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4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7-12 13

[대학가]3대그룹 2018년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 한양대 TOP 3

삼성과 LG, SK그룹의 부사장 이상 임원 승진자 중 한양대 출신은 8명으로 세 번째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데일리는 지난 12월 10일 ‘2018 정기임원인사’를 마친 삼성 전자계열 6개사와 LG그룹, SK그룹의 부사장급 이상(회장, 부회장, 사장, 부사장) 승진자 81명의 프로필을 전수조사한 결과, 서울대 출신이 23명(28.4%)으로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이어 연세대(14명·17.2%), 한양대(8명·9.8%), 고려대(6명·7.4%), 성균관대·부산대(각 4명·4.9%), 서강대·한국외국어대(각 3명·3.7%), 경북대·인하대·홍익대(각 2명·2.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삼성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 48명 중 한양대 출신은 총 5명으로 △윤부근 삼성전자 CR담당 부회장(통신공학 74) △김경준 삼성전자 글로벌CS팀장(전자통신공학 83) △이규필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 메모리TD실장(재료공학 81) △정순문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 로직TD팀장(재료공학 80) △유진영 삼성전기 LCR사업부장(무기재료공학 80) 등이다. LG그룹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 23명 중 한양대 출신은 2명으로, 정찬식 LG화학 NCC사업부장(공업화학 81)과 강인병 LG디스플레이스 CTO(전자공학 82)로 나타났다. SK그룹 부사장 승진자 7명 중 한양대 출신 1명은 이기열 SK C&C 총괄(산업공학 84)로 조사됐다. 한편, 각 그룹의 부사장급 이상 승진자들의 전공은 공대 출신이 47명으로 반 이상을 차지했다. LG그룹이 15명(65.2%)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26명·55.3%), SK(6명·54.5%) 순이었다. 이공계열 가운데서도 전기공학 혹은 전자공학 전공자가 가장 많았다. 이데일리는 조사 대상이 삼성 전자 계열사와 전자 부문 중심의 LG그룹, 석유화학·IT(전기전자) 부문을 주축으로 하는 SK그룹인 것이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 해당 기사 바로가기 (클릭)

2017-11 07

[대학가]‘마지막 사법시험 합격자’ 한양대 7명으로 2위

법무부는 11월 7일 2017년도 제59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55명을 확정 발표했다. 한양대학교는 전체 합격자의 12.7%인 7명의 합격자를 배출하면서 주요 대학 중 두 번째 많은 인원을 기록했다. 한양대는 지난해 6명(5.5%)으로 5위를 차지했지만, 올해 두 자릿수의 비율로 뛰면서 두 단계 상승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낸 대학은 서울대(13명)로 전체 합격자 중 23.64%를 차지했다. 이어 한양대 7명(12.73%) △고려대 7명(12.73%) △성균관대 5명(9.09%) △이화여대 5명(9.09%) △연세대 4명(7.27%) △서강대 2명(3.64%)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건국대, 경북대, 경희대, 국민대, 단국대, 부산대, 서울시립대, 영남대, 전남대, 중앙대, 한동대 등에서도 각 1명(1.81%)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이외에도 합격자 성별을 보면 여성이 25명, 남성이 30명으로 나타났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지난해 대비 8.75% 포인트 증가한 45.45%로 역대 최고치다. 법학 전공자는 41명(74.55%)으로 비전공자 14명(25.45%)의 3배 수준이다. 연령별로는 20~24세가 7.27%, 25세~29세가 9.09%, 30~34세가 47.27%, 35세 이상이 36.37%로 나타났다. 평균 합격자 연령은 33.36세로 지난해보다 1.54세 많았다. 최고령 합격자는 만 45세의 박종현 동문(법학 92), 최연소 합격자는 만 20세의 이승우(서울대 재학) 씨로 확인됐다.

2017-08 17

[대학가]올해 로스쿨 단기법조경력 신임법관 출신대학 한양대 TOP 3

법학전문대학원(이하 로스쿨) 출신의 법조경력 3년 이상 5년 미만 단기 법조경력자 25명의 신임법관 중 한양대 출신은 3명으로, 조사 대학 중 세 번째로 많게 나타났다. 대법원은 지난 2월 16일 대법관회의에서 임명 동의한 단기 법조경력 법관임용자 132명 중 로스쿨 출신 25명에 대한 임명식을 8월 1일 대법원 본관 4층 대회의실에서 진행했다. 법률저널 8월 1일 자 기사에 따르면, 이날 임명된 25명 신임법관의 출신 로스쿨은 △서울대 5명(20%) △성균관대 4명(16%) △한양대·고려대 각 3명(각 12%) △연세대·이화여대 각 2명(각 8%) △건국대·경희대·부산대·전북대·충남대·한국외대 각 1명(각 4%)이다. 전국 25개 로스쿨 중 12개교에서 임용자가 배출된 것. 이 중 남성은 9명(36%), 여성 16명(64%)으로 나타났으며 법학 전공은 10명(40%), 비 법학 전공은 15명(60%)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날 임명된 로스쿨 출신 신임법관 25명은 2018년 2월 14일까지 사법연수원에서 신임판사 연수교육을 받은 뒤 각급 법원에 배치될 예정이다.

