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8/18 한양뉴스 > 행사

제목

한양대 등 10개 대학, 세계 생명과학 석학과 영상세미나...원격강의 장점 살려

참여 대학 교수와 학생은 PC나 스마트폰으로 세미나 접할 수 있어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2vYXB

내용
한양대를 비롯한 국내 대학 10곳이 2학기부터 세계 생명과학분야 석학과 함께 정기적으로 원격 세미나를 연다. 국내 대학 10곳이 세미나를 공동으로 진행하며, 스탠퍼드 학생과 교수진도 세미나에 참여한다.

8월 13일자 전자신문에 따르면 한양대, 서울대, 성균관대, 중앙대, 이화여대, 숙명여대, 서울시립대, 건국대, 순천향대 의대, 아주대는 공동으로 생명과학분야 석학 강연 및 토론을 진행하는 '글로벌 K-바이오X' 영상 세미나를 다음 달부터 시작한다. 

앞서 성균관대는 1학기 미국 스탠퍼드대학 내 한국인 과학자 모임인 '스탠퍼드 K-바이오X'와 2주에 한 번씩 영상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다. 스탠퍼드대 연구진,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창업자 30여명과 성균관대 학생·교수진이 참여했으며 스탠퍼드대 생명과학분야 선진 연구 동향을 빨리 파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국내외 연구자의 자유로운 토론으로 시너지 효과를 냈다. 그 결과 세계 유명 교수진과 국내 다수 대학이 참여하는 공동행사로 확대됐다.

2학기 세미나에는 세계 곳곳에서 선진 연구를 진행하는 석학이 참여한다. 권형배 존스홉킨스 의대 교수, 정재웅 클리브랜드 클리닉암 생물학과 학장, 이학호 하버드 의대 교수, 이진형 스탠퍼드대 바이오엔지니어링 교수, 주철민 네덜란드 델프트 공대 교수 등 석학 10명이 강연자로 나선다.

이번 세미나는 원격 강의 장점을 살린 좋은 사례로 평가받는다. 교수와 학생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으며, 시간에 걸친 연구 발표가 끝나면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 시간 제한이 없어 오랫동안 심도 깊은 논의가 가능하다. 실시간 영상에 참여하지 못했다면 녹화영상으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다 보니 비용도 거의 들지 않는다. 참여 대학 교수와 학생은 PC나 스마트폰으로 세미나를 접할 수 있다.

세미나를 주관한 이상구 성균관대 자연대 학장은 "세계 석학의 강연을 연구실이나 집에서 편안하게 들을 수 있고, 궁금한 점을 바로바로 물어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숙박비, 항공료 등이 들었던 과거 초청 강연과 비교해 비용도 많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