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7/30 한양뉴스 > 교수

제목

정경영 교수, 썸머 페스티벌에서 해설 맡아…”클래식 시리즈를 한 자리에서”

모든 공연을 해설자로 나서 더욱 쉽고 재미있게 이끌 예정

한양커뮤니케이터H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C8YVB

내용
한양대 정경영 작곡과 교수가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에서 주최하는 ‘2020 썸머 페스티벌’에서 해설을 맡았다.

오는 7월 31일부터 8월 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되는 썸머 페스티벌은 쉬운 해설과 흥미로운 영상이 함께하는 클래식 프로그램이다. 올해 썸머 페스티벌은 썸머 클래식과 앙상블 콘서트로 구성돼 다양한 클래식 공연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먼저 31일과 8월 7,8일에 열리는 ‘썸머 클래식’에서는 객원지휘자 임헌정이 이끄는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연주와 함께, 하모니시스트 이윤석이 협업자로 나서 귀에 익은 친근한 세레나데와 왈츠, 생상스의 음악을 들려준다. 또한,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에서는 피아니스트 이화경이 두 명의 피아니스트 역할을 혼자 맡아 새로운 연주를 들려줄 계획이다.

다음으로 '앙상블 콘서트'는 현악 프로그램 '앙상블 콘서트ⅠStrings'와 관악 프로그램 '앙상블 콘서트Ⅱ Winds'의 두 공연으로 진행된다. 8월 4일에 열리는 '앙상블 콘서트ⅠStrings'은 최혁재 지휘자와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연주로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제10번 G장조', '제9번 A장조 크로이쳐' 등 화려한 현악기의 기교와 합주력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하모니시스트 이윤석이 무디의 '다른 날로부터'와 실베르센의 하모니카와 현악오케스트라를 위한 "참나무" 중 '평화를 찾아서'를 들려줄 계획이다.

8월 5일 열리는 '앙상블 콘서트Ⅱ Winds'에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이석준 교수가 예술 감독으로 나서 비제의 '카르멘 모음곡', 멘델스존의 '한 여름 밤의 꿈' 등 관악기가 주인인 곡을 선보인다. 또한 노르웨이 작곡가인 크리스티안 린데만의 '하모니카와 관악 앙상블을 위한 3개의 바가텔'을 이윤석의 하모니카와 관악기가 어우러져 한국 관객에게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입장 연령을 만 5세로 낮춰 아이들도 관람할 수 있도록 했으며, 공연장을 작은 규모로 축소하고 한자리 띄어 앉기를 실천해 최대한 안전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게 했다. 티켓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하여 예매할 수 있으며, 23일 오전 10시부터 판매하는 특별 패키지를 통하여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2020 썸머 페스티벌 포스터 <출처: 세종문화회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단>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