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0987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20-10 12

[학술]Professor Lee Dong-yoon obtains a patent on cell encapsulation of xenotransplantation jointly developed with Optipharm

Optipharm announced on the 17th that a patent related to the cell encapsulation of xenotransplantation, jointly developed by Lee Dong-yoon,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Bio-Engineering at Hanyang University, and Optipharm, has been obtained. The name of the patent is "Alignite microcapsule for cell membranes and its manufacturing method." This patent is a technology that reduces side effects after the procedure, such as human immunization and hypoxia, by double-capping with substances called alginate and epigallocatechin gallate (EGCG) when implanting pancreatic cells of mini pigs into the human body. Alginate is a polymeric compound available for human bodies approved by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and is a representative material used for cell screening. It is responsible for protecting pancreatic cells from human immunity. The pancreas does not affect the cell's original function as it can absorb the oxygen and nutrients needed for cell growth and secrete insulin. However, the fact that it melts in the body over time has been pointed out as a problem. To solve this problem, the patent included a process of coating called EGCG to the alginate that is wrapped in pancreatic cells. This will increase the durability and survival rate of transplanted pancreatic cells and prevent them from easily decomposing in the body. Optipharm's director, Choi Ki-myung, explained, "If you double-coat with EGCG made up of alginate and human-friendly natural substances, many problems such as fibrosis, shorter survival time, and excessive use of immunosuppressive agents can be solved." Optipharm has been focusing on the cross-fertilization business for type 1 diabetes treatment by using the pancreatic cells of transgenic pigs, which are made by inserting or subtracting certain genes. The company plans to conduct a nonclinical experiment on monkeys next year in focus to stabilize the patented technology. Global News Team global@hanyang.ac.kr Translation by: Lee Hee-jin

2020-10 12

[교수]이현규 교수, 제9회 대평 남종현 발명문화상에서 대상

한양대 이현규 식품영양학과 교수가 이현규 교수 지난 9일 대평남종현발명문화상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그래미 가 후원하는 '제9회 대평 남종현 발명문화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야외에서 진행됐다. 식품 가공 연구의 권위자인 이 교수를 포함해 김봉관 남해소방서 소방위, 류태문 에코위더스 대표, 최상락 한국철도공사 수도권철도 차량정비단 차장 등 10명이 발명문화 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우수한 발명 성과를 이룬 기업과 개인 25명이 추가로 선정되어 상금을 받았고, 제19회 '대한민국 GLAMI AWARD 청소년 발명아이디어경진대회' 시상식도 함께 열려 수상자들이 대통령상 등을 받았다. 한편 '대평 남종현 발명문화상'은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창의적인 발명가들을 격려하기 위해 2012년부터 만들어진 상으로, 혁신적인 발명으로 산업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2020-10 12 중요기사

