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06/05 한양뉴스 > 일반 중요기사

제목

문화재가 된 한양대 구본관을 알아보자!

한양대 서울캠퍼스 구본관(역사관), 등록문화재 제751호 등록

옥유경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eIG2

내용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구본관이 지난 5월 7일 등록문화재 제751호로 등록됐다. 등록문화재란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보존 및 활용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청이 지정, 관리하는 문화재다. 문화재청은 독특한 건축 양식과 해방 이후 공업 핵심 기술 인재를 배출한 한양대의 역사성을 높이 평가해 구본관을 등록문화재로 지정했다.

 
▲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구본관이 지난 5월 7일 등록문화재 제751호로 등록됐다.

문화재청이 구본관 등록문화재 지정을 먼저 제안했다. 한양대학교 박물관 황나영 학예사는 작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문화재청과 협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동수 건축학부 교수님이 문화재 등록에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구본관 건축 자료 준비부터, 문화재청 심의위원에게 건축학적 의의 설명까지 신경 써주셨습니다.”
 
 ▲ 한양대학교 박물관 황나영 학예사가 지난 2018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문화재 지정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구본관의 역사
 

1939~1953년
▲ 1953년의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구본관은 미 8군사령부에서 목재를 얻어 만든 목조 바라크 건물이었다. (한양대학교 박물관 제공)

한양대는 1939년 백남 김연준 박사가 설립한 동아공과학원을 시작으로 1953년 지금의 행당동에 터를 잡았다. 황 학예사는 “행당동이 돌산이라 건축비보다 토목공사비가 더 많이 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53년의 구 본관은 미 8군사령부에서 목재를 얻어 만든 목조 바라크 건물이었다. “당시 구본관이 있던 자리는 공동묘지가 있던 곳이라, 인부들이 공사를 기피하기도 했답니다.”

1956년
▲ 고(故) 박학재 건축과 교수가 지은 1956년의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구본관 모습. (한양대학교 박물관 제공)

1956년은 구본관을 처음 석조로 지은 해다. 고(故) 박학재 건축과 교수가 기역자 모양의 3층 건물을 설계했다. 국제관 방향 2층의 출입구가 정문으로 사용됐다.
 
1965년
1963년에 구본관에 불이 난 후, 증축공사를 통해 현재 디귿자 모양의 4층 구본관이 세워졌다. 증•개축 설계자 고(故) 장기인 건축과 교수는 신고전주의 양식의 디자인을 도입해 대학 본부 건축물의 상징성을 강조했다. 장 교수는 건물 외관을 석제로 마감하고, 정면 중앙부에 열주랑(列柱廊)을 세워 현재 구본관의 모습을 완성했다.

2015년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구 본관에 마련된 전시공간 내부. 한양대 서울캠퍼스 구본관은한양대의 역사를 간직한 전시공간인 ‘역사관’으로  2015년에 탈바꿈했다.

2009년, 행정을 담당하는 신본관을 개관하면서 구본관 내부는 비게 된다. 그리고 2015년, 리모델링 과정을 통해 구본관은 한양의 발전 과정을 간직한 전시공간인 ‘역사관’으로 탈바꿈한다.
 
 ▲1965년 증축 공사 후 구본관(박물관 제공)과 2019년 현재의 구본관의 모습.

구 본관은 한양대를 상징하는 건물인 동시에 서울캠퍼스를 묵묵히 지켜온 산증인이다. 지난 50년간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한양을 대표하는 건물이 될 것이다.
 
 
글/ 옥유경 기자          halo1003@hanyang.ac.kr
사진/ 이현선 기자        qserakr@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3

  • 동문2019/06/12

    구본관,즉 역사관에 담장이를 입힙시다 등록문화재도 됬으니 좀더 아름답게 달라져야 합니다 한양대 건물은 너무 분위기가 칙칙합니다 전에 제법 보기 좋게 자랐었는데 리모델링하면서 담장이를 없애 버렸어요,

    재학생2019/07/04

    구본관 스타일은 한양역사성의 상징인데, 현대화된 LED 한양마크는 정말 부자연스러운 조화입니다. 중앙에 붕 뜨게 LED 걸친것도 부자연스럽고 고정위한 기술로 기존 양식이 회손 될까도 우려됩니다. 이 LED 마크는 차라리 좌측 한양플라자에 훨씬 더 어울리는듯 합니다. 기존양식은 건드리지 말고 유럽처럼 역사성 위해 아무 간판도 걸치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한양을 나타내고 싶다면 비슷한 양식으로 구본관 옆쪽에 비석이나 기타등등을 하시는게 어떠실지 합니다.

    졸업생2019/07/11

    이거 경사군요! 축하드립니다. 본관+사자상은 진짜 클래식한 멋이 있죠. 댓글 보니.. 재학생 시절에 담쟁이 많았는데 진짜 다 없어졌네요? 풍성한 담쟁이 원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