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9-09 02 중요기사

[동문]디자이너 조득래 동문, ERICA캠퍼스 캐릭터 ‘하냥이’ 만들다 (1)

한양대 ERICA캠퍼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 수가 지난 2018년 400여명에서 현재 4700여명으로 늘었다. 팔로워 수 급증의 중심에는 캐릭터 ‘하냥이’가 있다. 하냥이를 제작한 디자이너 조득래(테크노프로덕트디자인학과 11) 동문과 이야기를 나눴다. 하냥이는 한양인이라면 한 번쯤은 보았을 한양대 마스코트다. 한양대 ERICA캠퍼스를 대표하는 이모티콘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ERICA캠퍼스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서는 하냥이 따라 그리기 대회를 진행했고, 학생들은 발표자료에 하냥이를 삽입하기도 한다. ▲ 한양대 ERICA캠퍼스 캐릭터 ‘하냥이’사진. (ERICA캠퍼스 대외협력처 제공) 조 동문 전에도 학교를 대표할 이모티콘을 만들려는 시도가 여러 번 있었다. 교수, 대학원생과 업체 등이 시도했지만 큰 인기를 끌진 못했다. 개발한 이모티콘들 모두 생김새와 선이 복잡해 변형이 어려웠다. 조 동문은 하이리온 캐릭터를 변형해 보다 단순한 형태를 구상했다. 캐릭터를 간단하게 구성하고 동시에 코믹한 매력을 살릴 수 있도록 만든 것. 학교로부터 외주 요청을 받아 지난 2017년 3월 하냥이 제작에 들어간 한 달 뒤 원안이 나왔다. 평소 조 동문은 학교가 먼저 학생들과의 거리를 좁힐 수 있는 채널을 운영하길 바랐다. 마스코트는 학생들이 SNS 페이지를 친근하게 느끼는데 한몫한다. 조 동문은 ‘하냥이’의 반응이 좋아 마스코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조 동문은 직접 대외협력처에 찾아가 당시 관리가 소홀했던 ERICA 페이스북 페이지의 홍보단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학교는 홍보단 인원을 모아보라고 화답했다. ▲ 조득래(테크노프로덕트디자인학과 11) 동문은 “캐릭터의 수명이 오래가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이 쉽게 그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캐릭터를 하나의 마스코트로 자리매김시키는 작업은 쉽지 않았다. 조 동문은 “인터넷 말투, 캐릭터 성격 설정 등 하나의 인물을 구현하는 작업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도 이어가야 했기에 어려움의 연속이었다고 밝혔다. 조 동문은 “하냥이 원안만 제가 개발하고 이후 SNS 홍보단의 모든 구성원이 함께 캐릭터를 만들어 갔다”며 팀원들에게 공로를 돌렸다. 실제 하냥이는 SNS 홍보단이 갖춰진 해인 2018년에 가장 많은 인지도를 얻었다. ▲ ERICA캠퍼스 페이스북 페이지에 개제된 만화의 일부다. 하냥이는 캠퍼스 이모티콘을 넘어 자유롭게 활용되고 있다. (ERICA캠퍼스 대외협력처 제공) “학생 누구나 캐릭터를 친근하게 느끼며 사용해주는 것이 저의 바람입니다.” 조 동문은 하냥이 개발 초기부터 캐릭터에 관한 모든 라이선스를 한양대에 양도할 생각이었다고 밝혔다. 다만 학생들이 마음껏 사용할 수 있도록 오픈소스 유지 조건을 걸었다. 하냥이 캐릭터는 교내외 학교 홍보, 동아리 활동, 학술적 이용 등에 별도 저작권 표기 없이 자유로이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학교 비방 목적으로의 사용은 제한된다. 조 동문은 “학생들이 여러 형태로 변형해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데 사용해도 상관없다”고 말했다. 글/ 김현섭 기자 swiken1@hanyang.ac.kr 사진/ 이현선 기자 qserakr@hanyang.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