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30276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20-07 30

[정책]<인사> 2020학년도 8월 교원 인사

▲ 교무위원(급) △ 한양인재개발원장 변중무 ▲ 독립학부장 △ 인텔리전스컴퓨팅학부장 박희진 ▲ 보직교수 △ 리더십센터장·인성교육센터장 변중무(겸직) △ 인텔리전스컴퓨팅학과주임 박희진(인텔리전스컴퓨팅학부장 겸직) △ 경영전략&벤처트랙주임 박병진 △ 경영학부장 신유형 △ 파이낸스경영학과장 오지열 △ 데이터사이언스학과장·심리뇌과학과장 박희진(겸직)

2020-07 30

[교수]이리형 명예교수, 대한민국학술원 신임회원으로 선출

이리형 명예교수가 7월 29일 열린 대한민국학술원 총회에서 신임회원으로 선출됐다. 새로운 회원은 건축공학 분야 이 교수를 비롯해 정치학 분야 신명순 연세대 명예교수, 병리학 분야 박성회 서울대 명예교수, 역사·과학사 분야 김영식 서울대 명예교수, 분자생물학 분야 임정빈 순천향대 석좌교수, 의학 분야 이명식 연세대 교수로 총 6명이다. 학술원 회원은 분야별 학술단체가 저명하고 권위 있는 후보자를 복수로 추천하면 심사위원회 심사와 총회 승인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회원은 '대한민국학술원법'에 따라 평생 회원의 지위를 누리고, 학술연구 활동과 관련해 국가로부터 지원을 받는다. 정원은 인문·사회과학부 75명, 자연과학부 75명이다. 회원증 수여식은 8월 7일 오후 2시 서초구 학술원 중회의실에서 열린다. 한편 이 교수는 1964년 한양대 건축공학을 졸업한 후 1977년 본교 교수로 임용, 30여 년동안 학생을 가르치며 연구개발담당 부총장과 서울캠퍼스 부총장을 역임했고 2005년에는 전국대학 부총장 협의회 회장을 맡았다. 63빌딩 구조설계를 담당한 것을 시작으로 과학기술처정책 자문위원, 감사원 정책자문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청운대학교 4대 총장을 지냈다.

2020-07 30

[정책]<인사> 2020학년도 후반기 교원 인사

▲ 교무위원(급) △공과대학 교학부학장 이종민 △공과대학 연구부학장 안희준 △공과대학 기획부학장 박두희 △ 공과대학 대외부학장 송시몬

2020-07 30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백은정 교수, 인공혈액 개발에 대한 코멘트

7월 30일자 <중앙일보>는 국내 혈액 보유량 위기와 인공혈액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2015년 308만 건이었던 국내 헌혈은 지난해 279만 건으로 감소했으며 올해는 전년 대비 10% 감소했습니다. 저출산·고령화로 헌혈을 많이 하는 고등학생과 대학생, 군인이 자꾸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시민들이 헌혈의 집 방문을 꺼렸습니다. 저출산·고령화의 심화로 인해 맞이하게 될 미래의 혈액부족에 대한 유일한 대안은 '인공 혈액'입니다. 인공혈액 개발 방법은 크게 두 종류로, 줄기세포에서 적혈구를 만드는 것과, 동물에서 헤모글로빈을 뽑아 산소운반체 화합물을 만드는 방식입니다. 줄기세포에서 적혈구를 만드는 연구는 미국·영국·프랑스·일본 등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백은정 의학과 교수팀이 유일하게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백 교수는 적혈구 연구 수준에 대해 "양산이 가능하다. 관련 논문을 쓰고 있다. 다만, 생산 비용이 문제다. 대량 생산하면 가격이 내려가겠지만, 지금은 400ml(1회 헌혈량) 한 팩에 수백만 원~1000만원 정도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연구비와 연구자가 모자란다. 인공혈액이 아니라 세포재생 관련 연구비를 따 와서 연구하고 있다. 줄기세포 기반 적혈구 연구를 하는 곳도 현재 국내에선 우리 팀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7 30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교수, 세설신어 '불려표조(怫戾僄窕)'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7월 30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불려표조(怫戾僄窕) 편을 기고했습니다. 불려표조는 다산이 두 아들 학가(學稼)와 학포(學圃)의 성격을 두고 한 말입니다. 다산이 보기에 큰아들은 불끈하며 제 성질을 못 이기는 '불려(怫戾)'한 성품이 문제였고, 둘째는 표조(僄窕) 즉 진중하지 못하고 경박한 것이 걱정이었습니다. 다산은 두 아들의 성격을 고치고자 각각 '화기재잠(和己齋箴)'과 '경기재잠(敬己齋箴)'을 지어주었습니다. 정 교수는 "화기재(和己齋)는 자신을 온화하게 가라앉히는 집이고, 경기재(敬己齋)는 몸가짐을 공경스럽게 갖는 집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7 30

