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7/12/12 인터뷰 > 동문 중요기사

제목

당신에게 전하는 '이너피스(Inner peace)'

<강한 멘탈 흔들리지 않는 골프>의 저자 유충경 동문(경기지도학과 97)

채근백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qKfR

내용

운동선수에게 필요한 자질은 어떤 것이 있을까. 누구는 판도를 뒤집을 만한 놀라운 기술이라고 이야기한다. 다른 누구는 불리한 상황을 버텨내는 지치지 않는 체력이라고 한다. 둘 다 운동선수에게 필요한 조건이고, 경기에서 멋진 결과를 내기 위해 필수적이다. 하지만 제 3의 요소에 주목한 사람이 있다. 화려한 기술, 왕성한 체력을 흔들림 없이 발휘할 수 있는 배경인 굳건한 `멘탈`. 이 연구분야 최전선에 있는 유충경 동문(경기지도학과 97)의 심리 트레이닝에 함께했다.



`마음 다스리기`를 경험하다
 
프로 골퍼를 꿈꿨고, 대학교 때 프로 자격증을 취득해 활동한 유 동문은 스스로의 마음을 다스리는 방법을 알기 원했다. 중학교 2학년때부터 경직된 환경 속에서 선수생활을 했다는 유 동문은 심리적으로 위축된 상태에서 필드에 오르는 것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기량이 좀처럼 오르지 않았습니다. 슬럼프였죠. 주변 상황도 골프에 열정을 가지기 어려운 환경이었어요.”
▲유충경 동문(경기지도학과 97)을 지난 8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야탑 역 근처 회의실에서 만났다. 인터뷰 시작 직전까지 유 동문은 선수들의 멘탈 트레이닝에 매진하고 있었다.

그런 유 동문에게 2008년에 시작한 박사과정은 새로운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첫 스윙이 됐다. “2004년을 마지막으로 선수생활을 마무리하고, 2008년도부터 스포츠심리학 박사과정을 밟았어요. 필드 위의 나를 알아가기 위해 심리학 공부를 시작했죠.” 자신의 심리에 대해 10개월간 이어진 카운셀링 또한 유 동문의 열정을 불타게 하는 촉매로 작용했다. “심리학에 대한 재미와 자신감, 그리고 내적 동기가 충분했어요. 그때부터 스포츠 심리에 그치지 않고 일반 심리, 상담 심리, 카운셀링 가릴 것 없이 공부했네요.”
 
인문과 자연을 아우르며 지식을 쌓는 과정은 힘들었지만, 그 결과는 정직했다. 2013년 잠깐 다시 선수로서 시합을 가진 유 동문은 현역으로 뛰었을 때 보다 더 좋은 성적을 거둔 기억을 떠올렸다. “스스로에게 심리 훈련을 임상 시험 식으로 적용했어요. 현역 때 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왔죠.” 이 결과로 모종의 사명감을 느끼고, 골프 멘탈 트레이너의 길을 걷게 됐다. “누구나 자신의 기량을 100% 펼치고 싶어합니다. 그런 사람들이 흔들리지 않고 기량을 펼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어요.”
 
아무도 가지 않던 '그린' 위에 오르다
 
연필 뒤에 지우개를 단다. 지금이라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처음으로 그 생각을 해내기란 쉽지 않은 법이다. 선수 시절의 경험과, 심리학 박사의 전문성을 둘 다 요구하는 세계에 일찍이 뛰어들고, 성공적으로 융합해낸 유 동문. 그를 움직이게 한 동기는 무엇일까. “제가 그랬고, 다른 많은 선수들도 심리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에 대해 누구도 접근하지 않았고요.” 선수들이 겪는 심리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멘탈 트레이너를 시작한 유 동문은 “트레이닝을 받은 선수들이 보여주는 긍정적 마인드, 삶의 에너지와 경기력 향상이 좋은 성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유충경 동문(경기지도학과 97)이 파라다이스 골프레인지 2층에서 ‘골프 선수, 내 아이 어떻게 케어할 것인가?’ 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출처: 골프타임즈)

프로로서 쌓은 필드의 경험과 심리적인 분석 및 해결방안을 제시할 수 있는 유 동문은 현재 스포츠 선수들의 멘탈 트레이너로 활약 중이다. 지난 6월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프로 이수진 선수와 체결한 멘탈 트레이닝 훈련이 대표적이며, 이 외에도 국내의 골프 아카데미들과 협업해 선수 양성과정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심리적인 훈련에 대해 수요가 폭발적이에요. 바쁘지만, 저에게 주어진 소명이라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지도하고 있네요.”
 
-자신의 성공적 결과를 사용하는 것으로 성공적인 단기기억을 장기기억화 하는 전략화인 것이다…..중략…..이미 많은 선수들이 현장에서 사용하고 있고, 그 효과를 보고 있다. 1부 투어를 뛰는 선수들이 간혹 시합 당일 라커룸에서 일지나 수첩을 보고 있는 선수들을 종종 목격한다. 이들이 보고 있는 것이 바로 ‘긍정회상카드’로 이전에 자신이 성공한 샷들을 여러 범주화하여 기재한 것으로 휴대하기 편하게 수첩이나 일지에 적어 시합 당일 라커에 앉자 다시 꺼내본다.-[유충경의 멘탈 & 뇌학습], ‘자신감과 유능감을 높이는 긍정 회상카드'에서 발췌
 
▲유충경 동문(경기지도학과 97)은 지난 6월 이수진 프로와 1년간 멘탈 트레이닝 훈련 계약을 체결했다. (출처: 골프타임즈)

굳건한 마음으로
 
유 동문은 선수로 뛰거나 지도자를 희망하는 후배들에게 멘탈 트레이닝의 중요성과 거부감 없는 접근을 요청했다. “기술이나 체력과 같이, 멘탈 또한 트레이닝의 일부분입니다. 사람을 편안하게 하고, 그 상황에서 자신이 가진 기량의 100%를 끌어내도록 할 수 있는 촉매제가 바로 심리 훈련입니다.” 또한 유 동문은 향후 자신과 같은 멘탈 트레이너들을 양성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싶다고 밝혔다. “심리적인 훈련을 원하는 선수들의 수요는 많습니다. 수요가 많으니, 선수들을 담당하는 트레이너 또한 많아야 하죠.”

아직까지 국내에서 스포츠 선수의 심리적인 일면을 담당할 영역의 발전이 미비하기에, 유 동문은 선봉에 서서 멘탈 트레이닝 영역의 전문성과 인프라를 일구어 나갈 것을 다짐했다. “골프는 상황을 분석하고 정보를 도출해 결과를 이끌어내는 스포츠예요. 결과를 이끌어내는 과정은 기술과 체력으로 커버할 수 있지만, 그 전 단계는 심리적인 단계죠. 최상의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선 탄탄한 기술과 체력, 그 둘을 흔들리지 않게 할 굳건한 멘탈이 필요해요.”
▲국내에서도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충분한 지원을 받게 해주고 싶다는 유충경 동문의 바람이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 질 수 있을 것이라 예측해본다.

 
글/ 채근백 기자            
cormsqor12@hanyang.ac.kr
사진/ 이진명 기자         
rha925@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