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23 인터뷰 > 교수 > ERICA

제목

[ERICA's Innovation] 바다가 키운 꿈, 미국음향학회 석학회원으로!

[하이에리카] 해양융합공학과 최지웅 교수 인터뷰 다뤄

한양커뮤니케이터E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J4uUB

내용
바다가 키운 꿈, 미국음향학회 석학회원으로! 
해양융합공학과 최지웅 교수


해양융합공학과 최지웅교수가 미국음향학회의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 권위 있는 국제학회의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는 것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연구력을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바다에서 자라난 최 교수는 수중음향학이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의 근간 기술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해양융합공학과 최지웅 교수

연구는 사회에 이바지하는 것

지난 5월, 최지웅 교수는 미국음향학회로부터 기쁜 소식을 전해 받았다. 바로 미국음향학회 회원의 최고등급인 석학회원으로 선정된 것. 미국음향학회는 최 교수가 몸담은 수중음향학을 비롯해 건축음향학, 의학음향학, 구조(진동)음향학, 음성인식 등을 총망라하는 대형학회다. 음향학을 선도하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회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7,500여 명이 넘는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미국음향학회 석학회원은 1929년 학회 설립 이래 지난 90년간 550여 명밖에 누리지 못한 영예다. 한국에서는 최 교수가 5번째 선정이다.

"그동안 음향학의 발전을 위해 애써운 결과를 인정받아 기쁘게 생각합니다. 한편으로는 석학이라는 무게가 무겁기도 하고요. 앞으로 석학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양질의 논문을 쓰려면 더욱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기쁘기도 하지만 책임도 막중하다고 말하는 최지웅 교수. 사실 석학회원이 되려면 개인 업적, 기술성취 실적 등 자격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그러나 석학이라는 지위는 단순히 연구 실적이나 논문 발표 수만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사회발전에 이바지하는 학자의 면면을 갖춰야 비로소 얻을 수 있는 명예다. 최 교수의 경우 음향학 발전을 위한 국제적 활동과 사회 기여도 등을 두루 인정받아 석학회원으로 선정됐다.

최지웅 교수는 2011년 태평양지역 수중음향학술대회를 국내에 유치해 제주도에서 개최한 바 있으며, 서태평양지역 음향학회의 사무총장을 거쳐 현재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그리고 방위사업청 방산기술보호 자문위원, 해양수산부 해양이용영향검토 자문위원, 해군발전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교육, 강연과 같은 재능기부 활동도 활발히 펼치는 중이다. 연구활동도 사회적 기여도를 중시하는데, 이러한 생각은 최 교수의 해양음향공학연구실을 소개하는 홈페이지의 첫 문구만 봐도 알 수 있다. 

"연구실 홈페이지 맨 앞에 '국가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목표로 한다'고 쓰여 있습니다. 국가 재정으로 연구하기 때문에 허투루 국민 혈세를 낭비하면 안 되죠. 그래서 학생들에게도 늘 우리의 연구비는 세금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산업체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연구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해양음향공학연구실 연구팀은 1년에 2달 이상 바다 위에 머물며 실험을 진행한다.

음파, 미지의 영역 해저를 탐새하다

최지웅 교수의 연구 분야인 수중음향학은 수중에서 음파를 이용해 해양에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문제를 다루는 학문이다. 예를들어 국방 분야에서는 수중무기 유도, 원격탐지 및 식별 수중통신, 산업 분야에서는 해양환경 모니터링, 해저지형탐사, 해양생물 모니터링, 수중 소음 조사등에 활용될 수 있다.

“21세기에도 인간의 손이 미치지 못히는 유일한 두 곳이 있는데 바로 우주와 바닷속이죠. 앞으로 인간이 살아남으려면 우주와 바다를 연구해야 합니다. 특히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는바닷속 해양자원을 잘 횔용해야 합니다.” 

하지만 우주나 해저 모두 인간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 곳이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첨단과학기술을 통해 간접적으로 연구히는 방법을 찾아내고 있다. 우주나 육상에서는 전파를 이용하여 물체를 탐지하고 정보를 송수신한다면, 바닷속은 음파를이용한다. 수중음항학은 물속에서 소리가 어떻게 전파되는지 산란. 반사. 속도 등 음파의 물리적 특성을 연구하는것으로, 그러한 특성을이용해 국방이나 각종 산업 분야계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제시한다.

