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50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6-06 27

[정책]대중모금 캠페인, ‘Club 동행한대’ 전화모금 실시

대중모금 캠페인 ‘Club 동행한대’ 전화모금이 실시됐다. 이번 모금은 작년 10월 20일 집중 거액 모금 캠페인 ‘한양, 힘이 되는 밤’ 이후 중소액 대중 모금 캠페인으로의 확대 추진하며 진행됐다. 이번 모금 캠페인을 통해 집중적인 홍보 및 동문 기부자 수의 확보가 기대되고 있다. ▲ ‘Club 동행한대’ 전화모금은 특히 동문과의 관계 형성 측면에서 의미가를 더했다. 이번 모금 캠페인은 동문과의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기부자 발굴을 목표로 한다. 특히 본 모금 캠페인은 동문과의 관계 형성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단순히 모금액 증대 목표 보다 동문과의 지속적인 관계 형성을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기부자 발굴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기존 기부자에 대한 기부 예우를 진행하고는 있지만, 동문과의 지속적인 소통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만큼 이번에는 동문과의 원활한 관계 형성을 위해 동문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전체 동문을 대상으로 이메일 설문조사를 시행한다. 대중모금 캠페인 프로세스는 가장 먼저 데이터베이스(DB)를 선별한다. 전체 12만 동문 중 후원 가능성이 가장 높은 그룹 약 2만 명을 선별한 후 관계 형성을 위해 △학교에 대한 관심도 조사 △ 이메일 설문조사 및 SMS 발송 △학교 발전 소식 안내 및 홍보 브로셔 제공 △대중모금 캠페인 실행 등이 이뤄진다. ▲ 이영무 한양대 총장은 6월 24일 신본관 5층 대외협력팀 TM실을 방문해 TM요원 학생들을 격려 방문했다. 세부적으로 대중모금 캠페인 아이템은 1개 구좌 당 2만 원으로 등록금 및 생활비 지원, 취업역량강화 지원금 및 해외 인턴십 지원이 가능하다. 지난 6월 23일부터 오는 7월 15일까지 이어지며 재학생 caller 13명과 전문 컨설턴트 2명이 한양대 신본관 5층 TM실에서 지원한다. 한편 6월 24일 오전 10시 30분에는 이영무 한양대 총장이 신본관 5층 대외협력팀 TM실을 방문해 TM요원 학생들을 격려 방문하고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6-04 29

[리뷰][동행한대 2016년 봄호] 한양과 함께해서 행복한 ‘기부’

▲ 한양대 발전기금 뉴스레터 ‘동행한대’ 2016년 봄호(통권 제1호) 한양대 대외협력처는 발전기금 뉴스레터 ‘동행한대’ 2016년 봄호(통권 제1호)를 발간했다. 동행한대는 한양대와 후원자분들이 ‘함께 함으로써(同行)’, ‘함께 행복해진다(同幸)’는 의미를 담고있다. 첫 번째 걸음을 내딛는 호인만큼 이영무 한양대 총장의 발간사와 구자준 한양발전후원회 공동위원장의 축사로 문을 연다. 이어 주요 콘텐츠로 △희망, 100°C △사랑, 36.5°C △나눔칼럼 등이 실렸다. 이외에도 기부 관련 단신을 전하는 FOCUS ON과 발전기금 News, 기부 연관 수치를 인포그래픽으로 전달하는 기부 REPORT, 이달의 기부자 리스트가 수록됐다. ‘희망, 100°C’에는 김상면 자화전자(주) 회장의 ‘한양의 자부심과 명예를 높이는 의미 있는 나눔’ 인터뷰가 담겼다. 김 회장은 금속공학 66학번 동문으로, 현재까지 누적 기부액이 5억 원을 넘어 명예의 전당 President's Honor Club(5억 원 이상)에 등재된 인물이다. 공감을 통한 나눔으로 밝은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그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기부에 대한 생각과 태도에 대해 이야기한다. ‘사랑, 36.5°C’에는 첫 이야기는 故 송정옥 과장과 남편 이승일 동문이 소개됐다. 송 동문은 ERICA캠퍼스 대외협력처에 근무하던 중 올해 초 갑작스런 병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한양대와의 인연과 사랑을 각별하게 생각했던 그녀의 뜻을 받아 남편인 이 동문은 영어영문학과 십시일반 장학기금 1천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를 통해 슬픔을 사랑으로 대신하며 아내와의 약속을 지킨 가족의 모습이 나눔의 따뜻한 온기에 대해 생각케 한다. ‘사랑, 36.5°C’의 두 번째 이야기는 장대석(기계공학·06) 박사의 ‘청춘의 꿈을 나누다’ 내용이 전해졌다. 장 동문은 한양대 발전기금으로 1천1백 5십만 원을 기부했다. 그의 기부가 의미를 더하는 까닭은 장 동문이 학부에서 석박사통합과정을 거치며 한양대 장학기금으로 성장해온만큼 ‘장학금 돌려주기’를 몸소 실천했기 때문이다. 그의 기부는 경제적 도움을 넘어 ‘기회의 나눔’으로 자리했다. ‘나눔칼럼’에는 최영우 (주)도움과나눔 대표이사가 기부, 특히 한국 대학에서의 기부문화에 대해 말한다. 최 이사는 4년 전부터 한양대의 모금전략 수립을 돕고 학교가 모금 친화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모금을 통해 대학은 진정한 사회적 대화를 배우고, 이타심의 경쟁력을 배운다는 그의 철학이 눈길을 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