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31 기획 > 리뷰

제목

[체험기] 기자가 경험한 커리어개발센터 '진로개발 워크숍'은 어땠을까?

전문가의 지도 하에 진로에 관한 정보를 찾고 구체화할 수 있어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dLdVB

내용
한양대 커리어개발센터는 진로고민이 있는 학생들을 위해 다양한 취업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그 중 최근에 열린 '진로개발 워크숍'을 직접 체험해봤다. 이 워크숍은 자기탐색, 자기관리, 진로탐색, 진로 의사결정, 계획 수립, 자기소개서, 면접, 탈락원인 분석 등 여러 학년을 대상으로 한 많은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한양대학교 2020 진로개발 워크숍'은 16가지 진로개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프로그램마다 지도 선생님과 활동 내용이 상이하다. 이를 위해 커리어개발센터는 재학생 진로고민에 관한 FGI(Focus Group Interview)와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학생들이 가장 많이 느끼고 있는 진로고민 12가지를 도출했다. 진로개발 워크숍은 7월 20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됐으며, 학생마다 원하는 만큼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었다. 
 
▲ '효율적인 진로개발을 위한 Self-Care' 때 작성한 활동지이다.

기자는 16개 중 4개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첫 번째로 참여한 프로그램은 '효율적인 진로개발을 위한 Self-Care(시간 관리편)'이었다. 3개월 내에 해야 할 진로 관련 활동을 활동지에 작성한 뒤, 이를 긴급함과 중요함에 따라 분류했다. 마지막으로 이를 바탕으로 주간 계획을 세웠다. 프로그램 진행자는 틀과 방향만 잡아줄 뿐, 활동지를 채우는 것은 학생 스스로의 몫이었으며 조원들과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나 자신을 알아야 진로가 보인다!(성격편)'은 정말 재미있게 참여한 프로그램이었다. 프로그램 참석 전 MBTI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워크숍에서 이야기 나누는 방식이었다. 비슷한 MBTI끼리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공통점을 찾는 점이 재미있었고, 특히 각각의 MBTI에 맞는 진로와 업무 환경을 추천해준 점이 마음에 들었다.
 
▲ '전공과 직무의 연관성을 알아야 진로를 찾는다!' 프로그램 시간. 먼저 취업지원관의 설명을 들은 뒤 활동지를 작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장 도움이 되었던 프로그램은 '전공과 직무의 연관성을 알아야 진로를 찾는다!' 였다. 4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지만 기자는 '전공관련 진로탐색편'과 '희망직무 파헤치기편'에만 참석했다. 서진영 취업지원관이 정보를 얻는 곳과 방법을 알려주면, 학생들이 직접 정보를 찾아 활동지에 기입하는 방식이었다. 

첫 시간에서는 학과의 선배가 취직한 기업과 산업을 검색하며 본인의 전공이 가지는 강점과 약점을 알아보고, 다음은 희망직무에 대한 정보를 얻고 앞으로 무엇을 해야하는지 계획을 세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취업지원관이 개인별로 도와줘서 어려움 없이 참여할 수 있었다. 다만 2시간이라는 한정된 시간 때문에 자세한 정보를 얻지 못한 것은 아쉬웠다.
 
▲ 모든 프로그램은 10명 이내로 진행되었고, 4~5명씩 팀을 이뤘다.

프로그램에서 가장 좋았던 점은 소규모로 진행되었다는 것이다. 모든 프로그램이 10명 이내의 인원으로만 진행했기 때문에 전문가에게 상세한 코치를 받을 수 있었고, 조원들과 의견을 주고받기도 수월했다. 하지만 전문가는 방향만 잡아줄 뿐 스스로 활동지를 작성하는 것이 주된 활동이기 때문에 학생마다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 만약 전문가의 상세한 조언을 얻고 싶다면 일대일 전화 상담을 권장한다. 혹은 8월에 커리어개발센터에서 진행하는 직무특강인 '직무 잡스쿨'도 좋은 대안이 될 것이다.

이 워크숍은 여러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어 본인에게 맞는 프로그램만 참여할 수 있었고, 틀이 잡혀 있어 혼자 할 때보다 진로에 관한 정보를 찾는 것이 훨씬 수월했다. 현재 커리어개발센터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해 본인의 진로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 혼자 고민하는 것보다 훨씬 좋은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