[기획]Students Make Their Own Blackboard Attendance Checking Program

Nowadays, most routine activities are performed in the safety of each member’s house, and since Hanyang University has also been conducting most lectures online, the Blackboard system has never been more useful before. However, the students have been voicing inconvenience that rose from the inability to check the lecture-completion rate of different courses all at once. In order to check for attendance, students have to visit each web page for the courses separately. Recently, some students decided to take matters into their own hands, creating a comprehensive attendance-checking program for their fellow students. The initial creation of the program by Kim Hwan-hee Kim Hwan-hee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1st year) noticed the inconvenience the attendance system brought to students and was the first to come up with the idea of creating a Blackboard attendance-checking program. Kim said, “It is an automated program with which you can check your attendance for all courses at one go. First of its kind, it has an auto-login feature with a simple screen showing your progress with the names of the online lecture.” Kim Hwan-hee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1st year) created the first attendance checking program which he named KIMDE. (Photo courtesy of Kim) “It was my first time making a web program. The computer language was hard to understand, which called for a lot of researching through many documents.” Kim added that, “There was a reported issue where the program would shut down unexpectedly, and it was later found that it occurred when the user’s password had not been changed for more than six months. That was a wake-up call for me, as it reminded me that we need more awareness for online security.” After making the program, Kim shared the program through the student website. “I believe that when knowledge is shared, it can be improved. I am happy to see that many students are now able to check their attendance with ease," Kim said. “There was even an inquiry from one of the user's sibling who attends a different school but also uses the Blackboard system. They wanted to know whether the program was compatible for their university as well." Although unfortunately, the website’s structure was incompatible with Kim's program, Kim explained that he was glad to see that his program proved convenient. He added that he was also glad that his invention sparked up a number of following creations of better and refined programs by his seniors. Improvement in the user interface by Kim Hyeon-su One of them was made by Kim Hyeon-su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2nd year), who aimed to refine the previous attendance checking program. His version incorporated an intuitive user interface in which the unfinished lectures would be highlighted in yellow and the finished ones in green. Kim Hyeon-su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2nd year) made a refined version of the initial attendance checking program, using green to highlight the finished lectures and yellow to mark unfinished ones. (Photo courtesy of Kim) Kim employed Wireshark, a free and open-source network analyzer which enables a user to read a website’s communicative behavior. “In order to automate attendance verification, I had to analyze the source code of Blackboard and see which communications were being made within the server. I used Wireshark to collect the data and, through later programming, created a program that could imitate the communications made between a student’s web browser and the Blackboard servers.” Moreover, to deal with complicated tasks, such as logging in to the program with a Blackboard account, Kim used the Chrome Extension as a basis of the program, using its features to make it behave as an application rather than a distinct software. "There were some bugs in the program though," explained Kim. “Some finished assignments would be indicated as “graded” while other ones would not even show up. I would not have been able to find these bugs alone as my account had never shown such symptoms.” Luckily, users actively reported the problem, allowing Kim to complement the program. Another follow-up development by Ku Gun-mo Ku Gun-mo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1st year) was also one of the students who made a follow-up development of the attendance-checking program. “The initial program was made by a colleague of mine,” said Ku, referring to the initial creator, Kim Hwan-hee. "I thought his program reflected the needs of the students, but also saw some places where I could make an improvement.” Ku Gun-mo (Department of Computer Science, 1st year) has also created his own system for Blackboard attendance, using a Google Extension. (Photo courtesy of Gu) Ku pointed out that the installation process and the speed of the program were things he wanted to improve the most. “I thought about how I could make a quality change for the program and then I came up with the utilization of Chrome Extension.” However, Ku said he found out the identical method had been discovered by Kim Hyeon-su and had been uploaded for open distribution. “It was two days after the very first program had been uploaded that my program was completed. However, only a few hours prior to my upload, someone else had used the same method and posted the program.” said Ku. “I felt like I had lost the race by an inch.” Notwithstanding, Ku said that he was still happy to see many students utilizing his program. “The attendance-checking was a small inconvenience, but the students were feeling that small discomfort every day. It was a simple program that could fix it. I am very proud that my contribution has helped my fellow students of Hanyang." Lee Yoon-seo cipcd0909@hanyang.ac.kr

2020-10 12

[학생]한승원 학생, 제18회 구례 전국가야금경연대회에서 장관상 수상

한양대 한승원 국악과 19학번 학생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열린 제18회 구례 전국가야금경연대회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구례군(군수 김순호)이 주최하고 가야금병창보존회(이사장 강정숙)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당초 5월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2차례 연기된 끝에 예선은 비대면 심사, 본선은 무관중 대면심사로 진행됐다. 한 씨는 대학부 산조부문대상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수상과 더불어 상금 3백만 원과 인간문화재 고홍곤씨가 제작한 산조가야금을 부상으로 받았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국 초.중.고등부, 신인부, 대학부, 일반부에서 가야금산조, 병창, 창작 등 총 14개 분문에 총 227명이 참가했으며, 총 50명이 수상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이번 경연대회의 언택트(Untact)심사는 우리군에서는 처음 시도되어,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행사에 가능성을 보여준 대회"라고 밝혔다. 한편 구례 전국가야금경연대회는 가야금 음악의 전승과 보존, 보급을 위해 재능 있는 가야금 인재를 발굴하고 연주활동을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지원, 육성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는 경연대회다.

