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5540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7-06 23

[교원활동브리핑][매일경제] '삶을 변화시키는 힘…'건강한 갈등'' 기고

6월 23일 <매일경제>는 건강한 갈등에 대한 박기수 문화콘텐츠학과 교수의 글을 전했습니다. 박 교수는 "우리는 영화에서도 현실에서도 갈등이 부재한 시대를 살고 있다. 그것은 갈등이 없는 현실에 살고 있다는 말이 아니다. 변화를 추동할 갈등,서로 다른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고 그중 최선의 것을 선택하는 갈등에 현실이 이르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현실은 온통 갈등의 요소들로 충만한데 정작 갈등의 과정을 통해 그것을 해소하는 길은 찾지 못하니 분노와 적개심만 들끓을 뿐이다. 분명한 것은 적개심과 분노만으로는 변화를 이끌어낼 수 없다는 것이다. 변화를 이끄는 것은 건강한 갈등이다. 갈등이 그리운 날들이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23일 <매일경제>

2017-06 22
2017-06 22

[교원활동브리핑][KBS] '지구촌 덮친 폭염…"온난화 가속화 탓"' 코멘트

6월 22일 <KBS>는 지구촌을 덮친 폭염에 대한 내용을 전했습니다. 한반도뿐만 아니라 지구촌 곳곳이 때 이른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지구 온난화가 근본적인 원인으로 꼽히는데 최근 들어 온난화의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실제 지난달 전 세계 평균 기온은 관측을 시작한 1880년 이후 2번째로 높았다고 하는데요. 기후학자들은 폭염이 앞으로 더 극심해지고 그 기간도 길어질 수 있다고 합니다. ▲6월 22일 <KBS> 이에대해 예상욱 해양융합과학과 교수는 "양의 위상과 온난화가 함께 작용해 온난화 속도가 가속화해서 현재와 같은 전 지구적인 폭염이라든지 고온 현상이 지속할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22일 <KBS> 예상욱 교수 코멘트

2017-06 21

[학생]한양대 안길승 씨 팀 ‘제1회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 페스티벌’ 대상

한양대 안길승 씨(산업경영공학 박사 15)가 속한 ‘안김’ 팀이 ‘제1회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 페스티벌’에서 1등 상인 대상을 받았다. 이번 페스티벌에서 유전알고리즘을 이용해 글로벌 지수의 방향을 예측한 안 씨와 김예한(홍콩대 경영대학) 씨로 이뤄진 ‘안김’ 팀은 미래에셋대우 측이 제공한 데이터 외에 특허 건수와 국가 브랜드 지수 등 다양한 외부 데이터를 융합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지난 14일 서울 중구 미래에셋대우 본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1등을 거머쥔 ‘안김’ 팀에게는 상금 1천만 원과 미래에셋대우 입사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의 특전이 제공됐다. 한편, 빅데이터 알고리즘 경쟁 대회로 금융투자 업계에서 처음으로 열린 이번 페스티벌은 57개 대학의 164개 팀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14일 미래에셋대우 본사에서 열린 ‘제1회 미래에셋대우 빅데이터 페스티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미래에셋대우)

2017-06 21

[교원활동브리핑][동아일보] '마케팅부-영업부 싸울때 경영진이 나서선 안돼' 기고

6월 21일 <동아일보>는 기업 부서간의 갈등에 대한 류주한 국제학부 교수의 글을 전했습니다. 류 교수는 "오늘날 기업은 같은 조직이라고 해도 구성원들의 개성이 강하고 부서마다 추구하는 목표와 일하는 방식이 다르다. 이런 차이를 무시한 채 조직 루틴을 맹목적으로 강요해선 갈등만 부추길 뿐이다. 이보다는 부서 간 접점과 상호 협의가 중심이 되도록 업무 방식을 전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21일 <동아일보>

