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6680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01 11 중요기사

[일반]한양대 제15대 총장에 김우승 교수 선임 (2)

학교법인 한양학원(이사장 김종량)은 최근 이사회를 열고 한양대학교 제15대 총장에 김우승(사진·62) ERICA캠퍼스 공학대학 기계공학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신임 총장은 이영무 14대 총장에 이어 오는 3월 1일 취임하며 임기는 4년이다. ▲ 김우승 신임 총장 한양대 기계공학과 졸업 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김 신임 총장은 1991년 모교 교수로 부임했다. 2011~15년 ERICA 산학협력단장, 2012~16년 ERICA LINC사업 단장, 2017~18년 ERICA 부총장 겸 PRIME사업단장을 역임했다. 또 교내 학술‧연구 분야에서의 업적을 인정받아 최우수 교수상과 HYU학술상을 받았으며, 산(産)·학(學)·연(硏) 협력형 캠퍼스 모델을 제시한 공로로 지난 2011년 홍조근정훈장을 받았다. 김 신임 총장은 “지금까지 쌓아온 한양의 성과와 발전을 계승하고 구성원의 동반 발전을 통해 모두가 함께 성장하는 대학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산학연계 교육과 연구혁신을 통한 실용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김 신임 총장은 한양대 발전을 위해 ▲수요자 중심 교육 생태계 조성 ▲연구기자재 확충을 통한 Life Science 연구기반 구축 ▲사회혁신을 선도하는 인재 양성 ▲산학연계 창업시스템 활성화 등을 세부목표로 제시했다.

2019-01 10

[HOT이슈]정책학과 신입생 권용우 군, 미담 언론 소개 화제

▲출처 : 중앙일보 기사 화면 캡처 중앙일보 1월 10일 <보육원 강제 퇴소되는 친구 위해…‘눈물의 법안’ 낸 고교생> 기사는 한양대학교 정책학과 입학을 앞둔 신입생 권용우 군이 지적장애 친구를 위해 서울시 조례안을 통과시킨 내용을 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권군의 법안은 신언근 전 서울시의원에게 전달돼 ‘서울특별시 아동복지시설 및 청소년복지시설 퇴소 청소년의 지원에 관한 조례안’으로 대표 발의됐다. 이 법안은 지난해 시의회에서 통과돼 현재도 시행 중이며, 이로 인해 신 의원은 한국청소년재단이 주최한 ‘2018 청소년 희망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학창시절 내내 최상위 성적을 유지하면서도 학급 내 지적장애 친구를 챙기며 친구를 위해 서울시 조례안을 통과시킨 권군은 “공공정책을 연구해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며 최근 한양대학교 정책학과에 4년 장학금을 받아 입학 예정을 앞두고 있다. 최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국제관에서 기자와 만난 권군은 법안을 제안한 이유에 대해 “중학교 때부터 친구였던 진우(가명)가 고등학교 졸업과 함께 아동보호시설에서 나가야 한다는 사실을 듣고 현실적인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네요” “나라의 미래가 밝아지는 것 같아 기쁩니다” “눈물 날 정도로 감동적이네요” “나이가 어려도 존경스럽네요 ” 등 따뜻한 댓글이 쏟아졌다. 이어 “친구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행동으로 보여준 용우가 한양대에서 더욱 빛을 발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안타까운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멋진 공공정책 전문가가 되길 응원합니다” “정말 대단한 학생이네요. 소외 계층에 있는 어려운 친구를 돕는 다는 게 학생으로 힘들텐데요. 용우군의 꿈을 응원하고 기도할게요” 등의 응원 글이 줄을 이었다. 기사에 따르면 권군은 장래에 로스쿨에 진학해 법을 공부하고, 공공정책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권군은 “우리의 삶을 가장 빠르게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은 입법에서 법을 바꾼 뒤 이를 행정에서 시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평소 내 주변에서 일어나는 안타까운 일들을 보면서 어떻게 법을 고쳐 개선해나갈 수 있는지 고민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해당 중앙일보 기사 바로보기 (클릭)

2019-01 10

[기획][카드뉴스] 가상현실 아바타가 내 표정까지 따라한다고?