[교원활동브리핑][한국경제] 김영재 교수, 인기 게임 지식재산권(IP) 강화에 대한 코멘트

7월 30일자 <한국경제>는 국내 게임업체의 지식재산권(IP) 강화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 제작사인 펍지는 지난 1년 동안 8개의 동영상을 통해 모두 5개의 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그동안은 특정 게임 공간에서 게이머 100명이 모여 한 명이 남을 때까지 서로 총싸움 하는 것 외에 게임 배경 설명이나 설정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게임 IP로 성장하면서 게임 관련 이야기를 만들기 시작한 것입니다. 김영재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이에 대해 "게임에 새로운 이야기를 추가하는 것은 IP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게임의 인기를 유지하고 영화 등 새로운 수익 모델을 발굴하는 데 효과적"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7 30

[교원활동브리핑][한겨레] 하준경 교수, 전세가 상한제에 대한 코멘트

7월 30일자 <한겨레>는 임대차3법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이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며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합니다. 이 중 전월세 상한제는 임대차계약을 갱신할 때 전세보증금이나 월세 인상폭을 5% 이하로 제한하는 제도입니다. 하준경 경제학부 교수는 이에 대해 "물가상승률과 명목 경제상승률을 합쳐 3~4% 수준에서 인상될 가능성이 있다"며 "5%는 상한으로서 시장 왜곡을 하지 않으면서도 임대료 안정을 가져올 수 있는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링크)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7 30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이창무 교수, 임대차3법에 대한 코멘트

7월 30일자 <중앙일보>는 임대차3법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9일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 도입을 골자로 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의결했습니다. 계약갱신청구권은 세입자가 2년의 임대계약이 끝나면 추가로 2년 계약을 연장할 수 있는 권리입니다. 단, 집주인이나 가족이 실거주할 경우엔 계약갱신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전·월세 상한제가 도입되면 임대료를 직전 계약의 5%까지만 올릴 수 있습니다. 이창무 도시공학과 교수는 이에 대해 "세계적으로 임대차 시장을 이정도로 강도 높게 규제한 국가는 없었다"며 "더구나 보증금과 월세가 혼재한 국내 임대차 시장은 변동성이 심하기 때문에 주거 이동의 제한 등 예상치 못한 많은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7 30

[행사]"How Can You Have a Fruitful Time in University?" The ERICA Career Development Center Holds an Online Career Talk Concert

