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11/07 뉴스브리핑 > 주간브리핑

제목

[채널H] Weekly News 10월 3회

2018년 10월 24일 김동구 회장(BP Industries Inc.)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수여식 등

채널H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8V2m

내용

< 2018103회 위클리 뉴스 >
데스크 : 윤도현

[1] 김동구 회장(BP Industries Inc.)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수여식
- 일시 : 2018년 10월 24일
- 장소 : 신본관

[2] '한양, 간호 힘이 되는 밤'
- 임상간호정보대학원 홈커밍데이
- 일시 : 2018년 10월 26일 - 장소 : 동문회관

[3] 88학번 홈커밍데이
- 일시 : 2018년 10월 27일
- 장소 : 서울캠퍼스

[스튜디오]
안녕하십니까. 103회 위클리뉴스입니다.
청명한 가을을 만끽할 새도 없이 금세 날씨가 쌀쌀해졌습니다.
급작스레 찾아온 추위에 건강을 잃기 쉬운데요.
규칙적인 스트레칭과 수분 섭취를 통해 건강관리에 유의하길 바랍니다.
그럼 때 이른 추위가 찾아온 캠퍼스에는 어떤 소식이 있었는지 지금 전해드리겠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성공한 경영인이자 사랑의 실천이라는 교육 가치를 실현해 온 김동구 비피인더스트리 회장이 지난 24, 신본관에서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미국 유통업계에서 큰 성공을 거둔 김동구 회장은 지난 2017년 디케이킴코리아 재단을 설립해 저소득층 학생들과 문화 예술 분야의 발전을 적극적으로 후원해 왔습니다.
또한, 지난 3월에는 우리대학에 재학 중인 저개발 국가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10억 원을 쾌척했는데요.
이러한 공로를 인정해 우리대학은 김동구 회장에게 명예 경영학박사 학위를 수여했습니다. 이영무 총장은 축사에서 "숭고한 사랑과 봉사의 실천으로 평생을 바친 김동구 회장의 나눔과 희생정신은 학생들의 귀감이 됐다"며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김동구 회장은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 사회의 미래인 청소년들에게 투자해야 한다", "앞으로도 청소년 교육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위한 사랑의 실천자 능산 김동구 회장의 행보가 지속되길 바랍니다.
 
 
다음 소식입니다.
사랑을 실천해 세상에 힘이 되는 우리대학 간호 학부 동문이 한양의 '함께'라는 가치를 통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
 

동문 초청 만찬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간호 학부 향후 50년의 혁신 계획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동문 네트워크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1부 행사에서 환영사를 맡은 이영무 총장은 홈커밍데이가 한양 간호인들의 보금자리가 되길 바란다.”미래 간호 학부의 독립과 혁신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힘쓰겠다.”고 전했습니다.
탁영란 간호학부장은 연설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융합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해 한양 간호 학부가 보건의료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부 행사에선 총동문회장으로 새로이 추대된 이예선 동문의 인사말과 모노크롬 간호 학부 버스킹 동아리의 공연을 끝으로 '한양, 간호 힘이 되는 밤' 행사가 마무리됐습니다.
 
마지막 소식입니다.
향긋한 가을 내음이 풍기는 10월의 캠퍼스에 88학번 동문이 모였습니다.
입학 30주년을 맞아 지난 추억을 함께 나누고 공유하는 88학번 홈커밍데이가 지난 27일 서울캠퍼스에서 열렸습니다.
 
공식행사에 앞서 8가지 미니올림픽을 체험하는 한양 8경 캠퍼스 투어가 진행됐는데요.
친구들과 함께 추억이 깃든 장소와 발전된 모교의 모습을 거닐며 정다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어 올림픽체육관에서 루터스의 힘찬 응원과 함께 '88학번, 역사의 빛줄기가 되자'를 주제로 공식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이영무 총장은 환영사에서 "국내외 대학평가에서 눈부신 성과를 거둔 배경에는 사회 곳곳에서 활약하는 한양 동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앞으로도 모교의 발전을 위해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전했습니다.
단결된 한양의 모습을 기대한다는 손용근 총동문회장의 축사에 이어 동문재상봉기 전달식이 진행됐는데요.
재상봉기를 받은 장창익 준비위원장은 "이번 홈커밍데이가 동문들의 우정을 더 돈독히 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는 말과 함께 30년 만의 만남을 만들어준 모교에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이어서 입학 30주년을 기념하는 축하공연이 펼쳐졌습니다.
재학생들로 구성된 팝페라 팀에 이어 선후배들로 구성된 '징검다리'의 공연이 꾸며졌습니다.
이와 더불어 퀵 체인지 마술공연과 88퀴즈왕 선발전, 뮤지컬 갈라쇼까지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는데요.
대학 시절을 함께 보낸 추억을 떠올리며, 모두가 한마음으로 흥겨운 공연을 즐겼습니다.
 
30년 만에 마주한 동문과 젊은 날의 꿈과 추억을 회상할 수 있었던 '88학번 홈커밍데이'
어느덧 사회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성장한 한양 88학번 동문의 승승장구를 응원합니다.
 
 
[스튜디오]
프랑스 계몽시대의 정치학자 샤를 몽테스키외는 "한 시간 독서로 누그러지지 않은 걱정은 결코 없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이토록 독서는 뇌 기능을 활성화하는 동시에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는데요. 독서의 계절을 맞아 취업과 학업 등의 고민들은 잠시 내려놓고 책을 읽어보는 건 어떨까요?
위클리 뉴스를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