2017-06 21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의 세설신어 422화' 기고

6월 21일 <조선일보>는 가경가비(可敬可悲)에 대한 정민 국문학과 교수님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정 교수는 "산성의 전략적 중요성을 한눈에 파악한 이세재가 무너진 성첩을 보수하려 했으나 쌓을 벽돌이 없었다. 산성 위에 해묵은 구덩이 수십 개가 있었다. 파보니 벽돌 굽는 가마가 나왔다. 그리고 구덩이마다 이미 구워진 벽돌이 가득 들어 있었다. 벽돌마다 박서란 두 글자가 또렷했다. 박서는 1231년 귀주전투에서 그 포악한 몽골군을 물리쳤던 고려의 명장이다. 그가 이곳 자모산성에 성을 쌓으려고 벽돌을 만들었다가 미처 완성하지 못했던 것을 수백 년 뒤 이세재가 그 벽돌을 꺼내 산성을 쌓는 데 요긴하게 썼다"며 "이에대해 이덕리는 '옛사람의 정신과 기력은 수백년 뒤에도 그 뜻과 사업을 능히 펼 수 있게 하니, 공경할 만하고 또한 슬퍼할 만하다'라고 했다. 때와 못 만난 그의 불우가 슬프지만 박서의 선견지명은 수백년 뒤 이세재를 만나 빛을 발했다"라고 전했습니다. ▲6월 21일 <조선일보>

2017-06 21

[교원활동브리핑][문화일보] '14개국과 국경… 문화 다양하고 외교 능숙' 기고

6월 19일 <문화일보>는 중국어와 중국 문화에 대한 송원찬 인문과학대학 교수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송 교수는 "중국은 외교에 매우 능숙한 국가이다. 역사적인 축적 과정이 그러하며, 14개국과 국경을 맞댄 현실이 그러하다. 때론 논리를, 때론 명분을, 때론 현실론을, 때론 힘을 내세우며 변화무쌍한 외교술을 펼친다. 그래서 우리 외교도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사이에 둔 대중외교에서 힘 대 힘이란 단순 논리를 벗어나 유연하고도 다양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21일 <문화일보>

2017-06 19

[학생]유호연·배종학 학생 ‘로보페스트 국제대회’ 우승

▲(사진은 왼쪽부터)유호연 학생(검은색 상·하의, 남성), 한재권 교수(회색 상의, 남성), 배종학 학생(흰색 상의, 남성)이 2017 로보페스트 미국 국제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유호연·배종학(로봇공학 15) 학생이 지난 6월 1일부터 3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시에서 열린 세계적인 로봇대회 ‘2017년 로보페스트(Robofest 2017)’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유호연·배종학 학생은 한양대 로봇공학과 로봇 동아리 ‘하이멕(Hymec)’의 3학년 팀인 링커(Linker) 소속으로, 한재권 융합시스템학과 교수의 지도아래본 대회에 참가해 대학부 VCC(Vision Centri Challenge) 종목에서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로보페스트 대회는 로렌스 공과 대학교(Lawrence Technological University) 주관으로 열리는 국제 로봇 경진대회로 지난 2000년부터 시작돼 한국, 미국, 캐나다, 중국, 인도 등 14개국의 나라에서 2만명이 넘는 학생들이 참가하고 있다.

2017-06 19

[교원활동브리핑][TV조선] ''고리1호기' 역사 뒤안길로... 신재생에너지 실효성 논란은 여전' 코멘트

6월 19일 <TV조선>은 한국 원전의 상징인 고리 원전 1호기가 40년 만에 영구 정지 됐다는 내용을 전했습니다. 1978년 상업운전을 시작한 이후 40년 만에 한국의 첫 원전인 고리 원자력 발전소 1호기가 영구 정지됐는데요. 국내에서 상업용 원전이 퇴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탈원전 시대의 막이 오름으로써 정부는 2030년까지 원전 비율을 18%로 낮추고, 신재생 에너지를 20%로 올리며 친환경 에너지인 LNG 발전소도 20%에서 37%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6월 19일 <TV조선> 이에대해 제무성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LNG발전의 경우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원자력에 kw/h 당 단가가 3.5배에 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19일 <TV조선> 제무성 교수 코멘트

2017-06 19

[교원활동브리핑][서울신문] '동북아 평화체제를 꿈꾸며' 기고

6월 19일 <서울신문>은 '동북아 평화체제를 꿈꾸며'에 대한 김경민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글을 전했습니다. 김 교수는 "한국은 군비경쟁의 격랑을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가. 그 해답은 한국이 선도적으로 동북아 평화체제의 논의를 제안할 일이다"라며 "동북아의 군비경쟁은 이제 눈에 띄는 것 같지만 중국이 경제성장을 시작한 30여년 전에 이미 시작됐기 때문에 지금 한국이 소리 높여 '동북아의 평화대화 협의체'라고 말해도 때가 이른 정황은 아니다. 평화를 만들어 내는 데 이런저런 걸림돌이 없을 수 없다. 그러나 원탁 테이블에 앉아 군비경쟁 해소라는 화두를 갖고 대화를 나누다 보면 얽히고설킨 군비경쟁의 실타래를 조금씩 풀어 나갈 수 있으리라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6월 19일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