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3/04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 외부기고

제목

[국민일보] 전국 첫 '반값 원룸' 서울 성동구에 문 열었다

성동한양 상생학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uuV1

내용
3월 4일자 <국민일보>에서는 '한양대 반값 원룸'에 대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서울 성동구 한양대 주변에 '반값 원룸'이 등장했습니다.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50만원이 이 지역 원룸 평균 임대료지만 집주인과 성동구, LH공사 그리고 한양대가 임대료 부담을 나누기로 하면서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25만원만 내면 원룸을 얻을 수 있게 된 것인데요.

성동구는 지난 2일 한양대 인근에 기존 원룸 임대료의 반값 수준인 '성동한양 상생학사' 1호점을 전국 최초로 선보였다고 4일 밝혔습니다. 상생학사는 한양대 2~4학년 재학생 중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 이하이면서 직전 학기 평균 학점 3.0 이상인 경우 입주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원오 성동구청장은“상생과 협치를 기반으로 대학생의 주거 안정을 도모하고 지역 발전에도 기여하는, 전국 최초의 상생형 청년 주거복지 모델을 구축했다”며 “상생학사가 기숙사 신축으로 갈등을 겪고 있는 대학가 지역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65266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