2020-10 12

[학생]박서연 학생 '가을 하늘 끝' 음원 공개, 케이팝 뮤지션으로서 활동 이어가 (1)

케이팝 뮤지션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양대 박서연 학생(국어교육과 18)이 10월 7일 싱글 음원 '가을 하늘 끝'(The tip of the autumn sky)을 발표했다. 이번 음원은 맑은 가을하늘 아래 낙엽 떨어지는 느낌이 그대로 묻어나는 멜로디에 청아한 보컬이 어우러진 POP/ROCK으로 보컬과 함께 기타, 건반, 드럼연주를 하는 원걸밴드 박 씨가 처음으로 작사한 곡이다. 박 씨는 2019년 대한민국 버스킹 콘테스트에서 대상을 받았으며, 첫 음원 'HOPE'에 이어 두 번째 음원을 발표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박서연, '가을 하늘 끝' (출처 : 오감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2020-10 12

[일반]제11회 자랑스러운 한양공대인상 수상자 공개... 기념 현수막 게시 (1)

내달 11월 5일 '제11회 자랑스러운 한양공대인상 시상식 및 부조제막식'이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수상자 2명이 확정 발표되었다. 수상자는 고윤재(화학공학 60) (주)녹수 회장과 박재윤(전기공학 60) 강산건설(주) 회장이다. 행사는 공업센터본관 1층 라운지에서 부조제막식을 한 후 박물관 세미나실에서 시상식을 개최하는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수상자 확정에 따라 공업센터 본관 건물에는 수상자의 모습을 담은 대형 현수막이 게시가 되었다.

2020-10 12

[동문]전기공학과 동문회 이사진 모교 방문

10월 8일 전기공학과 동문회 이사진이 모교를 방문했다.

2020-10 12

[행사]"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학의 미래 " 한양대 공학대학원, 2020 제4회 학술대회 개최

한양대학교 공학대학원(원장 이주)은 11월 4일 서울캠퍼스 백남학술정보관 6층 국제회의실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학의 미래(The Post-Corona Age, Future of Engineering)'를 주제로 ‘2020 제4회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학대학원 110대 “새로운 도약” 총학생회(회장 박선준)가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총 3부 행사로 1부는 유영만 교수(한양대학교 사범대학)의 특별 강연 및 우수논문발표, 2부는 본선 진출한 공학대학원 원우 4팀의 발표, 3부는 윤길호 교수(공학대학원 부원장)의 특별 강연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술대회 현장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된다. 주제 발표를 위한 예선대회는 22일까지 진행되며, 본 행사에서 시상도 진행될 예정이다.

2020-10 12 중요기사

[기획][포토뉴스] 동아리실에 들어갈 수 없다고? (1)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요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교내 동아리방 및 학생자치공간 사용이 금지되고 있다. 짐을 가지러가는 등 해당 공간에 잠깐 들리는 건 허용되지만 장시간 머무르거나 모임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다수의 중앙동아리가 모여있는 학생복지관 현장을 방문해 현 상황을 알아봤다. ▲ 학생복지관 4층의 동아리실 문에 부착된 동아리실 폐쇄 관련 안내문이다. ▲ 학생들이 돌아다녔던 복도도 한산하다. ▲ 학생들이 자주 사용하던 쓰레기통 역시 텅 비어있다. ▲ 동아리실이 모여있는 학생복지관 4층에 위치한 자판기. 운영을 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 안내문과 배달 전단지 등으로 가득 찼던 각 동아리의 우편함도 비어있다. 글,사진/ 류서현 기자 ideal1440@hanyang.ac.kr

2020-10 12 중요기사

[기획][포토뉴스] 한양플라자는 공사 중

한양대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번 2학기 대부분의 수업을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이러한 가운데 학생들이 캠퍼스를 방문하지 않는 사이, 한양플라자(학생복지관)가 새 단장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공사 중인 관계로 건물 통행과 이용에 약간의 불편이 있지만 새롭게 입점하는 가게들과 바뀐 시설들을 기대해도 좋겠다. ▲ 편의점 '미니스톱'이 지난 10월 초에 새롭게 입점했다. ▲ 새로운 인테리어 공사를 위해 휴업한 가게도 있다. ▲ 공사에 매진한 인부의 모습. ▲ 건물 한쪽에는 공사 자재들이 즐비해 있다. ▲ 공사 내부를 볼 수 없게 가림막을 쳐놓은 가게도 있다. ▲ 한양플라자(학생복지관) 1층 복도. 공사로 인해 휴업 중인 가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글,사진/ 류서현 기자 ideal1440@hanyang.ac.kr

2020-10 11 중요기사

[기획]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학부생 3인, 블랙보드 출결 확인 프로그램 개발로 학생들 도와

