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9/09 한양뉴스 > 일반 중요기사

제목

현직 선배가 들려주는 삼성SDI 이야기, “내게와 삼성”

삼성 SDI Cell개발팀 수석 황상문(재료공학과 93) 동문

김가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bvwi

내용

하반기 공채시즌이 돌아왔다. 올해도 ‘삼성채용’을 향한 취업 준비생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백승(百戰百勝)'이듯이 목표를 제대로 알아야 성공확률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지사. 지난달 30일 황상문(재료공학과 87) 동문으로부터 현재 재직 중인 삼성SDI 대한 소개와 자신이 겪었던 입사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었다. 삼성SDI에 대해 최대한 많은 정보를 얻어 면접장에 들어가는 것은 어떨까?
 
삼성SDI는 무슨 회사?

지난 1999년 방영된 애니메이션 ‘검정고무신’을 보면 삼성SDI(구 삼성전관)의 초기모델을 발견할 수 있다. 흡사 더듬이 같은 안테나와 두꺼운 몸체를 가진 텔레비전 말이다. 삼성SDI는 TV 디스플레이인 브라운관을 만드는 회사로 시작해 PDP, AMOLED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디스플레이 전문 기업으로 성공 가도를 달렸다. 이후 배터리와 첨단 소재로 사업 분야를 변경해 최근 크게 성장 중인 에너지 및 차세대 소재 시장의 리더로 발돋움하고 있다.
 
▲삼성 SDI 기흥본사의 모습. (삼성SDI 공식 블로그 제공)

삼성 SDI의 현재 사업은 두 축으로 나뉜다. 배터리 중심의 ‘에너지 사업’과 전자재료 중심의 ‘소재 사업’이다. 배터리 사업은 크기에 따라 소형과 중대형으로 구분되고, 소형은 주로 전동공구, 전기자전거, 스마트폰 등에 활용되며, 중대형은 전기자동차와 에너지저장장치에 활용된다. 전자재료사업은 반도체 소재, 디스플레이 소재, 에너지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내 손으로 하나하나, Cell개발팀 수석 황상문 동문

“성격상 시키는 일만 해내는 것에는 관심이 없다. 내 손으로 처음부터 만들어가야 한다.” 황 동문은 삼성 SDI 입사 계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황 동문이 입사할 때는 리튬이온배터리가 주목받는 사업 분야는 아니었다. 삼성SDI도 배터리 사업에 막 뛰어들었던 시기였다. 석사과정에서 2차전지를 연구하던 황 동문은 “뚜렷한 성과가 없었던 분야이기 때문에, 내가 참여해 성과를 하나하나 만들어가고 싶어 삼성SDI에 입사했다”고 말했다.

▲ 삼성SDI 개발팀 수석 황상문 동문(재료공학과 87)이 입사동기부터 연구 분야까지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후배들에게 아낌없이 조언하고 있다.

황 동문이 가장 애착을 갖는 프로젝트는 무엇일까. 그는 ‘애니콜 초기모델 배터리 개발’과 ‘갤럭시노트7 리콜 수습’을 꼽았다. 석사과정에서 리튬이온배터리를 공부했던 황 동문이었기 때문에 최초로 리튬형배터리를 내장한 휴대폰을 상용화한 과정이 가장 인상 깊었다. 또한 황 동문은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이슈를 수습하는 데 참여했다. “문제점을 개선해 새로운 제품을 시장에 내놓는다는 것은 어려운 과정이었지만, 갤럭시S8에서 달라진 시장반응을 확인하고 뿌듯했다”고 말했다.
 
한양인이라서, 한양대이기 때문에

“삼성 SDI는 제조업 중심이고 연구개발을 많이 하는 회사다. 그 때문에 공과대학 연구중심으로 체계적으로 교육하는 한양인들이 입사해서 두각을 보인다”고 황 동문은 말했다. 그렇다면 삼성SDI의 채용 과정은 어떻게 진행될까? 황 동문으로부터 삼성 입사 방법을 들어봤다. “삼성 입사 전형은 크게 ‘직무적합성 평가와 직무적성검사, 그리고 면접’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중 직무적성검사(GSAT)의 합격률이 낮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 면접 같은 경우는 개개인의 우수성보다는 지원자의 강점이 우리 회사의 어느 부서에 적합한지를 보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 삼성 입사를 희망하는 강화림(전기공학과 2) 후배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는 황상문 동문(재료공학과 87) .

 
글/ 김가은 기자           kimgaeun98@hanyang.ac.kr
사진/ 이진명 기자        rha925@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