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8/19 한양뉴스 > 교수

제목

정재찬 교수,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강연..."이육사·윤동주 시인의 삶 조명"

8월 18일 밤 11시 방송...저항시인 이육사와 윤동주의 자세 비교하며 그들의 진짜 이야기 공개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VmqXB

내용
정재찬 한양대 국어교육과 교수가 8월 18일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광복절을 맞이해 이육사와 윤동주 시인의 시와 삶을 조명했다.

1900년대 암흑기였던 일제강점기 시절, 민족의 정서를 글로 표현한 대표적인 저항 시인 이육사와 윤동주. 그동안 두 사람의 이름, 작품은 수많은 뮤지컬과 영화를 통해 재탄생됐지만 정작 그들의 삶은 잘 다뤄지지 않았다. 이번 강연에서 정 교수는 저항시인 이육사와 윤동주의 자세를 비교하며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공개했다.
 
▲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강연한 정재찬 교수 (출처 : JTBC)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는 "Korea ura(대한민국 만세)"외치며 등장한 래퍼 비와이의 무대로 시작했다. 비와이는 작년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만든 곡 '나의 땅'을 선보여 학생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달아오른 분위기 속에서 등장한 정 교수는 "시인의 시와 삶, 두 가지 모두 놓치지 않는 강연을 하겠다"며 오프닝부터 기대감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수업이 시작되자, 정 교수는 윤동주 시인의 이야기를 시작하며 "민족말살책의 목적으로 '창씨개명'이 강요된 1940년, 윤동주도 일본 유학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개명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동주가 개명하기 닷새 전에 쓴 '참회록'이라는 시를 소개했다. 녹이 낀 구리거울로 본인을 비춰보며 자아 성찰을 한 윤동주에 대한 정 교수의 해석이 학생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했다.

반면, 동시대에 정반대의 면모를 보인 이육사의 이야기도 눈길을 끌었다. 조선인들이 가장 두려움에 떨었던 암흑기 속에서 이육사가 쓴 '절정'은 강인함의 끝을 보여주는 작품이었던 것이다. 정 교수가 해석한 '절정' 속 '강철로 된 무지개'의 의미는 학생들의 기립박수를 불렀다.

한편 정 교수는 고등학교 교사로 교직 생활을 시작해 교대에서 10년간 교편을 잡은 후 2008년 한양대 국어교육과에 임명됐다, 저서로는 《현대시의 이념과 논리》, 《문학교육의 사회학을 위하여》, 《문학교육의 현상과 인식》 등이 있다. 그 중 교양강좌 '문화혼융의 시 읽기' 강의 내용을 바탕으로 집필한 시 에세이 '시를 잊은 그대에게'는 2019 완주군 올해의 책에 선정됐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