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3/02 인터뷰 > 동문

제목

아쟁의 시대에 획을 긋다

아쟁 연주자 정미정 동문(음악학 박사)

정민주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XvdV

내용

예술을 창작하는 일은 쉽지 않다. 오랜 활동 기간이 무색하게 대중의 관심을 받지 못할 때도 있다. 그런 만큼 예술가는 끝없이 연습하고 전문적인 노력을 더한다. 아쟁은 훌륭한 국악기임에도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악기다. 정미정 동문(음악학 박사)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아쟁 크로스 오버’ 음악을 만들어내며 아쟁을 위한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

 
 
아쟁과 재즈의 결합 

지난 1월, 정미정 동문은 음반 발매기념 콘서트 ‘The Moon’ 연주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정 동문이 새롭게 선보인 ‘아쟁 크로스 오버’로 이뤄졌다. 공연에는 재즈피아니스트, 드럼, 베이스, 보컬리스트 등 국내 최정상 재즈 연주자들이 함께했다. “개인 독주회를 열고 전통음반을 냈었지만, 이런 음반은 처음이에요. 일반인들의 취향에 부합하기 위해 대중적인 음악을 작곡했습니다.” 그의 앨범 ‘Moon’에는 재즈피아니스트와 정 동문의 작곡, 편곡을 거친 9개의 수록곡이 담겼다.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9호 한일섭제 박종선류 아쟁산조 이수자’, ‘성남시립국악단 상임 단원’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는 정 동문은 이번 앨범에서 지금까지 쌓아온 음악성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작곡은 영감을 받으면 한꺼번에 이뤄져요. 이후 완성하는 데 2~3달 정도 걸렸어요.”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도 어렵지 않았다. “재즈 연주자들과 한 번 만나서 맞추고 공연을 했어요. 제 분야에 정통한 상태고, 모두 내공이 있었기에 즉흥연주도 어렵지 않았네요.”
 
지난 1 19일에 열린 정미정 동문(음악학 박사)의 아쟁음반 발매기념 콘서트 'The Moon' 동영상

아쟁과 시작된 사랑


정 동문은 국악을 좋아했던 아버지와 오빠의 영향으로 아쟁을 시작했다. “고등학교 2학년 때 아쟁 연주를 시작했어요. 그전까지는 일반 학생처럼 공부했고, 진로 고민 후 아쟁을 연주하기로 결심했습니다.” 정 동문에게 아쟁은 운명이었다. “악기는 연주자와 비슷하게 간다고 생각해요. 아쟁은 조용하고 낮은 제 목소리와 어울려서 좋았습니다.”  

독주 악기로서 70년이 된 아쟁은 역사가 짧다. “대학교에 아쟁 전공이 생긴 것은 최근 일이에요. 제가 한양대 아쟁 박사 2호니까요. 그래서 다른 국악기보다 시장경쟁력이 유리했습니다.” 정 동문은 연주자로서 박사학위가 중요했고, 이에 맞는 최고의 학교가 필요했다. “실기가 중심이지만, 이론을 배울 수 있는 곳을 찾았어요. 한양대는 워낙 음악 분야에서 유명한 학교라 합격했을 때 영광이었죠.”
▲지난 1월 30일, 재즈음악이 가득했던 신사동 카페에서 정미정 동문(음악학 박사)을 만났다.

세계와 만나다


‘대만 국립 대북예술대학 교류연주회’를 비롯해 정미정 동문은 지금까지 12회의 개인 독주회와 4회의 듀오 음악회 등 세계 각지에서 아쟁을 연주했다. “한 번은 러시아에서 협연한 적이 있었는데요. 할머니가 ‘브라보’라고 외치시며 우셨어요. 전통아쟁은 사람을 붙잡는 매력이 있어서 러시아 감성에도 맞았죠.”

정 동문의 목표는 미국, 유럽 등에서 현지인들과 음악을 하는 것이다. “저는 세계음악을 지향해요. 미국에 가서 재즈 연주자를 만나고, 유럽에 가서 집시음악을 하는 것이 꿈이에요. 즉흥연주를 위해선 음악적인 내공이 필요해요. 지금은 차곡차곡 내실을 쌓으며 한 발을 내딛는 단계죠. 현지인과 같이 음악을 하는 것이 큰 공부가 될 겁니다.”
▲정미정 동문은 "연주자로서 생명력을 이어갈 수 있는 문화예술의 길을 넓히겠다"고 했다.

아쟁을 기억해주세요

정 동문은 아쟁에 대한 무한한 애정을 토대로 아쟁의 시대를 열고 있다. 그의 최종 목표는 교육자가 되는 것이다. 정 동문은 “후배 아쟁 연주자가 시험 독주곡으로 사용할 수 있게 ‘국악 작품집’을 내고 싶다”고 했다. 대중에게 아쟁을 알리고, 후배를 위한 교육자를 꿈꾸고, 세계 음악을 지향하는 정 동문. 우리 악기 아쟁을 매개로 많은 이와 교감하는 정 동문의 열렬한 모습을 응원한다.  


글/ 정민주 기자                        audentia1003@hanyang.ac.kr
사진/ 최민주 기자                     lovelymin12@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