한양대는 대부분의 온라인 강의를 ‘블랙보드’로 실시한다. 이때 강의를 다 들었어도 시스템 문제 등으로 인해 강의 출석 인정이 안되는 경우가 있다. 이 때문에 학생들은 블랙보드 내 온라인 출석 조회를 통해 자신의 강의 출결을 재차 확인한다. 번거로웠던 해당 과정을 3명의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학생들이 각각의 프로그램을 통해 간소화했다. 학생들은 각자의 아이디어와 노력으로 한양인들의 더 나은 온라인 수업 환경을 조성했다. 김현수 씨의 ‘블랙보드 온라인 출석 조회 도우미’ 김현수(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2) 씨가 제작한 ‘블랙보드 온라인 출석 조회 도우미’는 클릭 한 번으로 온라인 출결과 과제 조회가 가능한 확장 프로그램이다. 구글 크롬, 네이버 웨일,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등의 브라우저에서 사용할 수 있다. 김현수 씨는 "이전에 출결 확인을 하지 못해 1~2개 강의의 출결을 인정받지 못한 적이 있었다"며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는 친구들을 보며, 프로그램 제작을 시작했다"고 프로그램 개발 계기를 말했다. ▲김현수(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2) 씨가 제작한 블랙보드 온라인 출석 조회 도우미. 듣지 않은 강의는 노랗게 표시돼 출결을 놓칠 일이 확연히 줄어든다. (김현수 씨 제공) 출결 조회의 자동화를 위해선 블랙보드 웹 페이지의 소스 코드를 분석해 서버와 어떤 통신을 주고받는지 확인해야 한다. 김현수 씨는 블랙보드 로그인부터 온라인 출결 조회까지의 모든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wireshark’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했다. 그는 프로그래밍을 통해 인터넷 브라우저와 블랙보드 서버가 주고받았던 통신 내용을 흉내 내는 방식으로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김현수 씨는 제작 과정에서 가장 어려웠던 부분으로 '프로그램의 사용법을 쉽게 하는 것'을 꼽았다. 그는 “처음엔 파이선(Python)으로 프로그램 제작을 시작했지만, 파이선으로 블랙보드에 로그인하는 과정을 만들기엔 너무 복잡했다”고 제작 당시의 어려움을 전했다. 여러 시도 끝에 김현수 씨는 로그인 과정을 쉽게 만들 수 있는 크롬 확장 프로그램을 떠올렸고, 현재의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김현수 씨는 프로그램 배포 후 버그 문의를 자주 받았다. 김현수 씨의 계정을 기준으로 블랙보드를 분석해서 각 사용자에 따라 몇 가지 특수상황이 생겨난 것이다. 본래 김현수 씨의 프로그램을 이용해 과제 제출을 확인할 때 제출 완료된 과제는 ‘COMPLETED’라는 상태로 표현된다. 여러 학생들로부터 제출 완료된 과제가 ‘GRADED’로 표현됐다는 제보를 받기도 했다. 현재는 해당 버그를 해결한 상태다. 김현수 씨는 이번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배운 점이 많다. 그는 “개발 과정에서 javascript 언어나 react 라이브러리 등을 처음 다뤄봤는데 해당 경험이 도움이 됐다”며 “프로그램을 어떻게 만들어야 이용자들의 사용이 쉬울지를 고민하다 보니 프로그램 설계 관련 지식도 많이 습득했다”고 말했다. 김환희 씨의 ‘블랙보드 출결 확인 자동화 프로그램’ 김환희(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1) 씨는 ‘지식은 공유되어야 하며, 공유될 때 더욱 발전한다’는 평소 신념에 따라 프로그램을 배포했다. 그는 과목마다 강의의 출결 상태를 확인해야 하는 것이 번거롭다고 생각해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웹 관련 프로그래밍이 처음인 그는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 ‘블랙보드 웹페이지의 작동 방식 이해’를 이야기했다. 이는 김환희 씨가 처음 써보는 언어와 분야였다. 그 때문에 김환희 씨는 끊임없이 서적을 탐색하고 공부하며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개발 초기엔 모든 과정에 웹 드라이버를 사용해 사용자의 입력을 흉내 내는 방식으로 만들었다. 이후 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20학번 동기들과 선배들이 블랙보드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분석해줬는데, 이를 이용해 더 나은 속도로 프로그램을 처리할 수 있었다. ▲김환희(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1) 씨의 프로그램 제작 과정이다. 김환희 씨는 Visual Studio Code를 이용해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김환희 씨 제공) 그가 제작한 프로그램은 블랙보드 상에서 각 과목 내 강의의 출결 상태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자동화한 것이다. 로그인 과정까지 자동화해 편리함이 더해졌으며, 이외에도 몇 가지 편의 설정이 더 가능하다. 김환희 씨는 프로그램 개발 및 베포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일화를 들려주기도 했다. 그는 "동생을 위한 한 학생의 문의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질문을 남긴 글쓴이는 자신의 동생이 다니는 학교도 블랙보드를 사용하는데, 동생도 해당 프로그램 사용이 가능하냐는 문의를 남겼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이 느껴지는 문의였지만, 아쉽게도 각 학교의 블랙보드 구조가 달라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많은 사람에게 이로운 프로그램을 만드는 것이 꿈인 그는 이번 프로그램 제작을 통해 하나의 목표를 이뤘다. 김환희 씨는 “앞으로 여러 경험을 하며 나에게 잘 맞는 분야를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구건모 씨의 ‘BB Helper Attendance Table’ 구건모(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1) 씨가 제작한 프로그램은 현 수강 과목에 대한 출석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게 해준다. 시각적인 효과와 더불어 필터(P/F 관련 옵션)를 이용해 출석 처리가 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구 씨는 학과 동기인 김환희 씨가 만든 블랙보드 출결 프로그램을 통해 사용자들의 니즈를 파악했다. 기존의 개발 프로그램은 설치 과정이 복잡하고 실행 속도가 다소 느렸는데, 구 씨는 이를 보완하고자 했다. 그는 개선된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노력했고 결과적으로 크롬 익스텐션 서비스를 통해 프로그램을 제공했다. ▲구건모(컴퓨터소프트웨어학부 1) 씨가 제작한 ‘BB Helper Attendance Table’ 이용 모습. 구 씨의 프로그램선 P와 F 표시로 강의 출결을 확인할 수 있다. (구건모 씨 제공) 크롬 익스텐션을 제작해본 적이 없어 이번 기회를 통해 공부하며 프로그램을 제작한 구 씨. 그는 프로그램을 만들며 사용했던 코드가 작동되지 않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 대안을 찾는 과정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개발한 프로그램에 대해 구 씨는 “정말 간단한 프로그램이지만, 사람들의 니즈에 맞는 프로그램이라서 많은 학생이 좋아해 줬다”고 전했다. 글/김수지 기자 charcoal6116@hanyang.ac.kr

