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3064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7-09 21

[행사]한양대 ERICA, 일본기업 인턴십·취업 박람회 개최

한양대 ERICA 캠퍼스는 9월 20일 경기도 안산시 국제문화대학에서 ‘일본기업 인턴십 및 취업박람회’를 개최했다. 일본기업 인턴십 및 취업박람회는 지난 2015년 일본 3개 기업에 4명의 학생을 파견하며 시작됐다. 2016년에는 일본 11개 기업이 참여했고 올해는 서비스·제조 분야 16개 기업이 참여했다. ▲일본기업 관계자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취업과 인턴십 상담을 하고 있다.

2017-09 20

[알리미]한양대 ‘씽씽 신나는 창업 데모데이’ 개최

한양대학교 경영대학 특성화 사업단은 9월 27일(수) 오후 4시 서울캠퍼스 경영관 4층에서 ‘씽씽 신나는 창업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특성화 프로젝트 사업 설명회로 열리는 본 행사에서는 중소기업 CEO 20명을 초청해 경영대학 특성화 사업단에서 도출된 결과물을 소개 및 설명하고 직접적인 후원 유도를 진행할 계획이다.

2017-09 20

[HOT이슈]오는 11월 ‘제28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개최

싱어송라이터 故 유재하 동문(작곡 81)을 기리고자 1989년부터 시작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오는 11월 18일 한양대학교 백남음악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유재하 음악경연대회’는 유족이 음원 수익금을 기반으로 장학회를 설립, 신인 싱어송라이터를 발굴하고자 대회를 개최하면 시작됐다. 본 대회는 1989년 열린 제1회를 시작으로 조규찬, 고찬용, 유희열, 김연우, 강현민, 루시드폴, 이한철, 방시혁, 스윗소로우 등을 포함해 300여 명의 싱어송라이터를 배출했다. 이번 28회는 지난 대회와 달리 팀 전원이 가창·연주만이 아닌 작사·작곡에도 반드시 참여하도록 규정을 보다 강화했다. 본선 대회에 진출한 10팀에는 총 2천만원의 장학금과 수상자 앨범 제작 및 발매, 기념 공연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자세한 내용은 유재하 음악장학회 홈페이지(http://yjh.or.kr/wordpres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28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포스터

2017-09 20

[동문]22년간 제주 고내리 출신 재일동포 연구한 이인자 동문

1995년부터 제주 애월읍 고내리 출신 재일동포를 연구해온 일본 도호쿠대 이인자 교수(문화인류학 87)가 조선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9월 16일 자 기사로 소개됐다. 기사에 따르면, 이 동문은 “고내리 주민이 일본에 건너간 지 100년이 됐다”라며 “고내리 친목회 기록에 따르면 1917년 오두만이라는 청년이 돈을 벌려고 일본에 건너가 도쿄 아라카와구(區) 방적공장에 일자리를 얻었고 이후 고내리 동네 사람들을 불러들여 1930년쯤에는 200명으로 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당시 일본으로 건너간 대부분의 사람은 14~20세였으며 광복 후에도 아내와 아이들은 고내리로 돌아갔지만 일자리가 일본에 있어 가장들은 일본에 남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 동문은 “재일 고내리 친목회 1990년 명부에 따르면 당시 일본에 사는 고내리 출신자는 300가구가 넘었고 그해 제주 고내리에는 250가구 정도가 살았으니 가구 수가 역전됐다”라고 전했다. 현재 재일 고내리 친목회 명부에는 약 400명이 올라 있으며, 친목회가 열릴 때마다 재일동포 1세에서 5세까지 평균 150명 이상이 모인다고 밝혔다. 이 동문은 고내리 출신 재일동포를 성씨별로 정리해 족보처럼 세대별로 분류하고 숨졌을 때는 생장 여부도 기록하고 있다. 이 동문은 “인터뷰한 재일동포가 1세에서 3세까지 1000명이 넘는다”라며 “연구 초기 아예 고내리에 6개월 눌러앉아 살면서 매년 재일 고내리 친목회에 3~4번 빠짐없이 참석하니까 그들이 점차 마음을 열었다”라고 말했다. 이 동문은 이외에도 전북 군산에 집단 거주한 6·25 피난민, 북송선을 타고 북한에서 살다 일본으로 돌아온 탈북자, 일본 농어촌 지역에 있는 국제결혼 여성을 조사·연구하고 있다. 대부분 실향(失鄕)과 관계가 깊은 이 동문의 조사 및 연구에 대해 그는 “일종의 경계인이다”라며 “인류학자도 경계에 서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어느 한쪽에 서지 않고 연구 대상을 객관적으로 보려고 노력해야 좋은 연구 결과가 나올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 동문은 오는 10월 일본 도쿄에서 재일(在日) 고내리 친목회와 함께 ‘고내리 주민 도일(渡日) 100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2017-09 20