▲ 카드뉴스의 원본 기사는 아래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 가상현실 아바타가 내 표정까지 따라한다고? ▲ Click to read the English article - VR Avatars Copy Your Facial Expressions

2019-01 09

[성과]한양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

▲최경현 교수 한양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원장 최경현 기술경영학과 교수)은 최근 산업인력 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통상부 장관상을 받았다. 해당 상은 전국 7개 기술경영 전문대학원을 포함, 기술경영 학위과정을 운영하는 20여 개 대학 중 유일하게 한양대만 받은 상이다. 한편 한양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은 “변화주도형 리더십과 실무적 해결능력을 갖춘 창조적 혁신인재”양성을 목표로 2011년 개원 이래 매년 55명의 석박사 학위과정생을 선발해 교육시켜 왔다. 관련 학위과정을 개설한 국내 20여 개 대학원 중 최다 전임교원(14명)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역량있는 산업체 겸임교원도 다수(11명) 확보하여 국내 기술경영 교육과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한양대는 기술경영의 세부분야를 기술혁신(Technology Innovation), 기술디자인(Technology Design), 기술사업화(Technology Commercialization)로 구분하여 체계적인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18년부터는 4차산업혁명과 인공지능(AI)시대에 발맞추어 D.MOT (Digital & Data Driven MOT) 이니셔티브를 통해 인공지능과 데이터 과학을 선도하는 기술경영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2019-01 09

[기획][카드뉴스] [이달의 연구자] 최재훈 교수(생명과학과)

▲ 카드뉴스의 원본 기사는 아래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이달의 연구자] 최재훈 교수(생명과학과) ▲ Click to read the English article [Reseaercher of the Month] Nonfoamy Macrophages, More Effective in Restraining Arteriosclerosis

2019-01 08

[교원활동브리핑][서울경제] "이공계 R&D 연구노트도 블록체인 활용할 만" 인터뷰

9월 21일자 <서울경제>에서는 이공계 R&D 연구노트 블록체인화에 대한 유민수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교수와의 인터뷰를 게재했습니다. 20일 한양대 한양종합기술원(HIT)에서 열린 개원식에서 유 교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연구노트는 지식재산권 분쟁에서 선후관계를 다툴 때 좋은 입증자료가 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유 교수는 “연구노트가 이공계 연구원의 의무로 돼 있지만 공책에 써서 보관도 잘 안되고 갱신도 안돼요. 블록체인에 올리면 연구 윤리성과 진실성 담보에 좋은 수단이 될 수 있죠"라고 말하며 연구노트 블록체인화의 필요성을 주장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sedaily.com/NewsView/1S4PLT4UFL

2019-01 07

[기획][카드뉴스] 산타와 함께하는 Science in Cooking

▲ 카드뉴스의 원본 기사는 아래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한양대 청소년과학기술진흥센터, 크리스마스 과학강연극 펼쳐 ▲ Click to read the English article Learning Science With A Cheerful Santa

2019-01 07

[교원활동브리핑][헤럴드 경제] '이제는 공론화 조사인가?' 기고

9월 5일자 <헤럴드경제>에서는 공론화 조사에 대한 박영상 신문방송학과 명예교수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박 교수는 몇 년 전 여론조사가 유행했던 것과는 반대로 최근에는 공론화 조사가 유행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교수는 "공론화 조사가 아주 근사한 여론수렴 방법으로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이 방법이 모두를 만족시키는 결론을 만들지는 못한다. 올바른 것이라면 시행하고 반대하는 쪽은 설득하는 것이 훨씬 좋은 방법이다. 핑계를 찾거나 머뭇거림을 포장하기 위해 공론화를 꺼낸다면 그것은 무능의 다른 표현이다. 이번 개각 때 공론화를 좋아하던 장관들이 갈렸다. 좋은 도구는 적절하게 써야 그 가치가 커진다. 공론조사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는 생각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biz.heraldcorp.com/view.php?ud=20180905000428&ACE_SEARCH=1

2019-01 03

[교수]김태경 교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수상

김태경 창의융합교육원 교수(한국어문화원장)는 지난 12월 20일 부산 해운대 그랜트 호텔에서 열린 ‘2018 전국 국어문화원 연찬회’에서 국어 문화 진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김 교수는 2016년부터 한양대 한국어문화원 원장을 맡아 공공언어 개선 및 교육 사업을 헌신적으로 이끌어 왔다. 한국어문화원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경기도 유일의 국어 상담 기관이다. 문화원 관계자는 “기본 사업 외에도 경기도청 문화정책과(안동광 국어책임관)와 협업을 추진해 ‘경기도 국어문화진흥사업’을 수행하면서 청소년 언어문화 개선 동영상 제작 및 홍보, 외국인 주민을 위한 한국어 교육 콘텐츠 연구 개발 등 다양한 언어문화 개선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에는 청소년 언어문화 개선 프로그램을 확대·진행하고, 문화재 안내판 개선, 보도자료 감수 등 공공언어 바로 쓰기 운동을 펼칠 계획이다. ▲12월 20일 전국 국어문화원 연찬회에서 김태경 교수(왼쪽에서 네번째)가 업무 추진 유공자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표창을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2019-01 03

[기획][카드뉴스] 한양대 교수들의 이색 취미①

▲ 카드뉴스의 원본 기사는 아래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한양대 교수들의 이색 취미① ▲ Click to read the English article What Hanyang Professors Do in Their Spare Time '만화를 좋아하던 아이, 만화로 설명하는 과학자 되다'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