2017-08 09

[대학가]‘대학 브랜드 평판’ 한양대 5위

대학교 브랜드 빅데이터평판 2017년 7월 분석 결과 한양대가 전체 5위를 차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대학교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위해 2017년 6월 12일부터 7월 13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71,813,649개를 분석했다. 대학교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디지털 행태를 평판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한다. 2017년 7월 대학교 브랜드평판 TOP 10을 살펴보면, 1위는 서울대가 차지했다. 이어 연세대, 중앙대, 고려대, 한양대, 경희대, 부산대, 건국대, 동국대, 이화여대 등으로 나타났다. 순위 브랜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브랜드평판지수 1 서울대 857,638 1,475,823 502,680 1,828,552 4,664,693 2 연세대 1,196,534 818,808 1,050,800 736,042 3,802,184 3 중앙대 1,179,406 266,317 1,342,300 525,331 3,313,353 4 고려대 830,723 576,340 937,200 557,732 2,901,994 5 한양대 1,090,094 377,843 964,200 428,740 2,860,877 6 경희대 1,066,848 314,899 988,500 363,868 2,734,115 7 부산대 764,656 234,756 1,017,000 362,103 2,378,515 8 건국대 940,833 324,740 511,500 231,241 2,008,314 9 동국대 808,700 244,153 591,200 342,479 1,986,533 10 이화여대 751,198 361,620 538,500 279,689 1,931,007 한양대는 △브랜드 참여지수 1,090,094 △미디어지수 377,843 △소통지수 964,200 △커뮤니티지수 428,740 △브랜드평판지수 2,860,877로 전체 5위를 차지했다. 한편, 이번에 분석한 대학교 브랜드 50개는 한양대를 비롯해 서울대, 연세대, 중앙대, 고려대, 한양대, 경희대, 부산대, 건국대, 동국대, 이화여대, 성균관대, 성신여대, 가천대, 인하대, 명지대, 세종대, 경북대, 한국외대, 단국대, 서울여대, 서강대, 아주대, 국민대, KAIST, 경기대, 전남대, 충남대, 숭실대, 전북대, 대구대, 영남대, 서울시립대, 인천대, 숙명여대, 광운대, 한성대, 홍익대, 강원대, 상명대, 가톨릭대, 한서대, 수원대, 경인교대, 동덕여대, 서경대, 청주대, 백석대, 덕성여대, 공주대이다. ▶ 해당 분석결과 자세히 보기 (클릭)

2017-08 09

[대학가]국내 15대 기업 임원 중 한양대 출신 130명으로 TOP 5 (1)

국내 시가총액 상위 15대 기업 임원 2743명의 출신대학을 조사한 결과, 한양대 출신은 130명으로 조사대학 중 다섯 번째 많게 나타났다. 세계일보 7월 30일 자 기사에 따르면, 국내 시가총액 상위 15대 기업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2016년 사업보고서’에 나타난 전체임원은 2743명(사외이사 제외)으로 이들 임원의 출신 대학은 서울대가 260명으로 가장 많다고 전했다. 이어 △고려대(187명) △연세대(169명) △KAIST(카이스트·153명) △한양대(130명) △성균관대(130명) △부산대(119명) △경북대(105명) 등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외대학 중 임원을 많이 배출한 학교는 핀란드 헬싱키대학으로 31명이다. 이어 △미국 MIT·선더버드대(각 22명) △미국 텍사스대(21명) △미국 스탠포드대·조지워싱턴대(각 17명) △미국 뉴욕주립대(15명) △미국 일리노이대·퍼듀대(각 14명) △미국 미시간대·워싱턴대·하버드대(각 11명) 순으로 조사됐다.

2017-08 02

[대학가]한양대, 변호사 경감 특채 ‘최다 합격’

한양대학교가 올해 경감 특별채용에서 국내 대학 가운데 가장 많은 합격자를 배출했다. 법률저널은 2017년도 제4기 변호사 출신 경찰공무원 경력경쟁채용(경채)에 합격한 19명의 출신 학부를 조사하고 7월 21일 자 기사로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합격자들의 출신 학부는 한양대와 이화여대가 각 3명으로 가장 많게 조사됐다. 이어 고려대·연세대·부산대 출신이 각 2명으로 나타났고, 건국대·경인교대·부산교대·서울대·성균관대·전북대·중앙대가 각 1명의 합격자를 배출했다. 출신 로스쿨로는 전북대 로스쿨이 4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 로스쿨 3명, 전남대 로스쿨 2명, 사법연수원 1명, 강원대·경희대·고려대·부산대·서울시립대·아주대·이화여대·인하대·한양대 로스쿨 각 1명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법률저널은 합격자의 평균 연령, 전공 등을 조사했다. 합격자의 평균 연령은 33세로, 최연소는 30세이고 최고령은 39세로 나타났다. 전공별로는 법학 전공자가 9명으로 전체 합격자의 47.4%를 차지했다. 이어 행정학과 교육학이 각 2명, 지리교육·경제학·러시아어·음악·정치외교·국어국문학이 각 1명이었다. 한편, 경채 합격자는 7월 3일부터 12월 15일까지 24주간 교육과정을 거쳐 경감으로 임용된다.

