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8/07 인터뷰 > 동문 중요기사

제목

장기민 동문, 저서 『홍대 앞은 왜 홍대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로 가득할까』로 작가의 길에 발을 내딛다

‘디자인’의 눈으로 ‘경제’를 이해하는 사회를 꿈꾸다

권민정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fk0WB

내용
사람들은 홍대 앞에서 약속을 잡지만 그 장소가 남의 학교라고 인식하지 않는다. 점심을 먹기 위해 코앞에 있는 맥도날드보단 길 건너의 서브웨이를 간다. 무의식 속에서 일어나는 일상은 디자인 경제와 깊은 관련이 있다. 디자인 경제란, 여러 선택을 통해 디자인되는 우리의 삶과 일상 속 경제생활 간의 관계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립된 개념이다. 장기민(산업디자인 석사과정) 씨는 독자들이 새로운 시각을 통해 디자인 경제를 바라볼 수 있도록 지난 7월 『홍대 앞은 왜 홍대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로 가득할까』를 출간했다. 
 
▲장기민(산업디자인 석사과정) 씨는 지난 7월 책 『홍대 앞은 왜 홍대를 다니지 않는 사람들로 가득할까』를 출간했다. 장 씨의 책은 교보문고 자기계발 TOP 10에 진입하며 많은 독자에게 사랑받는 중이다.

학창 시절부터 디자인에 관심이 있던 장 씨는 자연스럽게 산업디자인과에 진학했다. 입학한 그해, 대학 공부를 병행하며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이룰 수 없다고 느낀 장 씨는 휴학계를 냈다. 휴학 후 그는 ‘케비네이드’라는 작은 회사를 설립했고, 해당 회사를 아이디어 상품 전문업체인 ‘디자인링크’ 회사로 발전시켰다. 장 씨는 창업 전선에 뛰어들어 다양한 성과를 냈다. 현재는 M&A를 통해 ‘디자인링크’를 매각한 후, 디자인 경제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디자인 경제 연구소 소장으로 활동 중인 장 씨는 디자인 경제에 한 획을 긋고 싶다는 야망이 있었다. 장 씨는 디자인이 기업 입장에서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깨달은 후, 소비자 입장에서 디자인의 개념을 재정립하고자 했다. 장 씨는 소비자의 측면에서 디자인 경제를 논한 이번 도서를 통해 그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
 
어릴 적부터 글솜씨가 좋아 언론사와 학보사에 디자인 경제에 관한 칼럼을 기고했던 장 씨. 그는 마침내 작가로서 자신의 책을 출간했다. 장 씨는 글쓰기에 대한 갈망이 있었다글 쓰는 일을 좋아하기 때문에 책 집필도 빠르게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장 씨는 과거 비즈니스 경험을 살려 집필부터 출판까지의 과정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었다. 그는 여러 출판사 중 나의 목소리를 가장 잘 수용할 수 있는 출판사를 선택해 책을 수월히 출간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장 씨는 다양한 일상의 모습을 디자인과 경제의 시각으로 그려냈다.
책을 통해 독자들이 디자인의 눈으로 경제를 이해했으면 하는 바람을 드러냈다. (리드리드출판 제공)

책은 총 8파트로 구성돼 있으며 디자인과 경제를 융합해 세상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드러냈다. 장 씨는 모든 파트에 심혈을 기울였지만, 독자들에게 반응이 좋았던 ‘배달의 민족의 경제학’을 언급했다. 배달의 민족 김봉진 대표는 한 일례로 "샴푸 시장에서 1위 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타겟층을 설정하면 어디서든 억지로라도 1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 씨는 독자들에게 김 대표의 사례를 통해 “모두에게 인정받기보단 한 명에게 사랑받기 위해 노력하라”는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장 씨는 신간을 통해 세상을 보는 독자들의 시각이 좀 더 새롭게 디자인되길 바랐다. 장 씨는 “순간의 선택은 디자인과 관련 있다”며 “선택을 통해 자신을 디자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자인은 의미 부여의 과정이에요. 똑같은 재료와 공법으로 가방을 만들어도 어떤 의미를 부여했는지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죠.” 이어서 독자들에게 “일상 속에서 무의식적으로 받아들이는 부분이 없는지 점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장 씨는 작가로서 제2의 인생을 열었지만, 후배들을 위해 지난 15년부터 ERICA 캠퍼스에서 ‘디자인창업론’ 강의를 재능기부 하는 중이다. 장 씨는 과거 창업 경험자로서 그리고 ‘디자인링크’ 회사의 대표로서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장 씨는 “대학 재학 중 사회에서 많은 경험을 하길 바란다”며 한양인에게 응원의 말을 전했다.
 
끝으로 장 씨는 “오랫동안 꿈꾼 것을 실현했다”며 출간 소감을 응축했다. 장 씨는 “부지런히 자신의 꿈을 향해 준비하는 사람이 승리한다”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출판된 책은 청년층이 주 타겟층이에요. 오는 9월 청소년들을 위한 책을 출간할 예정입니다.” 작가로서 새로운 길을 걷게 된 장 씨의 미래가 기대된다.


글/권민정 기자          mj0863@hanyang.ac.kr
사진/이윤서 기자          cipcd0909@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