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222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12 05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어귀정상(語貴精詳)' 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2월 5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어귀정상(語貴精祥)’편을 기고했습니다. 어귀정상은 조선 후기 실학자 이덕무의 ‘사소절(士小節)’의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말은 정밀하고 상세하며 간결하면서도 합당한 것을 귀하게 여긴다. 번잡하고 되풀이하며 자질구레하고 잗다란 것을 꺼린다(語貴精詳簡當, 忌煩複纖瑣).”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입만 열면 서두가 길다. 했던 말 또 하고, 안해도 될 말 자꾸 끼워 넣으면 듣는 이가 지친다. 역효과만 난다”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2/05/2019120500014.html

2019-11 28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객기사패(客氣事敗)'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1월 28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說新語) ‘객기사패(客氣事敗)’ 편을 기고했습니다. 객기사패는 명나라 진계유(陳繼儒)의 안득장자언(安得長者言) 중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의로움을 좋아하는 사람은 종종 의분(義憤)이나 의열(義烈), 의협(義俠)을 말하곤한다.이것이 중도(中道)를 얻으면 정기(正氣)가 되고, 너무 지나치면 객기(客氣)가 된다. 정기로 하면 일이 이루어지지만, 객기는 일을 어그러뜨린다.(好義者往往曰義憤, 曰義烈,曰義俠.得中則爲正氣, 太過則爲客氣. 正氣則事成, 客氣則事敗).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출발은 똑같이 의로움에서 시작했지만 정도를 넘으면 객기가 되어 일을 그르치고 많다”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28/2019112800006.html

2019-11 21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견미지저(見微知著)'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1월 21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說新語) ‘견미지저(見微知著)’편을 기고했습니다. ‘견미지저’는 신흠(申欽 1566~1628)이 쓴 구정록(求正錄)의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깨진 솥에 놀라 소리를 지르고, 국그릇에 낯빛이 변하니, 작은 일을 보면 큰일을 안다(聲失於破釜, 色見於豆羹, 見微知著).”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호방한 체 큰 소리를 치지만 정작 사소한 득실 앞에 감춘 속마음이 저도 모르게 드러난다”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20/2019112003633.html

2019-11 08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환상부환(幻上復幻)’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1월 7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說新語) ‘환상부환(幻上復幻)’ 편을 기고했습니다. 환상부환은 고려 진정국사(眞靜國師) 천책(天頙)이 '호산록(湖山錄)'에서 한 말로 허깨비에 또 허깨비를 더한다는 뜻입니다. 천책은 글 한 줄 읽지 않은 부잣집 아이가 가마에 올라 거리를 휘젓고 다니는 모습과 또 그것을 구경하는 수 많은 사람들을 보고 한탄했습니다. 정 교수는 “껍데기 인생들이 권세를 으스대며 못하는 짓이 없다. 사람들은 그게 또 부러워서 그들을 빙 둘러서서 선망한다”고 천책의 말을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06/2019110604137.html

2019-11 02

[교원활동브리핑][세계일보]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 '수필이 쓰이고 읽히는 시대' 기고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1월 2일자 <세계일보>에 ‘수필이 쓰이고 읽히는 시대’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유 교수는 수필에 대하여 “시, 소설, 희곡처럼 순수한 의미에서의 허구물이 아니다. 작가의 실제 경험에 바탕을 두는 경우가 많고, 특유의 고백적 성격 때문에 사인성(私人性)을 크게 벗어나기 어렵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수필의 도약과 성장은 괄목할 만하다고 합니다. 유 교수는 그 까닭으로 인적 저변의 확대를 꼽았습니다. 각족 수필 관련 매체나 신인 등용문 제도가 활성화되어 중·장년들을 수필 장르로 초대하는 흡인력을 마련해주었다는 것입니다. 유 교수는 이 글에서 의 미학적 속성을 설명했습니다. 하나는 진솔한 고백을 통한 자기 확인의 욕망이며, 다른 하나는 어떤 주제나 현상에 대해 독자에게 말을 건네려는 계몽의 의지입니다. 또한 수필이 일상을 소재로 한다고 아무나 쓸 수 있는 손쉬운 양식은 아니며, 인생에 대한 예리한 비평적 감각과 적정한 해석 과정도 있어야 하며, 무엇보다 문장의 매혹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 교수는 “요즘 우리는 분노가 일상이 돼버린 시대를 살고 있는 듯하다. 이때 우리는 잘 쓰인 수필을 통해 타인의 경험 속에서 자신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우리를 감싸고 있는 이러한 분노의 일상화 분위기를 부드럽게 넘어설 수 있을 것이다”며 “모든 것이 안정돼가면서도 마음 한구석에서는 쓸쓸함이 남는 가을에, 좋은 수필의 깊은 사유와 문장을 통해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는 순간은 단연 매혹적일 것이다.”라며 수필의 매력을 설명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9/11/01/20191101510152.html?OutUrl=Zum

