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3/28 인터뷰 > 동문

제목

산에서 한국의 정체성을 찍고 싶어요

지천명에 사진작가의 길을 시작한 조명환 동문(전자공학과 75)

옥유경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VO7W

내용
 
지난 3월 18일, 평창 동계 패럴림픽 폐회식을 끝으로 대한민국 두 번째 올림픽의 막이 내렸다. 강원도 정선군에 위치한 가리왕산은 이번 동계 올림픽의 스키 활강 경기장으로 지정됐다. 스키 활강 경기장에서의 일정은 단 3일. 그 3일을 위해 가리왕산은 나무 12만 그루를 잃었다. 조명환 동문(전자공학과 75)은 그 아픈 참상을 카메라 속에 담아 사진 영상전을 꾸렸다. 가리왕산을 주제로 한 그의 세 번째 전시는 지난 3월 28일부터 약 넉 달 간 서울특별시청 소리갤러리에서 열린다.

 
 
공학도 그리고 시작한 2회차 사진작가의 길


조 동문은 전자공학과 출신이다. 학교를 졸업하고 회사 생활 10년, 개인 사업 10년 내내 사진과 관련된 일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대학생 때 대학미전에서 장려상을 받은 경험이 있는 사진가다. “대학교 시절에 사진 동아리 ‘하이포’에서 활동했습니다. 그때는 강의실보다 동아리 방에 있던 시간이 길었죠.” 그랬던 조 동문은 회사에 다니고 경영일을 하느라 사진을 놓을 수밖에 없었고, 한동안은 잊고 지냈다.
▲지난 3월 21일 조명환 동문(전자공학과 75)을 조 동문의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조 동문은 사진작가로의 전업을 지천명에 찾아온 인생의 반환점이라 말한다.

인생의 반환점은 04년, 50살이 되던 해 조 동문에게 찾아왔다. “일주일 동안 백두산으로 여름휴가를 갔어요. 거기서 만난 지인께서 백두대간을 오르자고 했죠. 그렇게 백두대간 산악회를 시작하면서 일에서 마음이 멀어지고 오직 산만 생각났습니다. 인생이 바뀌어 버렸죠.” 사진을 업으로 삼은 건 그 후의 일이다. 산에 갔을 때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사람들 반응이 좋았다. 결국 ‘지천명이다, 하고 싶은 일을 하자’는 생각에 그동안 해오던 일을 정리했다.

어느덧 사진 경력 14년, 조 동문은 자신이 노력형이라고 말한다. “아직도 공부하느라 집에 늦게 들어가요.” 퇴사 후 사진 보정 작업을 위해 포토샵을 독학했고 책을 내기 위해 1인 출판사 ‘생것미디어’도 만들었다. 그동안 산을 타면서 허리, 무릎을 다쳐 수술도 했고 오른쪽 인대도 늘어나는 등 몸도 많이 상했지만, 산에 대한 그의 열정은 그대로다. “산에서 사진을 찍을 때면 항상 산꼭대기까지 올라갑니다. 그래야 산을 알 수 있고, 느낄 수 있어요.”
 
그가 렌즈 속에 산을 담는 방식

'생것‘은 조 동문의 작품에 가장 많이 들어가는 단어다. “백두대간을 오르는데, 처음엔 산길 폭이 좁았어요. 근데 매번 갈 때마다 사람들의 잦은 왕래로 길이 넓어지고 뚜렷해지는 게 싫더라고요. 이전의 ’생것들을 그대로 남겨놓자‘해서, 그때부터 그 말을 쓰게 됐습니다.” 그의 사진에 사람이나 인공물은 없다. 이 또한 자연 그대로의 모습, ‘생것’에 대한 그의 애정 때문이다.
▲조명환 동문이 출판한 사진집 중 일부. 모두 그의 1인 출판사 ‘생것미디어’에서 발간했다.

그가 사진을 찍는 방식은 다른 사진작가들과 차이점이 있다. 보통 사람들은 맑고 화창한 날씨에 산을 많이 찾는다. 그리고 대개 해가 잘 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 사진을 찍는다. 그러나 조 동문은 다르다. 그 시간에는 좋은 사진을 건질 수 없다는 게 그의 견해다.

“오히려 날씨가 쾌청하면 카메라를 접어요. 사람들이 찍는 것처럼 똑같이 찍는다면 건질 게 없습니다.” 그는 주로 비나 눈이 올 때, 새벽이나 밤에 산에 오른다. 남들과는 다른 독특한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사진이란 창조적인 것입니다. 경치 좋은 곳에서 매번 찍어봐야 작품이 나올 수 없어요. 새로운 시각이 있어야 합니다. 그게 곧 예술의 본질이죠.”
 
한국의 정체성을 찍고 싶어요

조 동문은 산과 자연환경을 주로 찍다 보니 환경운동단체와 같이 활동하곤 한다. “환경운동 하는 사람들은 산과 자연이 자신과 동화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벌목을 하거나 환경을 해치면 내가 아픈 거죠.” 가리왕산도 같은 사례다. 그가 가리왕산을 처음 찾은 것은 2006년. 그 뒤로 평창 올림픽에 지정됐다고 해서 ‘욱’하는 마음에 다시 가게 됐다고. “가서 사진도 열심히 찍고 책도 만들었어요. 그리고 올림픽은 시작 됐는데 막상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파괴된 산의 모습을 넣어 달력을 만들었습니다.” 마침 그 소식을 들은 신문사가 그에게 취재요청을 했고, 조 동문의 인터뷰 기사를 본 곳에서 전시할 수 있게 갤러리를 내줬다. 경제적 요건 때문에 전시를 망설이던 그에게는 좋은 기회였다.

산 본래의 모습을 사랑하고 아끼는 그에게 가장 의미 있는 사진은 정해져 있지 않다. 매 촬영 산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기 때문이다. “한 번 밖에서 200장에서 300장을 찍어오면 컴퓨터로 3일 정도 작업을 합니다. 그러다 보정 중에 마음에 드는 사진이 나오면 혼자 일어나서 하나 건졌다는 생각에 기뻐해요.” 조 동문은 우리나라 산에 한국의 정체성이 있다고 말한다. “결국에는 그런 사진을 찍고 싶어요. 한국의 정체성이 녹아 있는 마지막 한 장.” 그는 그 사진을 찍기 위해 오늘도 산에서 그리고 스튜디오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가리왕산을 주제로 한 조명환 동문의 세 번째 전시가 3월 28일부터 8월 15일까지 서울특별시청 소리갤러리에서 열린다. 사진은 슬라이드 영상 형식으로 구성된다. (출처: 조명환 동문)

 
글/ 옥유경 기자          halo1003@hanyang.ac.kr
사진/ 최민주 기자      lovelymin32@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