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07 12

[언론브리핑][동아일보] '섬유 배배 꼬아... 사람 40배 힘내는 '무쇠 근육' 만들었다'

7월 12일자 <동아일보>에서는 '인공근육 개발'에 대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한양대 김선정 전기생체공학부 교수는 이달 11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사람의 근육보다 최대 40배 큰 힘을 내는 인공근육을 발표했습니다. 레이 보먼 미국 텍사스대 화학과 교수팀과 공동 개발한 이 인공근육은 탄소나노튜브(CNT) 섬유에 시중에서 판매하는 값싼 아크릴 섬유, 실크, 대나무 섬유를 함께 섞어 꼬아 만들었습니다. 여기에 온도 변화와 전자기장, 화학물질 같은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재료를 덧씌워 한 줄의 끈처럼 만들었습니다. 인공근육 섬유는 외부 자극을 받으면 줄을 감싼 겉면이 수축했다가 늘어나는 방식으로 사람의 근육처럼 힘을 냅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인공근육은 시중에서 쉽게 구하는 값싼 재료를 활용하고도 기존에 개발된 인공근육보다 9배 높은 성능을 내는데요. 끈을 덮은 재료에 따라 어떤 자극에 반응할지 결정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넓습니다. 폴리우레탄을 재료로 쓰면 열 변화에 따라 반응하는 인공근육이, 탄소나노튜브로 덮어씌우면 전기 자극에 반응하는 인공근육이 됩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포도당에 반응하는 히드로겔을 개발해 포도당 농도에 따라 작동하는 인공근육도 개발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0712/96438719/1

2019-07 12

[언론브리핑][한국경제] '사람 근육보다 40배 강한 '인공근육' 개발'

7월 12일자 <한국경제>에서는 '인공근육 개발'에 대한 글을 게재했습니다. 한양대 김선정 전기생체공학부 교수팀이 포함된 국제 공동연구진이 사람 근육의 40배 힘을 낼 수 잇는 인공근육(구동기)를 개발했습니다. 가볍고 유연해 로봇이나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될 수 있을 전망입니다. 김선정 전기생체공학부 교수팀은 미국 텍사스대, 호주 울릉공대 등과 함께 인체근육의 최대 40배 힘을 내는 새로운 '외피구동' 인공근육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 연구 결과는 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스'지에 게재돼 이날 출간됐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19071210861

2018-11 14

[언론브리핑][매일경제] '한양대 이영무·김선정 교수, CES2019 혁신상 받아' 수상

11월 14일자 <매일경제.에서는 '한양대 이영무·김선정 교수, CES2019 혁신상 수상'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영무 에너지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김선정 생체공학과 교수의 연구진이 각각 개발한 제품이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19 `혁신상` 수상작으로 선정되었습니다. CES 혁신상은 생활가전 등 30여 개 분야에서 디자인·기술·소비자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혁신 제품에 수여하는 상인데요. 한양대에서만 CES 2019 혁신상 두 개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이 제품들은 2019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될 CES 2019에서 전시될 예정입니다. 김 교수팀은 탄소나노튜브를 기반으로 `전기를 스스로 생산하는 실`을 개발해 2017년 8월 학술지 `사이언스`에 게재했으며 이번 CES에서는 원천기술을 실용화해 `자가발전 구조신호장치`를 선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개발된 장치는 배터리 없이 바다에서 파도에 의해 단순하게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며 "생산된 전기로 해양 응급구조 상황에서 GPS 위치를 송신하고 LED 발광 기능을 통해 위치를 알릴 수 있어 조난자의 구조와 생존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8&no=712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