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10/05 뉴스브리핑 > 언론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한국경제] 김우승 한양대 총장, 교육 혁신에 대한 인터뷰

10월 5일자 「“한양대, 産學연계 플랫폼·공유교육으로 경쟁력 키울 것”」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3DzcB

내용
10월 5일자 <한국경제>는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과의 인터뷰 기사를 전했습니다. 이번 인터뷰에서 김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 혁신을 위해선 환경, 방법, 내용 등 세 가지가 모두 바뀌어야 합니다. 재정을 투입하면 환경은 쉽게 바꿀 수 있지만, 교육방법과 콘텐츠는 가르치는 사람들의 몫이라 변화가 쉽지 않죠. 우선 학교가 나서 사회 니즈를 반영하는 교과과정과 교육 플랫폼을 구축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총장은 텔레프레전스 기반의 '하이 라이브(HY-LIVE)'와 산학연계 교육혁신 플랫폼인 'IC-PBL'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하이라이브를 통해 공유교육도 확대할 수 있다"며 "요즘은 유튜브로 모든 콘텐츠가 공유되는 시대, 대학교육도 마찬가지로 좋은 강사진,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각 대학이 공유하는 시대가 정착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김 총장은 "비대면 시대, 학령인구 감소 등을 감안할 때 미래에 살아남는 대학은 '연구 중심의 대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콘텐츠는 여기저기에 널려 있어 단순히 지식을 전달하는 대학의 역할은 줄어들 것이라며 일반 지식을 뛰어넘는 연구 중심의 대학만이 살아남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아울러 김 총장은 "미래에 살아남을 수 있는 대학은 학부생뿐만이 아니라 평생학습에 초점을 둔 대학"이라며 "정부가 온라인 석사과정을 허용하면서 각종 비대면 수업 규제가 대부분 해소된 만큼 이제 질 좋은 교육 콘텐츠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대학들의 몫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