The ERICA Career Development Center is opening an online career talk concert called "With the Parents" for freshmen and sophomore students, and one called "Spending Vacation Time Wisely," for sophomore and junior students. The first segment of the online career talk concert, With the Parents, will be held on August 2 from 8 p.m. to 9:30 p.m. on the topic of "Should freshmen start preparing early for job employment?", and the second segment will be held on August 9, on the topic "What should students from each grade prepare?" also from 8 p.m. to 9:30 p.m. Those who have registered need to attend both segments. Meanwhile, the online talk concert, Spending Vacation Time Wisely, is also divided into two segments, and runs from 8 p.m. to 9:30 p.m. The first segment will be on July 31, on the topic of "How Do I Choose a Career that Makes Me Happy?," while the second segment is on August 7, on the topic "Where Are Our Alumni Currently Employed?." Professor Kang Won-jun, who is known for his long-term experience in job employment and careers, will be leading the event, while the participants are limited to only 15 students. Students that are participating in the online career talk concert With the Parents need to attend the event as a team with their parents. The registration can be done starting from July 15 to 26, following the announcement information posted on HY-CDP. The ERICA Career Development Center said, "We hope that students in lower grades will have the chance to start thinking earlier about their careers together with their parents, while sophomore and junior students learn about things to prepare for job employment over the vacation." More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HY-CDP. ▶ Go and register for online career talk concert 'with the parents' ▶ Go and register for online career talk concert 'Spending a wise vacation time' Global News Team global@hanyang.ac.kr Translation by: Lee Won-young

2020-07 30

[동문]김경숙 코아스템 대표, 루게릭병 줄기세포 치료제 미국 FDA 임상 3상 계획 승인

김경숙(의학과 84) 동문이 대표로 있는 줄기세포 치료제 전문기업 코아스템이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치료제 `뉴로나타-알주`의 임상3상 계획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코아스템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변경승인을 받는 대로 한미 양국의 동시임상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다. 김경숙 동문은 "뉴로나타-알주는 2상까지 안전성과 유효성 면에서 긍정 평가를 받아왔으며 3상에서 더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미 양국의 승인 아래 3상 시험이 국내 의료진 및 연구진의 주도로 국내에서 진행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국내 바이오 연구 및 의료 수준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약업계에서는 동시 임상을 통해 치료제 시판까지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이고 글로벌 제약사와의 라이선스 협상도 유리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3상 시험은 한양대, 서울대, 서울삼성, 고려대안암, 양산부산대병원 등 5개 병원에서 ALS 환자 115명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3상 결과는 2022년 초 식약처와 FDA에 보고된다. 2년여의 시험에 드는 총 200억 원 이상의 비용은 코아스템이 전액 부담한다. 코아스템은 임상3상과 연구개발, 향후 해외 생산공장 확보 등 투자 계획을 감안해 지난 6월 41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했다. `루게릭병`으로 알려져 있는 ALS는 중추신경계 운동신경원세포가 밝혀지지 않은 원인으로 급속히 사멸해 사지마비와 호흡근마비를 일으키는 난치성 희귀질환이다. 세계 ALS 환자는 총 35만 명 이상으로 추정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는 글로벌 ALS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26년에 8.8억달러(약 1조 500억원)에 이르며 줄기세포 요법 치료가 가장 크게 신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허가받은 ALS 치료제는 사노피의 리루텍정, 코아스템의 뉴로나타-알주, 미쓰비시타나베의 라디컷주 등 3종뿐이다. 뉴로나타-알주는 환자의 자가줄기세포를 이용하므로 장기치료에도 독성반응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2003년 설립된 코아스템은 순수 국내 기술로 뉴로나타-알주의 개발에 성공해 2014년 식약처의 조건부 시판 허가를 받았다. 뉴로나타-알주는 외국인 120여 명을 포함해 환자 300명에 투여해 치료효과와 안전성 면에서 인정받아왔다. 해외의 권위 있는 ALS 연구자들은 환자에게 한국에서의 치료를 권유하고 있다.

