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0/21 기획 > 기획 중요기사

제목

사범대의 홍익인간 프로젝트, 교육봉사의 진정한 의미를 찾아

의무감이 아닌 자발성의 교육봉사를 일궈내

김현섭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bgMBB

내용

학부생들에게 학교 현장에서 수업 기회를
중학생들에게 개별화된 교육 제공 기회를
연구자들에게 교사 교육과 학생 이해의 심화를


‘홍익인간 프로젝트’는 한양대 사범대학과 사범대학부속중학교(이하 한대부중)가 협업해 만든 교육봉사 프로그램이다. 프로젝트는 봉사 시간이 필요한 학부생과 영어 성적이 부진한 중학생, 현장의 교육법을 연구하는 교수로 구성한 소규모 공익사업이다. 홍익인간 프로젝트는 ‘널리 이롭게 하라’는 고조선의 건국이념에서 유래했다.
 
교직과정 중인 학부생들은 30시간의 ‘한양사회봉사’와 별도로 60시간의 ‘교육봉사활동’을 해야 한다. 졸업과 취업요건 등 의무화된 봉사활동은 본래의 의미가 퇴색된 채 시간 채우기로 전락하곤 한다. 최준수(영어교육과 3) 씨는 “대다수의 교육봉사가 수업을 준비하는 보조작업에 그치게 된다”며 “직접 학생들을 가르칠 기회가 적다”고 말했다. 그나마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는 교육봉사는 초등학교 독서실이나 단기성 돌봄 교실 정도다. 중, 고등학교 교사 임용을 꿈꾸는 사범대 학생들에게는 아쉬운 점이다.
 
▲ '홍익인간 프로젝트' 멘토로 참여한 최준수(영어교육과 3) 씨가 한대부중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영어교육과의 안성호, 이문우 교수는 한국 영어교육의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홍익인간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두 교수는 현재 한국의 교육제도가 학습이 부진한 학생들을 위한 개별교육이 부족하다는 점에 주목했다. 정규 수업 시간에 한 명의 교사가 수십 명에 달하는 학생들에게 맞춤 교육을 제공하기 어렵다. 학생 중심의 개별화된 교육을 어떻게 도입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의 결과물로 ‘홍익인간 프로젝트’가 출범된 것. 이 교수는 “연구실에서 단순히 연구만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지식’에 접근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홍익인간 프로젝트는 지난해 5월에 시작해 올해 2년째 진행하고 있다. 멘토와 멘티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멘티로 참여한 김모 씨(한대부중 3)는 “일대일 방식이라서 질문하는 데 망설이지 않는다”며 "익숙한 학교 교실에서 칠판으로 멘토링을 받는 게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멘토로 참여한 이준범(영어교육과 2) 씨는 “멘티가 처한 환경 때문인지 정서적으로 닫혀 있는 경우가 있었다"며 "지식전달 이전에 학생의 마음을 여는 경험을 배웠다”고 밝혔다.
 
▲홍익인간 프로젝트를 구상한 안성호 영어교육과 교수가 연구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안 교수와 이 교수는 학부생들이 지도과정에서 겪는 어려움과 고민을 웹 카페 등을 이용해 의논하고 있다. 반면 프로젝트의 운영의 강제성은 부여하지 않고 있다. 멘티가 멘토와 맞지 않는다고 일방적으로 거부할 경우 고충 해결을 위해 노력하지만, 멘티를 강압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시킬 수는 없다. 이 교수는 “억지로 프로젝트를 운영하기보다는 상향식(bottom-up)의 학습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두 교수는 "‘자율’과 ‘자생(自生)’에 우선적으로 초점을 맞췄다"고 했다. 두 교수는 프로젝트의 진행으로 멘토의 ‘자신에 대한 자발적 반성’이 멘토링의 지속력과 멘티와의 신뢰 관계에 긍정적 상관관계가 있음을 파악했다.
 
홍익인간 프로젝트 다음 기수 진행 여부는 미지수다. 프로젝트 운영사무국은 존재하지 않으며 지원금도 없다. 담당 교수는 성과금을 받지 않으며 한대부중도 교육부 차원의 추가지원금을 받지 않는다. 안 교수는 “정년을 앞두고 있어 다음 기수를 이어갈 운영자가 필요하지만 대가가 따르지 않는 활동이기에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2년 동안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효율적인 지도법을 알아냈는가’보다도 예비 교사들이 이에 대한 고민과 문제의식을 느꼈다는 게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글/ 김현섭 기자          swiken1@hanyang.ac.kr
사진/ 김주은 기자        coram0deo@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