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6/25 인터뷰 > 교수

제목

국내 최초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전곡 연주

김응수 교수(관현악과), 제자들로 구성된 앙상블 ‘SOL’과 협연

옥유경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fZgd

내용
 
‘처음 음악과 사랑에 빠졌던 그 순간, 나의 어린 시절’. 김응수 교수(관현악과)와 앙상블 ’SOL’의 연주 포스터에 적힌 문구다. 김 교수는 어릴 적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Mozart Violin Concerto)을 들은 후 바이올린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 총 다섯 편으로 구성된 협주곡은 모차르트의 곡 중 규모와 구성 면에서 가장 성숙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완곡은 흔하지 않은 일이다. 김응수 교수가 제자들과 함께 지난 4월 30일 백남음악관에서 전곡을 연주했다. 어떻게 기획하게 됐을까? 자세한 이야기를 지난 22일 김 교수의 연구실에서 나눴다.
 
▲김응수 교수(관현악과)를 지난 22일 백남음악관 연구실에서 만났다. 앙상블 ‘SOL’에 담긴 의미를 설명하고 있다.

‘SOL’은 김 교수의 제자들로 구성된 앙상블이다. 바이올린 파트는 총 15명. 김 교수는 ‘SOL’이 서로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울타리라고 한다. “학생들이 졸업 뒤 오케스트라 단원으로 취직하는 것도 좋지만, 제자들로 이뤄진 하나의 터전을 만들어 주고 싶었어요.” ‘SOL’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소나무가 가진 푸른 이미지, 그리고 바이올린이 내는 가장 낮은 음 ‘솔’에서 따왔다. 낮은 곳에서 봉사하자는 뜻이다.
 
김 교수는 제자들과 함께 협연자로서 참가했다. “국내 최초 전곡 공연이라는 타이틀에 의미를 둔 건 아녜요. 다같이 연주하면서 공부하는 자세를 가지려고 했습니다.” 실력 차가 있기 때문에 제자와 교수가 같이 공연하는 것도 드문 일이다. 김 교수는 제자들과 함께 연주하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었다고. “이번 연주를 통해 같이 호흡하면서, 무대에 선다는 경험을 공유하고 싶었어요. 학생들에게 제일 좋은 건 강의가 아니라 직접 서는 무대니까요.”
 
한양대학교 오케스트라 악장이자 앙상블 ‘SOL’의 멤버인 김형은(관현악과 4)씨는 “한층 성숙해질 수 있었던 연주회였다”고 말했다. “연주회 대관부터 홍보까지 다 저희가 도맡은 공연이었어요. 다들 처음 해보는 거라 시행착오도 많았죠.” 의견 조율은 물론 2시간 넘게 5곡을 연주한다는 것 자체도 힘들었다는 김 씨. “하지만 서로 힘든 과정을 헤쳐나가면서 멤버들끼리 관계도 돈독해졌어요. 이렇게 큰 기념비적인 연주를 같이 하게 해주셔서 교수님께 감사한 마음입니다.”
 
김 교수는 학생시절부터 비엔나 국립음대, 그라츠 국립음대, 독일 하노버 국립음대를 모두 만점으로 수석 졸업할 만큼 실력이 우수했다. 현재도 유럽과 한국을 종횡무진하며 1년에 약 60회의 연주를 한다. “다른 교수님들도 그러시겠지만 바이올린에 인생을 걸고 지금까지 왔습니다. 스스로 자랑스럽게 얘기하고 싶은 건, 바이올린을 처음 배웠을 때 갖고 있던 열정을 지금도 간직한다는 겁니다.”
 
▲김응수 교수는 "학생들이 좀 더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응원을 전했다.

우리대학 관현악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친 지 어느덧 6년이 넘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일 중 하나가 교육이라고 생각해요. 교수로서 책임감이 막중하고 스스로에게도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그는 학생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이 있다. “한양대학교 음악대학 학생들 실력이 좋습니다. 오케스트라도 대학 오케스트라 중에서 최고죠. 다만 자신감이 부족해요. 긍지를 갖고 열심히 한다면 더 밝은 미래가 있을 겁니다.”
 
무대에 선 지 20년이 넘었지만 공연 전에는 여전히 설렌다는 김 교수. 6월 27일에 시작하는 실내악 연주와 유럽 페스티벌 공연을 앞두고 있다. 프로패셔널한 자세와 제자들을 위하는 마음을 겸비한 그. 바이올린에 대한 열정이 있는 한 그의 활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글/ 옥유경 기자          halo1003@hanyang.ac.kr
사진/ 강초현 기자        guschrkd@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