2020-07 30

[일반][정보공시] 한양대, 2020학년도 대입에서 일반고 비율 전년 대비 1.1% 증가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30일 전국 416개 대학의 신입생 출신고 유형별 현황을 비롯해 기회균형 선발결과, 강사강의료 등 5개 항목에 대한 내용을 대학 알리미에 공시했다. 공개된 ‘신입생의 출신고 유형별 현황’에 따르면 올해 한양대 서울캠퍼스에 입학한 3548명 중 일반고 출신 신입생은 1934명(54.5%)으로 전년대비 1.1% 증가했다. 과학고와 외고 등이 속해 있는 특수목적고가 13.3%였으며, 특성화고와 자율고는 각각 4.8%와 15.5%를 차지했다. 반면 ERICA 캠퍼스에 입학한 2273명 중 일반고 출신 신입생은 1542명(67.8%)으로 전년대비 3.6% 감소했다. 자율고가 11.8%, 특성화고가 7.3%, 특수목적고가 7.2%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전체 일반대학의 일반고 출신 신입생은 74.8%이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다면? [[한양위키]] hyu.wiki/정보공시202006

2020-07 29 중요기사

[성과][Information Disclosure] Hanyang University Overwhelmingly Ranks First in Startup Founder Number, Business, Lectures, and Clubs

Hanyang University stands out among the top 15 Universities after analyzing "Student startup and startup support status" and "Startup education application status" as announced by the Academy Information (대학알리미) on June 30. In addition to the largest number of student start-up companies this year as well as the previous year, the number of start-up lectures was overwhelmingly high. Hanyang University had the most student startup businesses, which indicates the results of startup education. Hanyang University had 43 student startup founders that started 42 businesses last year and reached 500 million won in sales with about 100 million won in capital. This is about 2.6 times more business startups compared to the average number, since the top 15 universities’ average is 18.3 students starting 16.1 businesses per university. This shows the reason why Hanyang University holds such a high reputation as a cradle of CEO training. Hanyang University, whose startup founder number was the highest, also ranked first in number of startup lectures. Hanyang University has 512 startup lectures, which is more than three times higher than that of Kyunghee University (163 lectures) which ranked second. The increased rate of theory-based lectures was especially high, with 493 lectures, along with 19 practice-based lectures. Hanyang University showed a wide increase in the number of lectures with 67 lectures in 2016, 55 lectures in 2017, 262 lectures in 2018, which leaped once again in 2019. The average number of startup lectures of the top 15 universities is 100.1. Startups founded through extracurricular activities were also overwhelmingly high from Hanyang University. Hanyang University showed a huge majority in startup clubs and startup contests, excluding the startup camp. Last year’s number of startup clubs was 164, which was more than double that of Konkuk University and Korea University (78 clubs) which were ranked second. As for startup contests, Hanyang University held the largest number of start-up competitions with 13 sessions and second largest number of start-up camps(18 times) after Dongguk University(37 times). ▼ The following is the list of universities according to each category (provided by the Academy Information) <Number of student startup founders (according to the number of startup businesses)> Hanyang University 43 students (42 businesses), Korea University 34 (26), Konkuk University 30 (29), Kyunghee University 29 (21), Yonsei University 24 (20),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23 (23), Sungkyunkwan University 15 (10), Seoul National University 13 (12), Chung-ang University 13 (12), Dongguk University 12 (11), Ewha Womans University 10 (7), Sookmyung Womans University 10 (10), Inha University 10 (10), Sogang University 5 (5), University of Seoul 3 (3) <Startup lecture status (number of students applied)> Hanyang University 512 lectures (12,496 students), Kyunghee University 163 (5,983), Chung-ang University 102 (5,722),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100 (6,630), Yonsei University 57 (2,641), Sungkyunkwan University 158 (5,934), Inha University 74 (5,362), Konkuk University 92 (5,680), Korea University 40 (2,259), Dongguk University 62 (4,405), Sookmyung Womans University 43 (1,294), University of Seoul 35 (988), Ewha Womans University 22 (1,649), Sogang University 29 (690), Seoul National University 12 (449) (How many lectures?) <Number of startup clubs> Hanyang University(164), Konkuk University & Korea University (78), Sookmyung Womans University (76), Yonsei University (55), Sungkyunkwan University (48), Kyunghee University (46), Dogguk University (30), Chung-ang University (28), Seoul National University (19), University of Seoul (18), Sogang University (11), Ewha Womans University (11), Inha University (6) Global News Team global@hanyang.ac.kr Translation by: Park Gyeong-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