[의료원]한양대학교의료원 '치매 토크콘서트' 개최

한양대학교병원은 9월 27일 오전 10시 서울캠퍼스 의과대학 계단강의동에서 치매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치매에 대한 대국민 인식 증진을 위해 열리는 이번 토크콘서트는 김승현·김희진 신경과학교실 교수(한양대학교병원 신경과)와 최호진 신경과학교실 교수(한양대학교구리병원)가 배우 박철민 씨와 함께 치매에 대한 이야기와 유익한 정보를 대담 형식으로 쉽고 재미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토크콘서트는 대한치매학회와 한국치매가족협회가 공동 주최하는 ‘아름다운 기억 캠페인’의 일환으로 치매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치매의 조기진단 및 치료의 필요성을 알려 치매를 적극적으로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기획됐다.

2017-09 20

[알리미]ERICA학술정보관 ‘제19회 문학축제’ 개최

ERICA학술정보관은 9월 1일부터 10월 21일까지 약 2달간 ‘제19회 문학축제’를 개최하고 ‘시 이어짓기 대회’와 ‘문학기행’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시 이어짓기 대회는 경기 안산시 및 시흥시의 중·고등학생과 대학생,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열린다. 참여방법은 ERICA학술정보관 내 한국시문학관에 비치된 시집을 선택해 읽고 원고지에 읽은 시를 이어지어 10월 21일까지 한국시문학관 데스크에 제출하면 된다. 장원에게는 상장 및 상금 50만 원이 수여된다. 수상자 발표는 10월 24일(화) 오후 3시 ERICA학술정보관 홈페이지에 게시될 예정이며, 시상식은 11월 1일(수) ERICA학술정보관에서 열린다. 10월 28일(토) 진행되는 ‘문학기행’ 프로그램은 윤동주 시인 탄생 100주년을 맞아 윤동주 기념관 및 청운문학도서관을 방문한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참가신청은 ERICA학술정보관 홈페이지(https://information.hanyang.ac.kr)에서 할 수 있다. 문학축제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한국시문학관(031-400-4266)으로 하면 된다. ▲'제19회 문학축제' 포스터

2017-09 19

[알리미]ERICA학술정보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운영

ERICA학술정보관은 9월 13일부터 11월 1일까지 인문학과 과학의 융합을 통해 다가올 미래사회에 대한 통찰과 상상력을 창출할 수 있는 ‘지피지기(知彼知己)-인문의 과학체험, 과학의 인문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강연 프로그램에는 ▲9월 13일(수) 김범준 물리학자의 ‘세상 물정의 물리학’ ▲9월 22일(금) 김선우 시인의 ‘과학으로 현실이 된 신화’ ▲10월 18일(수) 이태형 천문학자의 ‘별 속의 인문체험’이 개최된다. 탐방 프로그램에는 ▲9월 22일(금) 정영찬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교수의 ‘영화 감상과 토론회’ ▲10월 28일(토) 김응교 문학평론가의 ‘윤동주 문학관’이 진행된다. 11월 1일(수)에는 ‘인문과 과학의 융합시대를 사는 지혜’를 주제로 후속모임이 열릴 계획이다. 프로그램 참가 희망자는 온라인 신청페이지(http://naver.me/5tVh0dL5)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ERICA학술정보관(031-400-4266)으로 하면 된다. ▲ERICA학술정보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포스터

