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20/02/01 뉴스브리핑 > 교원활동브리핑 > 코멘트/인터뷰

제목

[한국일보] 최준호 의학과 교수, 틱장애 아동에 대한 인터뷰

2월 1일자 '“학령기 아동 5~10%가 틱 장애… 혼내거나 다그치면 증상 더 악화”'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9RHB

내용
2월 1일자 <한국일보>는 최준호 의학과 교수와 아동 틱장애를 주제로 진행한 인터뷰를 보도했습니다. 틱장애는 계속 어깨를 떨거나 이상한 기침 소리를 내는 증상입니다. 아이가 틱 증상을 보일 때 부모가 취할 바람직한 태도에 대해 최 교수는 “겉으로 나타난 증상에만 집중해 아이를 다그치면 안 됩니다. 주변에 협조를 구하고 아이가 편안함을 느끼는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틱장애는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다고 합니다. 뇌는 여러 기능이 서로 연결된 복합적 네트워크이기 때문에 어떠한 정신질환의 원인을 뇌의 특정 부분에 한정해 규명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최 교수는 약물치료, 심리행동 치료 등 틱장애 치료법에 대해 소개하며 틱 증상을 보이는 아이들은 부모의 각별한 관심과 주변의 협조가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우리 모두는 아무리 멀쩡해 보여도 저마다 조금씩 정신질환 이부를 갖고 있다”며 “틱도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흔한 질환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202001281952097988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