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11/12 한양뉴스 > 교수

제목

한양대 이영무‧김선정 교수, CES 2019 혁신상 수상

각각 가정용 신선도 유지 장치,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 개발

디지털뉴스팀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RaUn

내용
▲이영무 교수(좌), 김선정 교수(우)

이영무 에너지공학과 ‧ 김선정 전기생체공학부 교수팀이 각각 개발한 제품이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Consumer Technology Show) 2019’ 혁신상(Innovation Award)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지난 11월 8일(현지시간) CES측은 발표했다.

CES 혁신상은 생활가전 등 30여개 분야에서 디자인‧기술‧소비자 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혁신 제품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한양대는 2019년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될 CES 2019에서 두 개의 혁신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제품들은 CES 2019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CES에 따르면, 이영무 교수의 수상작은 가정용 산소‧질소 발생기(제품명 : O2N2)다. 농축 질소를 와인‧채소 등의 보관용기에 주입해 맛과 품질을 장시간 유지할 수 있게 한다. 또 농축 산소를 발생시켜 운동 후 휴식을 취하거나 산소 공급이 필요한 사람에게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 제품은 IoT 기술을 통해 산소 질소 농도의 양을 모바일로도 제어가 가능하다.
 
김선정 교수의 수상작은 자가발전 구조신호 장치(제품명: Self-powered Emergency Signal Device)다. 이 장치는 배터리 없이 바다의 파도로 전기를 생산하고 이를 GPS 신호 송신 및 LED 발광(發光)에 사용해 해양 응급상황에서 조난자 구조작업이 용이하도록 설계됐다. 김 교수가 개발한 장치는 배터리를 보완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기술로, 향후 군수‧항공‧우주산업 등에도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연구하는 총장’으로 유명한 이영무 교수는 세계 최고 과학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분리막 관련 논문을 게재했다. 김선정 교수는 ‘전기를 스스로 생산하는 실’ 논문을 역시 ‘사이언스’에 게재한 바 있다. 두 교수는 본인의 연구를 활용해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제품들을 개발했다.
 
한양대 관계자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에서 두 개의 혁신상을 받는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며 “앞으로도 우리대학이 추구하는 실용학풍을 통해 사회에 힘이 되는 교육과 연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ES에서 수상한 제품들은 교육부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 시제품을 완성했다.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