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5/15 한양뉴스 > 동문 > 주목받는한양인

제목

[주목! 한양인] 튜터링 대표 김미희 동문, '레드오션' 외국어 교육 사업에서 성공을 거두기까지

"경제력이 교육을 지배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

한양커뮤니케이터Y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emKOB

내용
창업 1년 만에 관련 분야 앱 스토어 다운로드 1위, 매출 130억 원 달성, 2019년 1대 1 영어회화 부문 올해의 브랜드 대상...이 모두가 김미희 동문이 만든 외국어 회화 학습 서비스, '튜터링'이 얻은 성과다.
 
▲ 튜터링 홈페이지 캡처

김 씨는 한양대 광고홍보학과를 졸업하고 2006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약 10년을 일했다. 글로벌 회사이다보니 외국 기업들과의 소통을 위한 회화 능력이 중요했다. 김 씨는 회화 실력 향상을 위해 원어민과 1대 1 대화를 하는 수업을 원했지만 과외비가 너무 비쌌고, 전화 영어는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것을 체감했다.

이런 단점들을 개선해 김 씨는 2016년 전 세계 튜터를 실시간으로 연결, 1대 1 학습이 가능한 외국어 회화 학습 서비스인 튜터링을 선보였다. 정해진 시간과 장소에서 지정된 강사와 공부가 가능했던 기존 영어 교육과 달리, 언제 어디서나 학생이 원하는 토픽으로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했다. 

외국어 교육 사업은 경쟁이 치열한 레드오션 분야다. 수많은 오프라인 학원과 온라인, 모바일 교육 업체들과의 경쟁에서 튜터링이 주목받은 것은 외국어 교육을 받는 수요자들의 불편한 지점이 무엇인지부터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야근이나 외근 등으로 고정적인 시간에 수업이 어려운 직장인에게 안성맞춤이라는 점에서 매출액은 매년 2~3배씩 성장했고, 지난 해 창업 3년 만에 매출 130억 원을 달성했다.

김 씨는 5월 11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수강료는 20분 기준 8000원으로 기존 전화 영어 대비의 절반 수준이고, 강사에게 주는 돈은 1.5배 정도"라며 "콜센터 등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여 이를 학습 수요자와 공급자에게 제공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기존 전화영어 서비스 필수 요소였던 콜센터를 없애고 절감한 비용으로 우수 강사를 끌어모았다. 현재 튜터는 1500명에 이른다. 학생들이 실시간으로 통화가 가능한 강사와 아무 때나 수업이 가능한 이유다.

김 씨의 궁극적인 꿈은 '경제력이 교육을 지배하지 않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 김 씨는 "다양한 연령층이 저렴한 영어 회화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비싼 외국어 과외를 왜 하고, 어학연수는 왜 가’ 라고 느낄 때까지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