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01 한양뉴스 > 동문

제목

SK 센터 김우겸 동문, 모교 한양대 코치로 새 출발

"선수들에게 필요한 것을 알려주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6ouSB

내용
농구팀 SK의 센터 김우겸 동문이 자신의 모교에서 새 출발한다. 김 씨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선수 은퇴를 결정하고 지도자의 길에 나섰다. 현재 모교인 한양대 농구부 코치로 합류해 후배들을 지도하고 있다. 

지난해 서울 SK 나이츠와 2년 계약에 합의한 김 씨는 아직 계약 기간이 1년 더 남아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허리 부상으로 코트보다는 벤치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선수 본인이 현역 생활을 이어갈지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이에 SK 구단과 김 씨는 합의 끝에 은퇴를 결정했다. 대신 SK 측은 1년치 연봉을 선수에게 주고 한양대에 연락해 코치직을 마련해주는 배려를 했다. 

6월 30일자 루키의 인터뷰에 따르면 김 씨는 "6년 전부터 허리가 안 좋아서 경기는 물론이고 연습도 못한 적이 많았다"며 "지금 SK에는 1년 더 있어봤자 내가 있을 자리가 없으니 농구 말고 다른 길을 찾아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덧붙여 "배려를 해준 SK구단은 물론이고, 저에게 새로운 기회를 준 정재훈 감독님과 한양대 체육부 측에도 감사한 마음 뿐이다"고 덧붙였다. 

아직은 초보 코치인 셈이지만, 6월 3일 열린 광신방송예술고와의 연습경기 때는 심판을 보기도 하는 등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경험들을 하면서 지도자로서의 단계를 착실히 밟아가고 있다. 김 씨는 "어느 지도자든 다 똑같겠지만 내 후배이자 제자들이 프로에 가서 살아남을 수 있는 기술을 많이 가르치고 싶다"며 "선수들에게 필요한 것을 알려주는 지도자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SK와 한양대는 7월 2일 경기도 용인의 SK 양지체육관에서 연습 경기를 갖는다. 비공식 경기긴 하지만 김 씨가 코치가 되고 나서 처음 갖는 데뷔전이 될 전망이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