대학 연구실로서는 최고 수준의 대형 수조실험실을 보유한 최 교수는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방과학연구소 지원으로, ‘수중네트워크를 위한 수중 센서 최적 배치’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사실 수중음향학은 제2차 세계대전 시 독일의 유보트 잠수함을 탐지하기 위한 군사적 목적으로 발전했다. 본 연구는 군에서 해역을 감시하기 위해 서로 연동되는 다수의 센서를 바닷속에 배치할 때 어떻게 배치하는 것이 효율적인가를 연구하는 것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 중 하나로 꼽히는 사물인터넷을 바닷속에 구현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신재생에너지 중 하나인 풍력이 입지 및 소음 문제로 육상게서 해상풍력으로 전환되고 있는데 해상풍력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중소음 역시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친다. 그 때문에 어느 정도의 소음이 어느 범위까지 영향을 미치는지 측정하고 예측하는 기술을 개발히는 중이다.
 
▲해양음향공학연구실 연구팀의 실험 진행 모습
▲최지웅 교수가 이끄는 해양음향공학연구실에서는 대형수조가 갖춰져 있어
실제와 비슷한 환경에서 수중음향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

바다처럼 무한한 수중음향학의 영역

진해에서 나고 자란 최지웅 교수는 어린 시절부터 바다를 보며 꿈을 키워왔다. 어린 시절 한때 해군장교를 꿈꾸기도 했지만, 한양대학교 해양학괴를 선택해 수중음향학을 공부하면서 여전히 바다리는 넓은 품에서 꿈을 키우는중이다. 실제 최 교수의 해양음향공학연구실 연구팀은 1년에 2달 이상을 바다에서 지낸다. 미국 워싱턴대학교에서 연구원으로 재직하던 시절에는 한 달이 훨씬 넘는 기간 동안 대서양 한가운데 떠 있는 연구선에서 실험만 하며 지낸 적도 있다. 하지만 아무리 바다를 사랑한다고 해도 출렁이는 바다 위에서 실현한다는 것은 여간 곤혹스러운 일이 아니다.

"물속에서 장비들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지켜보려면 컴퓨터 모니터를 응시해야합니다. 배만 타도 멀미를 하는데 컴퓨터 모니터까지 바라봐야 하니 속이 울렁거릴 수밖에 없죠. 그리고 장기간 배 위에서 지낸 뒤 육지에 내리면 이번엔 땅이 흔들거려 육지 멀미를 하게 됩니다.”

그렇게 멀미로 고생하면서도 바다에 나가 실험하는 재미를 포기할수 없다는 최 교수. 기끔은 돌고래 떼들의 응원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비, 바람 등변수가 많은 해양 연구는 목표한 연구의 50%만 수행해도 대성공이라 절로 겸손해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최교수는 수중음향학의 전도유망한 미래를 자신있게 확신했다.

“인간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곳이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해양 연구는 장비나 센서들끼리 연동해서 작동하는 수중 사물인터넷이 중심이 될 것입니다. 이 분야에서 수중음향학은 핵심 기술이라 할 수 있죠. 그 밖의 해양안보, 해양자원 연구에서도 수중음향학이 기초입니다. 수중음향학은 앞으로 우리나라의 근간 기술이 될 것입니다.”

그리 많지 않은 나이에 석학의 반열에 오른 최 교수는 연구에 대한 꿈을 아직 이루지 못했다고 힘주어 말한다. 사물인터넷과의 융합처럼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기술이 등장해 수중음향학의 영역을 확장시킬지 누가 알겠는가. 수중음향학의 발전은 무궁무진하기에 감히 최종 연구 목표를 세울 수 없다고 말하는 최 교수. 대해를 바라보며 꿈을 키웠기 때문일까. 최지웅 교수의 꿈은 무한대로 확장되는 중이다. 

▲미국음향학회 석학회원

최지웅교수가선정된 ‘미국음향학회' 석학회원이란?


전 세계 7,500여 명의 회원이 활동 중인 ‘미국음향학회’는 음향학을 선도하는 가장 권위 있는 학회다. 회원 중 최고등급인 석학회원의 자리에는 지난 90여 년간 전 세계에서 550여 명밖에 오르지 못했다. 바꿔 말해, 석학회원은 세계 최고의 전문가임을 상징하는 영예다.

박영임 사진 하지권





 

본 내용은 한양대 소식지 'HY ERICA(하이에리카)'의 2020년 여름호(통권 제95호)에 게재된 것입니다.

▶ HY ERICA(하이에리카) 2020년 여름호(통권 제95호) 보러가기
▶[[한양위키]]에서 'HY ERICA(하이에리카)' 자세히 알아보기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