2020-10 09

[기획]Hangul Day Special: Korean Proverbs and University Life

On October 9th, Korea celebrated Hangul Day, commemorating the proclamation of the unique Korean alphabet Hangul created by King Sejong (the third king of the Joseon Dynasty) in 1446. For 2020 Hangul Day, News H introduced a number of commonly used Korean proverbs (속담 sokdam in Korean) which can be used in daily situations in Hanyang University. 공든 탑이 무너지랴 [gongdeun tapi muneojirya] This proverb directly translates to: a tower would never collapse if it was built with effort. This means that the effort will not be in vain and will yield the deserved result. You could say this to a friend who has studied hard but still is apprehensive about the test result. An English saying, “A man’s labor will be crowned with success" gives a similar moral.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baekjijangdo matdeulmyeon natda] The proverb's literal meaning is that even a piece of paper is easier to carry when lifted by many hands. It means that no matter how easy the task is, it will be much easier if the members worked together. When involved in group projects, sharing the work between members will always ease the workload, even when the assignment is easy. This is when you can use the proverb. An English saying that has a similar meaning is “Two heads are better than one.” 고생 끝에 낙이 온다 [gosaeng kkeute naki onda] This proverb means that good times come after hard times, such as when you spend an especially strenuous last two weeks of a semester studying for the exams, then welcome the start of a jolly holiday. A similar English saying would be, “Of sufferance, comes ease.”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 [seodanggae samnyeonimyeon pungwoleul eulpneunda] 'Seodang' is an old term for school, and 'Pungwol' are old poems about the beauty of nature. This proverb says that a dog who has lived at school for three years will be able to read and write poems. That is, if one looks or hears about some skill for a long time, they will naturally gain knowledge and get to know how to do it themselves. Like this saying, although you do not know much about your major when you are a freshman, you eventually become the expert by accumulating knowledge over the years. A similar English saying is “The sparrow near a school sings the primer.” Hwang Hee-won whitewon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