의에 몰입한 덕이다. 트리비코 대표이사 여환진 강사는 두 차례에 걸쳐 명동에 대해 알아본다. 5월 3일에는 박물관 내에서 강의를 진행하지만 5월 10일에는 추첨을 통해 뽑힌 이십여 명과 함께 학교를 벗어나 직접 명동으로 간다. 단순히 강의를 통한 시각적인 자료 습득을 너머 물리적으로 경험하기 위해서다. 답사 일정은 참가자들과 명동 거리를 걸어보고 오래된 카페에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다.
 
한양뮤지엄아카데미 2기는 10월초부터 시작한다. 현재 황 씨는 ‘술의 문화사’를 다음 주제로 생각하고 있다. “다음 주제는 아직까지 고민 중 입니다.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고 기본적으로 인문학적 깊이가 있으며 실용적인 체험이 가능한 주제로 정하고 싶어요.” 다양하고 흥미로운 강좌로 지식을 함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한양뮤지엄아카데미. 여정은 이제 막 첫 걸음을 내디뎠다.
 


글/ 옥유경 기자          halo1003@hanyang.ac.kr
사진/ 강초현 기자        guschrkd@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