2019-10 31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습인책노(習忍責怒)' 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0월 31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說新語) '습인책노(習忍責怒)'편을 기고했습니다. 습인책노는 천주교 교리서 칠극(七克) 넷째 권에 나오는 말입니다. 여기에는 2세기 경 이집트의 기독교 수사였던 마카리우스의 예화가 실려 있습니다. 그는 음식 앞에서 왔다 갔다 하는 파리를 성내서 죽이고는 이를 자책했습니다. 그는 옷을 벗고 들판에 나가서 모기와 등에에게 살을 물게 했습니다. 사람들이 이유를 묻자 그는 대답했습니다. “인내를 익히고 성낸 것을 꾸짖기 위해서입니다(習忍責怒).” 정 교수는 마카리우스의 예화를 소개하며 분노를 종식하려면 무엇보다 인내와 용서를 배워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30/2019103003165.html?utm_source=zum&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2019-10 31

[교원활동브리핑][매일경제]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 시집 '뭉클'에 대한 코멘트

10월 31일자 <매일경제>는 구명숙 숙명여대 명예교수의 시집 ‘뭉클’ 출간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책에 수록된 해설을 통하여 “자기 탐닉의 나르시시즘으로 기울지 않고, 탄탄한 지성적 절제를 통해 사물의 속성과 자신이 지나온 시간을 응시하는 균형을 매우 심미적인 형상으로 보여준다”고 시집을 평가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mk.co.kr/news/culture/view/2019/10/890535/

2019-10 24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당방미연(當防未然)'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0월 24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設新語) '당방미연(當防未然)'편을 기고했습니다. 당방미연은 마땅히 미연에 막아야 한다는 뜻입니다. 정 교수가 소개한 명나라 왕상진(王象晉)의 일성격언록(日省格言錄) 중 ‘복관(服官)’ 편에는 ‘관직에 있는 사람은 혐의스러운 일을 마땅히 미연에 막아야 한다. 한 번 혐의가 일어나면 말을 만들고 일을 꾸미는 자들이 모두 그 간사함을 제멋대로 부린다’며 관직을 맡은 자의 행동거지에 대한 조심성이 강조되어 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23/2019102303802.html

2019-10 17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환양망익(豢羊望翼)'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0월 17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世設新語) ‘환양망익(豢羊望翼)편을 기고했습니다. 정 교수는 윤선도가 효종에게 올린 ‘진시무팔조소(陳時務八條疏)를 소개합니다. 진시무팔조소는 급선무로 해야 할 8가지 조목을 갖추어 올린 상소입니다. 환양망익은 그중 세 번째 조목에 나오는 말로 양을 길러 날개가 돋기를 바란다는 뜻입니다. 윤선도는 “마땅한 인재를 얻지 못한 채 나라를 다스리려 한다면, (중략) 양을 길러 날개가 돋기를 바라는 것과 같아 애를 써 봤자 한갓 수고롭기만 하고, 나날이 위망의 길로 나아가게 될 것입니다”라며 인재 등용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16/2019101602789.html?utm_source=zum&utm_medium=original&utm_campaign=news

2019-10 10

[교원활동브리핑][한국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다산독본' 연재 마무리 관련 인터뷰

10월 10일자 <한국일보>는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와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다산 정약용 연구 권위자인 정민 교수는 지난해 3월부터 ‘다산독본’ <한국일보>에 연재하며 다산의 다양한 일화를 전하였습니다. 정교수는 지난 3일 82회를 끝으로 다산독본의 연재를 마쳤습니다. 정 교수는 “위대한 영웅으로 칭송하기 바쁘고, 나쁜 면은 덮어놓고 숨기려 드는 우리나라의 평전 문화를 새롭게 바꾸고 싶어 시작한 측면이 강하다”며 연재 의도를 밝혔습니다. 아울러 이번 연재에서 다산의 천주교 활동에 대하여 살펴보았다면, 노년 생애의 불교 활동에 대해서도 다루어 보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정 교수는 앞서 말한 ‘외눈박이식 평전문화’가 작금 한국 사회의 모습과도 같다며 “극단으로 치달으면 폭력만 남고 진실은 묻히게 되죠. 사라진 중간을 찾아주는 지혜의 시선이 필요한 때입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1910091545039122?did=ZU&dtype=&dtypecode=&prnews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