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3/21 인터뷰 > 학생

제목

최고의 언어를 가진 두 무용수

평창동계올림픽 개막공연에 참여한 유천예(무용학과 3), 진천소(무용학과 석사과정)

정민주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2UrW

내용

얼마 전 인터뷰에 응한 조영재 동문 말고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무대를 빛낸 한양인이 있다. 우리대학 무용학과 학생들이 한국의 도깨비로서 ‘타오르는 소망의 불꽃’을 표현했다. 유천예(刘天艺, LIUTIANYI, 무용학과 3), 진천소(陈天笑, CHENTIANXIAO, 무용학과 석사과정) 씨가 그 주인공, 개막 공연에 참여한 다섯 명의 외국인 중 둘이다.


성화의 불꽃이 타오를 때

개막식 중 평창홍보대사 김연아의 성화가 점화되자 12명의 도깨비가 등장했다. 한바탕 난장을 이뤄지는 동안 강원도 곳곳 23명의 도깨비가 모였다. 도깨비로 분한 건 우리대학 무용학과 학생 23명. 그 중 두 명의 중국인 유천예, 진천소 씨가 당당히 무대에 올랐다. “지난해 9월, 지도교수이신 손관중 교수님이 저희를 선발했어요.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좋은 기회이니 놓치지 말라고 하셨죠. 정말 감사했습니다.”
▲지난 14일, 미래자동차공학관에서 유천예(刘天艺, LIUTIANYI, 무용학과 3), 진천소(陈天笑, CHENTIANXIAO, 무용학과 석사과정) 씨를 만났다.
수백 번 옆돌기를 하는 등 4개월 동안의 혹독한 연습을 거치고서야 이들은 무대에 섰다. 유난히 추웠던 날씨에 유천예 씨는 “평창에서 한 달 동안 연습했는데, 너무 추워서 속눈썹이 얼어붙었고, 장이 놀라 병원을 갔다 온 적도 있었다.”고 했다. 그렇지만 유 씨에게 평창의 감동은 컸다. “중국 유명 피겨스케이팅 선수를 볼 수 있어 신기했고, 무대가 끝난 뒤 관중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어요. 사진도 찍고 손도 흔들고. (웃음) 연예인이 된 것 같았어요. 매 순간 재미를 느꼈습니다.”

중국 양저우(揚州) 출신인 진천소 씨는 지난 2008년 열린 베이징 하계올림픽 때도 공연무대에 올랐다. “올림픽 성화 주자가 동네로 와서 당시 중학교 3학년이었던 저는 축하 공연에서 춤을 췄어요. 그렇기에 한국을 대표해 이번 올림픽을 준비하는 일은 더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평창올림픽 개막식을 위해 진 씨는 일주일에 세 번씩 평균 다섯 시간의 연습량을 소화했다. “개막식 연습 중 5살 꼬마가 연습하는 모습을 봤어요. 열심히 하는 모습에 자극을 받아 저도 힘낼 수 있었죠. 또한, 세심한 부분까지 놓치지 않는 한국인의 모습이 인상 깊었어요. 리허설마다 완벽하게 해내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공연영상 확인하기)

춤과 한국을 사랑하다.

유천예 씨는 어머니의 권유로 무용을 시작했다. 9살 때 유 씨는 중국 전통 무용을 시작했다. “사실 무용을 시작하게 된 이유가 조금 웃긴데, 제가 목이 아주 짧았어요. 목이 늘어날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에 무용을 시작했는데 다행히 적성에 맞았죠.” 올해로 무용 14년 차 유 씨는 14살 때 한국문화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전 중국 청도(靑島) 출신인데, 고향에 한국 사람이 아주 많아요. 자연스럽게 한국어를 접했습니다. 10년 동안 중국전통무용을 배운 뒤 우연히 한국현대무용을 접했는데, 너무 배우고 싶었어요.”
▲유천예(刘天艺,무용학과 3) 씨의  어릴적 모습 (좌), 개막공연의 무대의상을 입은 모습 (우)

유 씨는 춤을 창작할 수 있는 한국현대무용에 큰 매력을 느꼈고 한국 유학을 결심했다. “한국에 온 지 4년이 돼가는데 이제는 중국이 조금 낯설어요. 한국현대무용이 너무 즐거워 수업을 한 번도 빠진 적도 없죠.” 한국을 사랑하는 유 씨는 한국어에도 큰 매력을 느꼈고, 통역사의 꿈을 꾸게 됐다. “안무도 재밌지만 한국어가 좋아요. 한국어 자격증은 딴 상태이고, 대학원에 진학할 예정입니다.”

진천소 씨는 지난해 3월부터 한국에서 한국현대무용을 전공하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춤을 좋아했던 진 씨는 난징예술대학 (京藝術學院)에서 무용을 전공한 후, 무용 교사와 전문 무용수로 활약하며 경험을 쌓았다. “지난 2015년 국제무용콩쿨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에 왔다가 한국 유학을 결심했어요. 한국무용은 서양 무용과 비슷한 점이 좋았고, 좋은 환경에서 춤을 추고 싶었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진천소(陈天笑, 무용학과 석사과정)씨를 검색한 화면(출처:웨이보 갈무리)
진천소 씨는 현지 매체에 평창에서 주목해야 할 인물로 소개되고, 웨이보(微博)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달구며 중국인들의 높은 관심을 받는 유명인이다. 중국과 한국의 무용을 통해 안무를 창작하는 안무가를 꿈꾸는 진 씨는 연습시간을 쪼개 힙합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 중이다. 진 씨는 “한국에서의 삶이 너무 즐겁기 때문에 한국어를 공부하며 한국에 오래도록 있을 것”이라고 했다.
 
춤은 최고의 언어

진천소 씨에게 무용은 ‘최고의 언어’다. 말을 하지 않은 채로, 몸으로 소통을 하는 무용은 진 씨에게 가장 큰 매력이다. 유천예 씨 또한 춤은 “예술과 영혼의 만남”이라며 “춤을 출 때는 감정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고, 그렇기에 감정을 관리하는 것도 춤의 중요한 영역이다.”고 했다.
한국에 오래도록 남아 무용을 하고 싶은, 누구보다 한국과 춤에 대한 열망이 큰 이들이다. 그렇기에 지금의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편견은 마음 한 켠에 아쉽다. “우리와 같이 성실하고 한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많아요.” 이들이 바라는 점이라면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얼룩진 인식을 지우는 것이다. 전 세계인이 하나 되어 즐겼던 평창동계올림픽처럼, 언젠가는 모두가 따듯한 시선으로 서로를 대하길 기대해 본다.

이들에 관한 더 많은 소식은 다음 SNS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천예 씨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진천소 씨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글/ 정민주 기자          audentia1003@hanyang.ac.kr
사진/ 이진명 기자       rha925@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