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053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20-10 15

[교원활동브리핑][한겨레] 정병호 교수, 칼럼 '국경을 넘는 한민족' 기고

정병호 문화인류학과 교수는 10월 15일자 <한겨레>에 글 '국경을 넘는 한민족'을 기고했습니다. 정 교수는 조선왕조 말기 만주와 연해주, 하와이와 멕시코로 살길을 찾아 떠난 사람들을 비롯해 일제에 의해 토지를 뺴앗기고 북간도, 서간도로 이주한 사람들 , 전쟁 중 징용 및 위안부로 끌려간 사람들을 언급하며 일제 패망 당시 한민족 구성원의 5분의 1은 한반도를 떠나 있었음을 설명했습니다. 정 교수는 새로운 국경과 동아시아 냉전 체제에 막혀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은 이주한 나라에서도, 또 한국에서도 차별 받는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정 교수는 "북한 출신 주민과 사할린에서 귀환한 노인들은 바로 대한민국 국민이 되지만, 다른 동포들은 출신국의 경제력에 따라 다양한 규제와 차별의 대상이 된다. 심지어 법적으로 국민 자격을 회복한 동포들조차 여전히 '우리'가 아니라 '그들'로, '주변인', '경계인', '2등 시민'으로 여긴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무수한 사람들이 국가의 통제를 넘어서 전략적, 실천적으로 국경을 넘나들며 국가를 초월한 민족의 역사를 열었다. 이제 민족, 국민(국가), 문화를 동일시하고, 그것의 일치를 이상화해온 단일민족국가의 고정관념과 국가 중심의 편협한 '국사' 개념은 극복할 때가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10 15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교수, 세설신어 '난진이퇴(難進易退)'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10월 15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 난진이퇴(難進易退)」편을 기고했습니다. 맹자는 공자가 "에로써 나아가고 의로써 물러났다(進以禮 退以義)"고 높였다고 합니다. 주자는 "세 번 사양한 뒤에 나아가고, 한 번 읍하고서 물러났다(三辭而進 一揖而退)"라고 풀이했습니다. 정 교수는 "주자가 일생 지킨 원칙은 난진이퇴(難進易退)였다. 나아감은 어렵게 하고, 물러남은 쉽게 한다는 말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교수는 이익의 '성호사설'에서 난진이퇴의 뜻이 담긴 구절을 소개했습니다. "나라의 충신은 반드시 나감을 어렵게 하는 가운데 있게 마련이다. 이를 어려워하는 사람은 그 일이 무겁고도 커서 능히 감당치 못할까 염려하는 것이다. 소인은 나아감을 쉽게 여긴다. 쉽게 여기는 사람은 멋대로 탐욕을 부려 거리끼지 않거나, 틀림없이 경박하여서 망령된 행동을 하는 자이다.(國之忠臣, 必在難進之中, 難之者爲其事之重且大, 恐不能堪也. 小人易進, 易之者非貪冒不忌,則必퀝輕妄作者也)." 정 교수는 "하는 일 없이 자리만 차지한 채 배 불릴 생각에 꼬리만 흔들어대는 것은 위에서 그걸 좋아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10 15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김정기 교수, 글 「“세상이 왜 이래” "세월은 왜 또 저래"」 기고

김정기 정보사회미디어학과 교수는 10월 12일자 <중앙일보>에 연재글 소통카페 : “세상이 왜 이래” "세월은 왜 또 저래" 를 기고했습니다. 김 교수는 추석연휴 이동자제 현수막 디자인공모에 당선한 ‘불효자는 옵니다’ 문구를 언급하며 “한국인의 정서와 애환이 담겨있고, 위트와 해학도 일품이다. 무엇보다 되바라진 악다구니와 억지가 없고 그윽한 은근과 따뜻한 체취, 진정 그리운 것을 대접할 줄 아는 예의가 있어 참 좋다”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김 교수는 “권력의 엄정함과 겸허함이 사라지고 궤변이 설치는 세상이다”라며 “정말 ‘세상이 왜이래’, ‘세월은 왜 또 저래’”라는 유명 가수의 노랫말을 인용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10 14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이삼식 교수, 칼럼 '응답하라 2020 인구주택 총조사' 기고

이삼식 정책학과 교수는 10월 14일자 <조선일보>에 글 '응답하라 2020 인구주택 총조사'를 기고했습니다. 이 교수는 인구주택 총조사에 대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직접 질문하는 유일한 조사다. 인구센서스는 현재 우리 모습을, 그리고 삶의 방식을 실체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라며 "그러나 인구 센서스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 조사원대면에 대한 거부감, 시간 부족, 귀찮아서 등 다양한 이유로 소극적이며, 심지어 부정적인 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이에 따라 "인구센서스 응답을 법으로 의무화하고 조사 대상자 걱정과 부담을 줄이는 다양한 조치에만 머물러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응답이라는 정성에 대해 국민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확고해야 하며, 동시에 응답 결과를 투명하게 활용해 국민 신뢰를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30