2017-09 19

[행사]비교역사문화연구소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 학술회의 개최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9월 22일(금) 서울캠퍼스 인문과학대학 205호에서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를 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회의는 총 3부로 열리며, 제1부는 정상우 한림대 교수가 ‘식민지기 고대한일관계사 연구의 경향 – 이마니시 류(今西龍)와 쓰에마스 야스카즈(末松保和)를 중심으로’, 신주백 교수가 ‘쓰에마스 야스카즈(末松保和) 조선사연구의 연속과 단절’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다. 제2부는 정준영 서울대 교수의 ‘시가타 히로시(四方博)의 조선경제사 연구’ 및 조정우 한경대 교수의 ‘스즈키 에이타로(鈴木榮太郞)의 조선사회조사’를 주제로 한 발표가 개최된다. 제3부는 장신 교원대 교수가 ‘경성제국대학 문학과의 유산’, 허지향 리쓰메이칸대 교수가 ‘아베 요시시게(安倍能成)의 서양철학 강의와 식민지 조선’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본 학술회의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비교역사문화연구소(02-2220-0545)로 하면 된다. ▲‘경성제국대학과 동양학 연구’ 학술회의 포스터

2017-09 19

[행사]한양대 ‘인문학콘서트’ 첫 번째 특강 성황리 개최

한양대가 인문학 활성화를 위해 동아대, 계명대와 손잡고 인문학 강의 상호 교환제의 일환으로 기획한 ‘월간 인문학 콘서트’의 첫 번째 특강이 성황리에 열렸다. 9월 15일 서울캠퍼스 인문과학대학에서 열린 첫 번째 콘서트는 박은경 동아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가 ‘해외 소재 한국문화유산의 현황과 특징’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특강에서 박은경 교수는 해외에 있는 우리나라 문화재의 현황과 실태를 다양한 영상자료로 소개하고 문화재의 유출경로와 국내에 전시됐던 해외 유출 문화재들을 바탕으로 문화재 추적과 환수에 대한 문제점들을 설명했다. ▲9월 15일 한양대 서울캠퍼스에서 열린 '월간인문학콘서트'의 첫 번째 특강을 맡은 박은경 동아대 교수가 강연을 하고 있다. 한편, 오는 10월 27일 열리는 두 번째 인문학 콘서트는 은은기 계명대 사학과 교수가 ‘강대국의 역사적 비밀’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한다. 이어 11월 10일은 함정임 동아대 한국어문학과 교수의 ‘문학예술과 광기’, 11월 20일은 한재환 경북대 영어영문학과 교수의 ‘토니 모리슨의 ‘God help the child'의 상호텍스트성’, 12월 1일은 김영찬 계명대 국어국문학과 교수의 ‘문학을 어떻게 읽은 것인가?’ 등 4개의 특강이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특강 시리즈를 기획한 한양대 서경석 국어국문학과 교수(인문과학대학장)는 “이번 인문학 강의 상호교환제를 통한 특강 시리즈가 학생들에게 교내 교수님들의 강의를 벗어나 타 학교 교수님들의 명품강의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프로그램 외에도 인문학 강의 상호교환제를 활용해 대학원생 연구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연속강좌도 기획 중”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2017-09 19

[행사]한양대 오는 22일 ‘제106차 중국포럼’ 개최

한양대학교는 9월 22일(금) 오후 4시 30분 서울캠퍼스 국제관 6층 화상회의실에서 ‘제106차 중국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한양대 중국문제연구소, 국제학대학원 중국학과, 공자학원, 국제학부 중국경제통상 융합전공과정 및 한국연구재단(KRF)이 공동 개최하며 ‘한-중관계, 나의 치열했던 고민’을 주제로 열린다. 문흥호 국제학부 교수(한양대 중국문제연구소장)의 사회로 열리는 이번 포럼에서는 박준용(전 외교부 동북아국장, 전 주중 한국대사관 정무공사) 씨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포럼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한양대 중국문제연구소(02-2220-2718)로 하면 된다. ▲106차 중국포럼 안내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