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0/21 뉴스브리핑 > 교원활동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한국일보] 김인아 의학과 교수, '상병수당' 제도에 대한 코멘트

10월 21일자 '”어디 아프냐” 대신 “무슨 일 하느냐” 직업병 규명하는 의사 탐정'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u2BBB

내용
 10월 21일자 <한국일보>는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에 대하여 보도했습니다. 직업환경의학과는 직업병과 관련된 체계적인 조사와 진료를 위해 만들어진 진료과입니다. 근로자가 산재를 신청하기 위해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에게 업무관련성 평가를 의뢰하면 전문의들은 신체에 부담을 줄 수 있는 화학물질이나 작업환경 혹은 직장내 사회적 요인을 면밀히 파악합니다.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들은 이 때문에 ‘탐정’이라고도 불립니다. 

 직업환경의학과 전문의들은 질환으로 인한 근로자의 소득 손실을 국가 차원에서 보상해주는 ‘상병수당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합니다. 김인아 의학과 교수는 이에 대하여 “국민건강보험법에 대통령령으로 ‘상병수당을 부가급여로 실시할 수 있다’고 명시돼있지만 시행령이 없어 근로자들은 산재보상에 목을 맬 수밖에 없다”며 “산재가 인정되지 않으면 퇴직을 하거나 아픈 몸을 이끌고 일을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개선하려면, 상병수당 지급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181760384721?did=ZU&dtype=&dtypecode=&prnewsid=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