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2/14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 언론기사보기

제목

[한국경제] '한양대, 국내 대학 첫 中 현지사무소…글로벌 인재 모여든다'

외국인 유학생 中 현지 사무소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5kwy

내용
2월 13일자 <한국경제>에서는 '한양대, 국내 대학 첫 中 현지사무소…글로벌 인재 모여든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한양대는 2004년 중국 상하이에 외국인 유치를 위한 사무소를 세웠습니다. 국내 대학 중 처음으로 이러한 현지 사무소를 세웠는데요. 2007년 법인화된 이 센터는 엄격한 선발시험을 거쳐 우수한 인재를 뽑기 위하여, 현재 6명의 전담직원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한양대는 매년 5월과 10월 두 차례 서울과 중국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에서 자체 입학시험을 시행합니다. 전공시험 대신 여러 사회적 문제들의 방안을 모색하는 논술시험과 학부과정 입학 시 한국어능력시험(TOPIK)3급 이상을 요구하는 정부 지침보다 한 단계 높여 TOPIK 4급 이상을 의무화 하였습니다. 유학원 면접으로 외국인 유학생을 선발하는 타대학과는 전혀 다른 전형과정을 보여줍니다.

 한양대에 따르면 서울캠퍼스와 에리카캠퍼스에 재학중인 외국인 유학생은 3103명(2018년 10월 1일 기준)으로, 까다로운 선발과정에도 불구하고 이 학교 올해 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입시 경쟁률은 2.77 대 1을 기록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양대 국제처 관계자는 "엄격한 선발과 학사관리로 교육의 질을 높이자 의욕적인 우수 인재만 지원하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양대는 외국인 장학금 비율을 한국 학생 장학금 비율과 맞춰 형평성을 유지하고, 1 대 1 멘토링 등으로 적응을 돕습니다. 상담센터에는 외국인 유학생 전문 상담연구원을 배치하였고, 무슬림 학생을 위한 기도실과 할랄 학생식당도 운영중입니다. 또한 한양대는 540명 규모 외국인 학생용 '제6학생생활관(기숙사)'도 신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19021221401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