2017-07 25

[대학가]한양대 앞 '젊음의 거리' 조성

서울시가 한양대 서울캠퍼스 앞 일대를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로 조성해 18일 첫선을 보였다.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는 서울시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 사업의 일환으로 성동구 마조로1길~마조로19길 일대(58,230m²)에 조성됐다. 왕십리역 6번 출구 쪽 마조로 19길은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로는 3차로에서 2차로로 줄이고 보도 폭은 기존 1.3~2.6m에서 최대 5.3m까지 확장해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또한, 거리 전체가 차량 제한속도 30㎞/h 이하 구간으로 지정됐다. 사업지 내부에는 고보조명 10개소, LED 보안등과 방범용 CCTV 1개소를 설치해 보행자들이 야간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했다. 고보조명은 조명에 필름을 붙여 바닥 등에 문자나 그림을 비추는 것으로, 해당 문구는 지역주민이 참여해 직접 작성했다. 이외에도 교통약자를 위한 고원식 횡단보도와 방호울타리를 설치하고, 왕십리역 멀티플렉스 벽면 등 총 16개소에는 트릭아트를 설치해 다양한 문화를 나눌 수 있는 쌈지마당으로 꾸몄다. 성동구는 향후 한양대 주변 젊음의 거리에서 사계절 축제, 주말 이벤트, 쌈지마당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지속해서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쌈지마당(사진: 서울시) ▲트릭아트 (사진: 서울시) ▲고보조명 (사진: 서울시)

2017-07 14

[대학가]국내 100대 기업 CEO 중 한양대 출신 다섯 번째 많아

대한민국 100대 기업 CEO 중 한양대 출신은 5명으로 다섯 번째 많게 나타났다. 한경비즈니스와 NICE평가정보는 최근 ‘2017 대한민국 100대 기업·CEO’를 선정하고 최고경영자(CEO) 104명을 분석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출신대학 조사 결과, 가장 많은 CEO를 배출한 학교는 서울대로 35명이다. 이어 고려대 15명, 연세대 8명, 한양대·성균관대 각 5명, 한국외대 4명, 서강대·중앙대·영남대 각 3명, 동국대·경희대·충남대 각 2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학사 기준)별로는 경영학 전공이 27명으로 가장 많았고 법학 8명, 화학공학·경제학 각 6명, 전기공학·영문학 각 5명, 금속공학·기계공학·산업공학 각 3명, 섬유공학·재료공학·조선공학·건축공학·전자공학·정치학·정치외교학·포르투갈어학 각 2명 등으로 조사됐다. 한경비즈니스 기사에 따르면, 대한민국 100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104명을 분석해 평균을 내 본 결과 ‘56세부터 60세 사이’, ‘서울대 출신’, ‘경영학 전공’의 ‘남성’이 주축이 돼 기업을 이끄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 기사 바로가기 (클릭)

2017-05 02

[대학가]대우건설 임원 중 한양대 출신 세 번째 많아

대우건설 상무 이상 임원 55명의 출신대학 조사결과, 한양대는 10.9%인 6명으로 세 번째 많게 나타났다. 데이터뉴스 인맥연구소 리더스네트워크는 대우건설 상무급 이상 임원 총 55명의 출신 대학을 조사하고 4월 7일 기사로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전체 임원 중 23.6%(13명)가 서울대 출신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고려대 21.8%(12명), 한양대 10.9%(6명), 연세대 7.27%(4명) 순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강대·울산대·인하대·한국외국어대 각 2명(3.63%), 계명대·뉴욕주립대·단국대·부산대·전남대·조선대·중앙대 각 1명(1.81%) 순으로 조사됐다. 한양대 출신 임원 6명은 △백종현 전무(원자력공학 76) △김영후 상무(전기공학 80) △백정완 상무(건축공학 81) △박종택 상무(전기공학 74) △유동규 상무(건축학 82) △서대석 상무(건축공학 80)이다. 한편, 이번 조사대상은 지난 3월 31일 공시된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임원 55명 중 임기 만료된 임경택 전 부사장을 제외한 출신 대학이 조사된 50명이다. 사업보고서에 기재되지 않은 신규 선임 임원 8명은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출신 대학은 학부를 기준으로 작성됐다.

2017-03 20

[대학가]사법연수원 법무관 출신 신임검사 중 한양대 출신 네 번째 많아

법무부는 사법연수원 43기 법무관 출신 31명을 4월 1일 자로 검사로 신규 임용했다. 신규검사 31명에 대한 출신대학을 법률저널이 분석한 결과, 한양대학교는 총 2명(6.5%)으로 조사대학 중 네 번째로 많게 조사됐다. 가장 많은 인원을 배출한 대학은 서울대(11명, 35.5%)로 집계됐다. 이어 고려대·연세대(각 6명, 19.4%), 성균관대(4명, 12.9%), 한양대(2명, 6.5%), 전남대(1명, 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