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7-05 25 중요기사

[행사]ERICA 학사팀, ‘찾아가는 전공 설명회’ 열고 학생들과 소통 강화

학생들의 다양한 전공제도 이해를 돕기 위한 ‘찾아가는 전공 설명회’가 ERICA캠퍼스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크게 ‘전공제도 설명회(이하 설명회)’와 ‘다중·융합전공 페어’(이하 페어)로 구성됐으며, 처음으로 ‘찾아가는 학사행정 서비스’가 야외 부스에서 열렸다. 우리 대학 ERICA캠퍼스는 교육부의 PRIME사업 시행 대학으로 사회가 요구하는 융합형 인재상을 구현하기 위해 다양한 전공제도를 시행하는 한편, 학생들의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행사도 학생들의 전공탐색 기회를 확대하고 연계 전공 설계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주최 부서인 교무처 학사팀은 기존에 온라인이나 전화 상담에 그치던 전공 제도 안내를 학생 중심으로 확대 운영해 다중·융합 전공을 활성화하고, 학생들의 전공에 대한 경쟁력은 물론 대학에 대한 만족도도 함께 향상하고자 준비한 행사라고 기획 취지를 밝혔다. 설명회는 전 대학을 대상으로 매 학기 지속해서 열리고 있으며, 단과대학의 요청이 있는 경우 맞춤형 전공제도 설명회로 실시하고 있기도 하다. 이번 2017학년도 1학기 설명회는 5월 10일과 11일에 총 2회 개최했다. 설명회에서는 ‘신산업소프트웨어전공’이 중점적으로 소개됐으며, 융합전공을 실제로 참여하고 있는 재학생들이 직접 사례 발표에 나서 학생 관점에서 궁금증을 풀어주기도 했다. 사례 발표에는 글로벌전략커뮤니케이션전공을 이수 중인 경제학부 윤서하 학생과 디자인공학전공을 이수 중인 테크노프로덕트디자인학과 장우영 학생이 참여했다. 이 외에도 우리 대학이 운영하고 있는 다양한 전공제도와 현황을 담당자가 설명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설명회를 진행한 학사팀 이경희 담당자는 “최근 융합형 인재가 인정받는 트렌드이다 보니 막연하게 다중전공이나 융합전공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하지만 실제로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모르는 학생들이 의외로 많다”며, “설명회를 통해서 거의 모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고, 실제로 설명회 이후 다중·융합 전공 신청자가 늘고 있어 설명회가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현황을 전했다. ▲학생복지관 앞 민주광장에 설치된 ‘찾아가는 행정서비스’ 야외부스. ▲(좌) 전공제도와 학사제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학생, (우) 산업중심 전공교과목 이수체계도 설명을 듣고 있는 학생. 가장 주목을 받은 것은 바로 학생복지관 앞 민주광장에 설치된 2개의 행사 천막. 5월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진행된 ‘다중·융합전공 페어’는 우리 대학에서 처음으로 개최하는 행사다. 딱딱한 사무실이 아닌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길거리에서 직접 학생들을 만나 소통의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입학에서 졸업까지 다양한 학사 제도 안내를 1대 1 상담을 통해 진행한 것이 돋보인다. 야외 천막 부스에는 다양한 질문에 답변하기 위해 업무별 행정 담당자가 직접 나와 학생들을 맞았다. 특히 최근 국내 대학 최초로 만들어진 ‘산업중심 전공교과목 이수체계도(ICMap)’를 통해 전공 설계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 있어 방문한 학생들에게 맞춤형 상담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같은 시간, 야외 부스 근처인 학생복지관 1층에는 실내부스가 마련돼 시간대에 따라 총 14명의 재학생이 각 독립 부스에서 융합전공 ‘또래 상담’을 진행했다. 설명회와 마찬가지로 상담은 현재 융합전공을 이수중인 재학생들이 맡았으며, 행정 직원에게 물어보기 어려운 질문도 학생들 입장에서 부담 없이 할 수 있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행사가 이루어지도록 배려했다. ▲학생복지관 1층에 마련된 또래 상담 부스의 모습. 이 외에도 야외 부스 전면에 걸린 대형 현수막 ‘한눈에 보는 캠퍼스 학사 플랜’이 지나가는 학생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현수막에는 총 12개의 코스로 만들어진 학사 관련 인포그래픽이 담겨있으며, 각 단계에는 연관된 학사 제도가 표기돼 있어서 학생들은 입학 이후 어떤 과정들을 거쳐 졸업에 이르게 되는지 한눈에 보고, 교무처 학사팀에 어떤 것들을 문의하고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다. 학사 플랜을 본 뒤에 개별 상담을 요청하는 학생들도 상당히 눈에 띄었다. ▲한 학생이 야외 부스에 걸린 학사플랜 현수막을 보고 있다. 실내외를 넘나들며 진행된 이번 페어에서는 총 130여 명의 학생들이 상담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사팀은 상담 진행과 함께 설문을 받아 학생들의 요구 사항과 이해 정도를 파악하는 한편 간단하게 응모가 가능한 ‘다중전공 표어 공모’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학생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지속해서 학생들과의 접점을 넓히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상담에 참여한 학생에게는 음료쿠폰이 선물로 지급되기도 했다. 조영숙 학사팀장은 “사무실이 아닌 현장에서 학생들을 만나 대화를 해보니 학생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어떤 도움을 필요로 하는지 더 잘 알 수 있었다”면서, “현장에서 접수한 다양한 의견과 요구사항들이 실제 학사 제도에 반영되도록 하는 한편, 이런 행사를 지속적으로 열어 더 많은 학생에게 도움을 주고 한 발 더 다가가는 행정을 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