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41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16-11 23

[성과]국내 4대 시중 은행 임원들의 출신 대학은?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분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국내 4대(신한은행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시중은행의 임원은 총 98명이었고, 이 중 한양대 출신은 3명(3%)이었다. 대학별로 살펴보면 서울대 22명(22.4%), 연세대 7명(7.1%), 고려대‧부산대‧성균관대 각 6명(16.3%), 서강대 4명(4%), 한양대‧건국대 각 3명(3%), 경희대‧영남대‧청주대‧홍익대 각 2명(2%), 광운대‧국민대‧단국대‧동국대 등이 각 1명(1%)으로 조사됐다.

2016-11 21

[인포그래픽]삼성전자 임원 학력 조사해보니…한양대 출신 임원 52명

조선비즈는 11월 16일자 기사에서 올 3분기 기준 삼성전자 임원 1,071명의 최종 학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한양대 출신 임원은 52명으로 전체의 4.8%로 조사됐다. ▼ 삼성전자 주요 임원 출신대학 현황 대학 인원 / 비율 서울대 107명 / 9.9% KAIST 86명 / 8.0% 연세대 74명 / 6.9% 고려대 61명 / 5.6% 성균관대 61명 / 5.6% 한양대 52명 / 4.8% 경북대 43명 / 4.0% 서강대 38명 / 3.5% 인하대 26명 / 2.4% 광운대 21명 / 1.9% 한양대 출신 대표적인 임원으로는 윤부근 삼성전자 사장(통신공학과 74) △엄대현 삼성법무팀 담당임원 부사장 대우 △이수형 미래전략실 기획팀장 부사장 △최경식 무선 전략마케팅실 담당임원 부사장 △장시호 글로벌기술센터장 등으로 알려졌다. 한편, 가장 많은 임원을 배출한 곳은 서울대(107명)로 전체의 9.9%를 차지했다. 뒤이어 KAIST(86명), 연세대(74명), 고려대(61명), 성균관대(61명), 한양대(52명), 경북대(43명), 서강대(38명), 인하대(26명), 광운대(21명) 순으로 나타났다.

2016-11 16

[언론브리핑][법률저널] '2016년 행정고시, 서울대 '추락'…한양대 '두각''

11월 16일 <법률저널>은 2016년도 행정고시에서 한양대가 두각을 나타냈다는 내용을 전했습니다. 지난 9일 2016년도 행정고시 최종합격자 278명이 발표되었는데요. 한양대는 일반행정(전국) 12명, 일반행정(지역) 5명, 교육직 1명, 인사직 1명 등 총 21명의 합격자를 배출했습니다. 기존 많은 합격자들을 배출했던 대학들의 부진 속에서 한양대의 합격자 수는 지난해 11명 보다 두 배 가까이 증가하는 선전을 보였습니다. ▲11월 16일 <법률저널>

2016-11 14

[성과]한양대, ‘제58회 사법시험’ 합격자 6명 배출

11일 법무부가 발표한 2016년도 제58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발표에 따르면 한양대학교 합격자는 전체 합격자 중 5.5%인 6명을 배출하며 전체 대학 중 다섯 번째 많은 인원을 기록했다. ▲제58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주요 대학 현황 제58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는 총 109명으로, 대학별 합격자 중 가장 많은 합격자를 낸 대학은 서울대(17명)였다. 이어 고려대 14명 △연세대 11명 △이화여대 10명 △한양대 6명 △중앙대 5명 △서울시립대·동국대·성균관대 각 4명 △경북대·부산대·단국대·경찰대 각 3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행 변호사시험법의 개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사법시험은 2017년 59회 시험을 끝으로 폐지된다. 59회 사시는 올해의 절반가량인 약 50명만 뽑을 예정이다. 그 이후로는 대한민국 법조인의 배출 통로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으로 단일화된다.

2016-11 04

[성과]주요 사모펀드 파트너들의 출신 대학은?

11월 2일 자 한국경제는 ‘사모펀드 이끄는 사람들-파트너 46명 집중분석’이라는 제목으로 국내에서 활동하는 23개 주요 PEF 운용사 대표급 파트너 46명의 학력과 경력 등을 전수조사했다. 한양대 출신 1명을 포함하여 서울대 19명, 고려대 9명, 연세대 3명, 서강대 2명, 성균관대 및 영남대 각 1명, 해외 대학 출신 10명으로 조사되었다. 한편 조사된 사모펀드 대표 46명이 다닌 첫 직장은 IB와 컨설팅회사가 각각 11명, 회계사 출신은 9명, 변호사 출신은 4명, 컨설턴트 출신이 11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