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2/03 한양뉴스 > 성과

제목

대학의 학부생들, IC-PBL수업으로 국제정치 전문 학술서 출간 <‘대중’의 국제정치학>

한양대학교 출판부, 은용수 교수와 17명의 학생들이 함께 만든 책 출간

한양뉴스포털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z92CB

내용
(한양대 출판부 제공)
대중들의 입장에서 대중들의 목소리를 담은 국제정치 학술서가 출간됐다. 책의 제목은 <'대중'의 국제정치학>이고 책의 부제는 "청년시민, 세계를 논論하다"이다.

책의 표지에는 공동 저자의 이름 18명의 이름이 빼곡하게 적혀 있다. 이 중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은용수 교수를 제외한 17명은 모두 대학생이다.  이 책은 한 학기 동안 IC-PBL방식으로 진행된 '외교정책의 이해' 수업을 들은 학생들이 지식의 생산자이자 서술의 주체로 참여해 국제정치 문제를 청년시민의 눈으로 바라보고 분석한 글의 모음이다. 학생들 각자가 작성한 글은 17개의 꼭지로 모여 한국의 외교, 동북아시아 국제관계, 글로벌 이슈라는 3개의 큰 챕터를 구성했다. 책은 단순히 학생이 글을 썼다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은 교수는 6개월간 한 공간에서 함께 고민하고 발표하고 토론하며 완성한 연구논문들이라고 소개했다. 국제정치의 주요 이슈들을 학생이 중심이 되어 출간한 사례는 국내 대학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는 점에서 의미도 크다.

한편 이 책은 한양대 출판부의 IC-PBL Hyper Connected Education 시리즈로 출간됐다. IC-PBL(Industry Coupled Problem/Project Based Learning)은 실제 사회 및 산업체가 대학 수업과 유기적으로 연결된 초연결 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혁신적인 수업 방법이다. 이를 토대로 학생들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실제 사회의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모색하여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결과물을 생산한다. IC-PBL Hyper Connected Education 시리즈는 한양대의 청년들이 주체가 되어 자신이 살고 있는 세상의 문제를 바라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출한 실천적 성과물을 보다 넓은 세상과 공유하고자 기획되었다고 출판부는 밝혔다. 

다음은 은용수 교수의 출간에 대한 소개글 전문이다.


“국제정치는 너무 중요하기에 ‘학자’들에게만 맡겨둘 수 없다!” 대학이나 연구소와 같은 제도권 내에서 국제정치를 전문적으로 전공하는 ’학자’들의 연구와 저술은 물론 중요하다. 하지만 그것이 ‘너무나도 중요한’ 국제정치를 충분히 담지하고 있다고 할 수는 없다. 국제정치 이슈들은 말 그대로 일국적 경계에 머무르지 않고 무역, 통상, 봉쇄, 제재, 분쟁과 전쟁에 이르기까지 국경을 넘어 수많은 대중시민들의 ‘일상’에 직접적이며 나아가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 나아가 국제정치문제들이 일상과 연결될 때 생성되는 영향력의 크기나 양상은 시민들 각자가 어떤 상황과 위치에 처해 있느냐에 따라 크게 달라질 수 있다. 그럼에도 대중시민들은 그저 제도권 학자들의 연구 ’대상’으로만 머물러 있는 경향이 크다. 특히 통상적인 국제정치연구와 서술에서 대중시민들의 목소리는 국가 중심, 권력자 중심으로 일원화 혹은 일반화되어버린다. 하지만 국제정치가 갖고 있는 매우 엄중한 현실적인 영향과 그것의 일상적인 변이와 다양성을 다시금 상기해보면, 국제정치연구의 주체를 학자에서 대중시민으로까지 확장할 필요는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이 책의 기획의도이자 지향점이다. 이 책은 국제정치학의 대중화, 더 나아가 ‘대중의 국제정치학’을 추구한다. 이러한 의도를 실현하기 위해 대학의 교수와 학부의 학생들이 21세기 국제정치와 외교안보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집필하였다. 공동 집필이지만 핵심은 학생들이 청년시민으로써 국제정치를 자신의 문제로 인식하고, 지식의 수용자가 아닌 지식의 생산자로 서술의 ‘주체’가 되어보는 것이었다. 이 책에 실린 17개의 장들은 모두 학생들 스스로가 지난 6개월간 한 공간에서 함께 고민하고 발표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거쳐 완성된 연구논문들이다. 문재인정부의 외교정책이나 대북정책을 다룬 논문부터 동북아시아의 다자적 안보협력체제를 논하는 논문, 그리고 글로벌 환경오염과 난민이슈를 탐구하는 논문까지, 한국-아시아-세계를 넘나드는 글들이 모두 망라되어 있다.

이렇게 국제정치의 중요한 문제들을 다루는 전문 학술서를 ‘학생’이 중심 저자가 되어 출간되는 사례는 한국의 대학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그만큼 의미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제도권 ‘학자’들의 저서와 비교해보면 학생들의 글의 완성도가 부족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국제정치연구에서 학술적 정밀성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대중시민들이 서술의 주체가 되고 지식의 생산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 책을 읽은 독자들도, 이 책을 저술한 학생들과 마찬가지로 시민으로서, 또한 대중지식인으로서 국제정치의 ‘객체’에서 ‘주체’로 한 걸음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