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1/14 뉴스브리핑 > 교원활동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머니투데이] 최호진 의학과 교수, 치매약 효능에 대한 코멘트

11월 14일자 '치매약 놓고 의·약사 '자존심 박치기''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gr8BB

내용
 11월 14일자 <머니투데이>는 치매약 효능 논란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치매 예방약으로 처방되는 인지장애 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효과를 둘러싸고 의사와 약사간 논란이 가라앉지 않는다고 합니다. 건강사회를위한약사회에서는 2년전 콜린알포세레이트가 미국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되는 제품이며 임상 유용성이 높지 않은 데에도 한 해 2000억원 이상 건강보험 재정을 축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의료계는 콜린알포세레이트의 인지기능 개선효과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최호진 의학과 교수는 이에 대하여 “일부 약사단체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의 효과를 계속 지적하는데 강력하진 않지만 분명 도움을 줄 수 있는 근거는 많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들의 주장대로라면 의사들은 약효도 없는 약을 환자들에게 무작정 처방한다는 말이 된다”며”이는 치매환자 치료의 최전선에 있는 의사들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치매는 아직 현대의학으로도 극복하지 못한 분야”라며 “그만큼 눈에 보이는 지표가 뚜렷하지 않아 효과를 객관적으로 확인하기 어렵다. 치매에 대한 이해도 없이 근거가 없다고 지적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mt.co.kr/mtview.php?no=2019110614351720126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