[교원활동브리핑][한겨레] 신영전 교수, 칼럼 「의대생은 학교를 떠나라」 기고

신영전 의학과 교수는 9월 30일자 <한겨레>에 칼럼 '의대생은 학교를 떠나라'를 기고했습니다. 신 교수는 "현재의 의과대학 교육은 좋은 의사를 양성하는 데 실패했다."며 이런 실패의 책임은 전적으로 기성세대와 그 위 선배들에게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정부도 이에 못지 않은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 교수는 의대생들에게 "의사란 평생 환자들의 피, 고름, 대소변 속에서 뒹굴어야 하는 직업이다. 종종 허벅지를 꼬집으며 졸음을 참아야 하고, 식사를 하다가도 뛰쳐나가야 하며, 모처럼 떠난 휴가길에서도 입원 환자의 혈압을 틈틈이 확인하고 어쩌면 가족들을 놔두고 먼저 돌아와야 하는직업이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신 교수는 "그러니 그런 직업을 갖기 싫다면, 지금이라도 의대를 떠나라."라며 "떠나기 싫으면 의과대학을 좋은 의사를 키우는 곳으로 바꿔라"라고 전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30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강진아 교수, 글 「백성과 다투지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 기고

강진아 사학과 교수는 9월 30일자 <중앙일보>에 기고글 '백성과 다투지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를 기고했습니다. 강 교수는 이번 글을 통해 서구 모델의 대안으로 제기되는 '중국 모델'의 실상을 짚었습니다. 미국 UCLA 사학과 교수 로이 빈 윙은 명(明)·청(淸) 시대의 전통 중국이야말로 현대 복지국가와 비슷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통치 이념이 성장보다 분배를 강조했고, 사회적 조화를 우선했으며, 재정으로 거둬들인 조세가 적었다는 논리입니다. 강 교수는 실제로 전통 중국이 내세운 도덕경제의 실상은 황제와 소수 관료가 지방 유력자와 손잡고 백성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구조였음을 지적했습니다. 또한 경제부흥을 위해 상인과 상업을 이용하면서도 이념적으로는 억암했음을 설명했습니다. 한편 강 교수는 재정과 소득세 구조로 보았을 때 한국이야말로 민주주의 아래에서 국민의 힘이 센 덕분에 현대적 방식으로 도덕경제와 성장을 비교적 균형있게 타협시키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28

[교원활동브리핑][동아일보] 하준경 교수, 칼럼 「'영끌 빚투'에 빠진 청년 위한 정책 필요하다」 기고

하준경 경제학부 교수는 9월 28일자 <동아일보>에 칼럼 「'영끌 빚투'에 빠진 청년 위한 정책 필요하다」를 기고했습니다. 하 교수는 30대의 '영끌'(영혼가지 끌어모아)로 '빚투'(빚을 내 투자)하는 모습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하 교수는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초저금리를 . 하지만 풀린 돈이 생산적 활동보다 자산 가격을 떠받치는 데 투입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 교수는 "돈이 넘치는 상황은 청년들에게 기회가 될 수도 있지만 덫이 되기도 쉽다. 특히 규모가 큰 주택담보대출과 그 부족액을 메우려는 영끌 신용대출은 수십 년을 내다보는 주택 투자에 쓰이는 만큼 위험도 크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장기적인 관점에서 30대의 공황구매는 합리화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하 교수는 "지금 좋아 보이는 고층 신축 아파트도 앞으로 30년 후엔 구축이 될 것이고, 그 때 더 높은 층수로 재건축될 확률도 낮다. 금리도 이미 제로에 가까워 30년 후에 더 낮아져 있으리라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기득권의 근시안적 이익 때문에 청년들이 좌절하는 일이 더 이상 되풀이되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25

