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7/09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 외부기고

제목

[조선일보] '대학에 '사회혁신 DNA'를 심는다'

한양대, 국내 첫 사회혁신융합전공 개설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ACY6

내용
7월 9일자 <조선일보>에서는 '대학의 사회혁신 교육'에 대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대학의 사회혁신 교육은 그간 석·박사들의 영역이었습니다. 지난 2010년 성균관대에 개설된 '사회적기업가 아카데미를 시작으로 여러 교육이 잇따라 개설되었는데요. 한양대는 지난 해 부터 아예 사회혁신 전공을 개설하며 변화의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한양대는 학부 과정에 '사회혁신융합전공'을 개설해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습니다. 관련 전공을 학부 전공으로 만든 건 국내 최초인데요. 학생들은 전공 36학점을 이수하면 복수전공으로 사회혁신학사 학위를 받게됩니다. 교육과정은 크게 ▲사회혁신 기초이론 ▲사회혁신 캡스톤디자인(문제 해결 실습) ▲체인지메이커 액션러닝(학기제 현장 실습) 등으로 구성됩니다. 방법론을 먼저 배우고 설루션을 지역사회 혹은 사회적 경제조직에서 직접 실현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먼저 사회혁신 캡스톤디자인은 실무에서 직면하는 문제를 체험하는 프로젝트 수업으로, 주로 사회혁신 분야의 컨설팅이나 디지털 마케팅 수업으로 이뤄지는데, 사회적 기업이나 소셜벤처를 클라이언트로 모집하고 의뢰받은 내용을 수행하는 식 입니다. 또한 체인지메이커 액션러닝은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로 사회혁신 아이디어를 확장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현재 한양대 사회혁신융합전공 신청자는 약 80명입니다. 전공 개설 첫해인 지난해에는 학기마다 20명 정도 유입됐는데, 올해는 1학기에만 40명이 들어오며 전공자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08/2019070801527.html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