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12/04 인터뷰 > 동문

제목

의료 정보 플랫폼의 새 판을 짜다

메디블록(Medibloc) 대표 이은솔 동문(의학과 03)

오상훈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rdLR

내용

평소 당뇨를 앓고 있는 60대의 김한양 씨. 오늘도 새벽 6시에 기상한 그는 웨어러블 메디컬 디바이스(Wearable medical device)를 통해 현재 몸 상태를 체크한다. 잠시 후 그의 핸드폰에서 진동이 울리고 최근 한 달간의 혈중 포도당 농도 그래프와, 중이염이 의심되니 이비인후과에 방문하라는 안내 메시지가 뜬다. 이윽고 찾아간 집 근처 병원. 전문의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김 씨의 다른 병원에서의 진료 기록들을 확인하고, 이에 맞는 일대일 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진료 후 김 씨는 ‘메디토큰’으로 병원비를 결제하고 오늘 생성된 진료 기록은 고스란히 김 씨 휴대폰에 저장된다.

 

‘맞춤형 의료 서비스’, 진짜 시작은 지금부터

서울과학고를 졸업하고 영상 의학 전문의로 인턴, 레지던트 수료 후 올해 초 공중보건의 생활을 마친 이은솔 동문(의학과 03). 소위 잘 나가는 '엄친아'로서 탄탄대로를 걸어왔던 그가 난데없이 올해 4월 한 의료계 스타트업의 대표가 됐다. ‘비트코인’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의료계에 접목해, ‘병원’ 중심의 폐쇄적인 의료 정보 시스템을 ‘환자’ 중심의 개방적인 시스템으로 바꾸겠다는 것. “현재의 의료 시스템은 불완전한 면이 많아요. 환자 입장에서는 1차 병원에서 받았던 검사를 2,3차 병원에서 다시 받기도 하고, 자신이 지금껏 어떤 진료를 받아왔는지 확인하기가 쉽지 않죠. 자신의 개인 정보가 어떻게 활용되는지 모르는 경우도 부지기수고요.”
 
▲이은솔 동문(의학과 03)의 말처럼 '메디블록'을 통해 환자는 불필요한 진료 비용을 감소할 수 있고  최적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슈퍼 그레잇!

이 동문의 말처럼 현재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은 상당 부분 ‘병원’중심으로 구성돼있다. 환자의 진료 기록은 각기 다른 병원에 분산돼있고, 전문의와의 짧은 진료 시간 동안 자신의 모든 병력(病歷)을 전달하는 것 역시 쉽지 않다. 그렇기에 이 동문은 메디블록(Medibloc, 클릭 시 홈페이지로 이동)을 통해 탈 중앙화된 의료 정보 시스템과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의료 서비스 및 기기로부터 생성된 모든 정보를 한 곳에 저장하고 관리해요. 즉 세계 어디서든 통합된 의료 정보를 활용해 일대일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죠. 그리고 저희 ‘메디블록’을 이용하는 참여자들은 ‘메디토큰(Medi Token: MED)’이라는 가상 화폐를 통해 서로 거래도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의료인은 환자의 의료 정보를 기록할 때 ‘메디토큰’을 지급받는다. 또 특정 질병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싶은 연구자는 환자에게 ‘메디토큰’을 지급하면 되고, 반대로 환자는 ‘메디토큰’을 통해 유료 서비스 결제가 가능하다. 단, 의료인은 환자의 승인을 받아야만 메디블록 시스템에 의료 정보를 기록할 수 있는데, 현재 해당 사업은 중국계 블록체인 플랫폼인 ‘퀀텀(QTUM)’을 통해 활발히 진행 중이다. 지난 11월 27일엔 ‘메디토큰’의 가상화폐공개(ITO: Initial Coin Offering)가 이루어졌으며, ‘메디토큰’ 총 발행량은 100억 개로, 1QTUM당 2000MED를 구입할 수 있다. (2017년 12월 초 기준: 1QTUM= 약 1만5000원)
▲'블록체인'은 공공 거래 장부라고도 불리며 가상 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기술이다.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 내역을 보내 주며,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데이터 위조를 막는 방식을 사용한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의료와 IT의 결합을 시도하다

그렇다면 이 동문은 언제부터 이렇게 의료계에 IT 기술을 적용하려는 생각을 했을까? “사실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관심이 많았어요. 그래서 대학을 다니는 동안에도 프로그래밍 관련 알바를 많이 했고, 영상 의학을 이용해 AI를 만드는 작업에도 참여했었죠. 나중엔 아산병원에서 전공의 생활을 했었는데, 그때도 프로그램 개발이나 의료 데이터 쪽에 관심이 많았어요.” 하지만, 이 동문은 본인이 좋아하는 분야에만 매몰돼 주객이 전도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즉 자신의 전문 분야를 어느정도 잘 해내는 상태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것. “제가 만약 의대 공부나 레지던트 생활을 소홀히 했다면, 저는 아마 이도 저도 아닌 사람이 됐을 거예요.”
▲(왼쪽 아래) 이은솔 동문과 메디블록의 여러 멤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동문 반대편은 고등학교 동창인 고우균 공동 대표. (출처: 메디블록)

이렇게 지난 1년 여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올해 4월 창업에 성공한 이 동문. 그러나 IT 분야는 2-3년 주기로 특정 기업이 빠르게 뜨고 지는 만큼, 비교적 변화 속도가 느린 의료계에 이를 적용하는 것이 쉬운 일만은 아니었다. “현재 블록체인을 보면 어느 정도 과장된 측면은 있어요. 특히 금융 쪽은 투기가 심하기 때문에 정부에서도 강력히 규제하려고 하죠. 하지만, 이를 의료 분야와 연관 지어 생각한다면 미래기술로서 큰 장래성이 있기에, 몇몇 관련 부처들은 계속해서 지원하려는 입장입니다.”
 
 
▲'메디블록(Medibloc) - 의료경험에 가치를 더하다' 홍보 영상(출처: Youtube)


보안성과 신뢰성, 두 마리 토끼를 둘 다 잡을 것


그렇다면 메디블록과 같은 블록체인 기반의 의료 정보 플랫폼이 상용화된 후, 예상되는 문제점이나 취약점은 없을까. 만약 악의를 품은 누군가가 의료 정보를 유출하거나 조작한다면 이는 해당 시스템의 보안성과 신뢰성을 훼손할 것이다. 이에 대해 이 동문은 “환자가 원하면 자신의 데이터를 암호화 한 후 서명한 채로 다른 별도의 저장소에 보관할 수 있으며, 본인이 가진 데이터가 진본인지 또는 수정됐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플랫폼이 운영된다”고 말했다. 즉, 전자 문서로서의 기능과 역할은 차질 없이 수행된다는 것. “핸드폰 어플 출시 시점은 내년 말로 계획하고 있어요. 디자인과 편의성에도 신경을 쓰고 있는데 그만큼 많은 분들이 애용하길 기대 중입니다.”
▲이은솔 동문은 "향후 5년이나 10년 후 세상이 어떻게 바뀔지 내다보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때를 대비한 공부를 지금부터 조금씩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글/ 오상훈 기자            ilgok3@hanyang.ac.kr
사진/ 최민주 기자        lovelymin12@hanyang.ac.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