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1/23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중앙일보] 김우승 한양대 총장, 대학의 사회적 영향력에 대한 인터뷰

11월 23일자 '덜 가르치고 더 코칭 … 대학 ‘실험실서 시장으로’ 나가라'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DpfCB

내용
 11월 23일자 주말판 <중앙일보>는 김우승 총장과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이번 인터뷰에서 김우승 총장은 “대학은 사회, 특히 산업체와의 연결성을 강화해 산학협력의 중심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 총장은 한양대 에너지 공학과 선양국 교수와 화학과 성명모 교수가 해외기업으로부터 330만 달러 규모의 기술이전 수입을 올린 사례를 들며 대학이 재정난을 타개하기 위하여 무엇보다 산학협력에서 활로를 찾아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동문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기업이 총 1만 213개이며 동문이 대표로 재직중인 설립 7년미만 스타트업이 2153개인 사실을 언급하며 “창업은 한양대의 전통이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장은 “(학생들에게) 학부 기간 전공과 관련한 직무능력을 확실히,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건학이념인 사랑의 실천자가 되도록 출중하게 키워 주겠다”며 여기서 말한 직무 능력은 “전공과 관련한 산업게(Industry)나 사회가 필요로 하는 지식과 경험을 말한다”고 밝혔습니다. 산업계, 사회가 요구하는 직무능력을 가르치는 방법으로 김 총장은 ‘산업 연계 문제 기반 프로젝트 수업(IC-PBL : Industry-Coupled Project(Problem)-Based Learning)의 예를 들었습니다.
 
 아울러 김 총장은 대학이 지식의 전달이라는 전통적인 역할을 넘어 학생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스스로 학습하는 역량을 키워주는 안내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대학평가가 정량적으로 대학의 역량을 집계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영향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joins.com/article/23639733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