[교원활동브리핑][매일경제] 양창수 교수, 칼럼 '양심과 청탁' 기고

양창수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9월 25일자 <매일경제>에 칼럼 '양심과 청탁'을 기고했습니다. 양 교수는 효와 충을 중심으로 하는 유교 사회에서 가족, 그리고 국가 기타 집단을 개인보다 훨씬 앞세우는 사고방식이 아직 우리를 지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사회에서는 결국 일이 '사람 사이의 관계'라는 것에 귀착된다는 것입니다. 양 교수는 "이러한 사회에서는 부탁 또는 청탁이라는 것이 넘쳐난다"라며 "예를 들면 변호사 선임도 수사하는 검사, 재판하는 판사와 지연·학연 등으로 가까운 사람을 찾아간다."라고 말하며 청탁이 횡행하는 세태를 비판했습니다. 양 교수는 우리 나라가가 양반만이 특권을 누리던 신분제 사회에서 민주주의로 전환된 것을 "가히 혁명이라고 할 것이다"라며 "아직 혁명은 끝나지 않았다. 무엇보다 혁명을 끌고 갈 수 있는 새로운 인간, 즉 '양심 있는 개인'으로 거듭 나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24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교수, 연재글 「세설신어 : 호승강녕(好勝甘佞)」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9월 24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 호승강녕(好勝甘佞)」편을 기고했습니다. 호승강녕은 당나라 육지(陸贄‧754~805)가 임금에게 올린 글을 엮은 '육선공주의(陸宣公奏議)' 중 '봉천에서 여러 신하를 자주 만나 일을 논할 것을 청하는 글(奉天請數對群臣許論事狀)'에 나오는 말입니다. “위에서 이기기를 좋아하면 반드시 아첨하는 말을 달게 여기고, 위에서 허물을 수치스러워하면 틀림없이 직간을 꺼리게 됩니다. 이렇게 하면 아첨하는 신하가 임금의 뜻만 따르게 되어 충실한 말이 들리지 않을 것입니다. 위에서 위세를 부리면 반드시 마음을 비워 사물을 대할 수가 없고, 위에서 강퍅스러우면 분명히 허물을 인정하여 바른 말을 받아들일 수 없게 됩니다. 이렇게 하면 아랫사람은 겁을 먹고 잘못을 피하려고만 들어, 마음이 담긴 말을 하지 않게 될 것입니다.(上好勝必甘於佞辭, 上恥過必忌於直諫. 如是則下之諂諛者順旨, 而忠實之語不聞矣. 上厲威必不能降情以接物, 上恣愎必不能引咎以受規, 如是則下之畏愞者避辜, 而情理之說不申矣.)” 정 교수는 이에 대해 "잘못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차이는 그 이후에 발생한다. 잘못을 덮으려 허물을 키우지 말고, 바른 말을 들어 잘못을 고치라는 말이다."라고 풀이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21

[교원활동브리핑][문화일보] 이창무 교수, 칼럼 「극단적 주택규제 극단적 폐해 부른다」

이창무 도시공학과 교수는 9월 21일자 <문화일보>에 칼럼 「극단적 주택규제 극단적 폐해 부른다」를 기고했습니다. 이 교수는 "요즘 정부 정책결정자들의, 욕심이 앞선 가격 하락도 아닌 불확실한 주간 가격상승률 둔화에 매달리는, 반복되는 가격 하락 전망은 필자를 불안케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올해 연이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은 즉각적인 효과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아파트 가격은 여전히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음을 지적하며 "고가주택 가격을 잡는 게 서민주택 가격을 안정시키지 못한다는 아픈 경험을 한 시기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또한 "언젠가는 도래할 침체기 경착륙의 부작용에 대비해 부동산 시장의 정상적이고 지속적인 규제 수준에 대해 해외의 특이한 사례들만 조합하는 노력이 아닌, 넓고 균형 잡힌 시야로 고민하는 출구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21

[교원활동브리핑][서울신문] 유성호 교수, 연재글 「문학의 순간」. 이준관 동시인편 기고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9월 21일자 <서울신문>에 연재글 「유성호 교수가 찾은 문학의 순간」 이준관 동시인 편을 기고했습니다. 이 시인은 전북 정읍 출신으로서 "고향의 자연 체험이 훗날 제 동시의 밑바탕이 되어주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시는 제게 구원입니다. 제가 시를 통해 슬픔을 치유했듯이 제가 쓴 시를 읽고 사람들이 슬픔을 치유하기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준관 시인은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동시 부문에 당선되어 동시인으로 등단했고 1974년에는 박목월 시인이 창간한 '심상'에 시가 당선되어 시인으로도 등단했습니다. 유 교수는 이준관 시인에 대해 "우리는 삶이 힘들어질 때마다 이준관의 동시를 읽으면서 그가 흘려준 동심의 세계를 통해 잃어버린 시간을 내내 그리워할 것이다. 깊고도 지속적인 그의 치유와 긍정의 시쓰기가 요즘 같은 감염병 시대에 근원적 존재 탐구워 치유로 끝없이 이어져갈 것을 믿게 되는 순간이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

2020-09 19

[교원활동브리핑][한국일보] 전영수 교수, 연재글 「인구와 경제」 기고

전영수 글로벌사회적경제학과 교수는 9월 19일자 <한국일보>에 연재글 「인구와 경제 : ‘간병’ 쓰나미 피할 수 없다면… 新부가가치 마중물로」편을 기고했습니다. 전 교수는 2026년부터 20년간 생산가능인구의 절반가량이 부양인구에서 피부양인구로 전환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늙은 사회의 개막이 낳을 불편·불안한 갈등 지점은 간병 이슈로 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전 교수는 "간병사회는 인구변화가 낳은 확정적인 미래풍경이다. 인구변화의 흐름에 맞춰 지속 가능성을 확보하자면 패러다임 전환이 시급하다."며 '고성장→저성장'에 맞춰 고안된 과거 시스템을 수정해 수축사회에 맞도록 재편하는 게 좋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노후 이슈를 생산적인 사회투자로 인식, 신부가가치를 만들어낼 혁신모델로 삼는 것이 중요하다. 고령산업은 간병·의료만이 아닌 생활 전반의 공급 체계로 시장화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클릭) 언론 속 전문가, 한양대 교수들의 활동을 어떨까? [[한양위키]]에서 확인하기! hyu.wiki/교원언론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