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1007건
뉴스 리스트
게시판 리스트 컨텐츠
2020-03 03

[교원활동브리핑][서울신문]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 '유성호 교수가 찾은 문학의 순간' 이상국 시인편 기고

유성호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3월 3일자 <서울신문>에 연재글 ‘유성호 교수가 찾은 문학의 순간’ 이상국 시인 편을 기고했습니다. 이상국 시인은 1946년 강원도 양양에서 태어나 1976년 ‘심상’에 ‘겨울 추상화’ 등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유 교수는 그의 시에 대해 “양양, 속초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동해바다의 그윽한 서정이 흐르고 있고, 윤색이나 고장, 언어 조탁 같은 인위적 색채는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구성하는 시가 아니고 자연스럽고 간결하게 흐르듯이 쓰여진 맛이 깊다”고 평했습니다. 이상국 시인은 이번에 한국작가회의 신임 이사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이 시인은 “40년 전은 시절이 엄중했고 많은 작가가 감옥에 갔지요. 이제 많은 시간이 흘러 전선이 뚜렷하지 않고 작가회의의 정체성도 변화하는 과정에 잇습니다. ‘지역’이라는 의제나 소통과 배려의 문제도 크게 대두했고요.(중략) 싸움 자체가 목적은 아니지 않겠는가, 당연히 좋은 세상을 향해 문학은 한 걸음씩 나아가는 것이 아니겠는가,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유 교수는 “앞으로도 우리는 이상국 선생의 시를 통해 사라져 가는 것들의 잔영을 증언하는 시인의 따뜻하고도 고단한 운명을 만나게 될 것이다. 보잘것없어 보였지만 소중하기 이를 데 없는 신성한 순간의 마지막 기록자로서, 선생은 늙어 가는 눈으로 보는 한계가 있겠지만 바로 그 한계에 충실하면서 청정한 자신의 세계를 완성해 갈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303022002

2020-03 03

[교원활동브리핑][국민일보] 이창민 경영학부 교수, '총수의 품격' 기고

이창민 경영학부 교수는 3월 3일자 <국민일보>에 ‘총수의 품격’ 이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이 교수는 최근 하버드, MIT, 스탠퍼드대학 등의 경제/경영학자들이 기업의 성장을 결정하는 중요 요인으로 경영규준, 즉 기업의 제도를 꼽았음을 언급했습니다. 이는 좁게 해석하면 좋은 기업 지배구조이며 결국 우리의 특성에 비추었을 때 총수와 가신집단이 만들어야 하는 제도라는 것입니다. 이 교수는 기업의 제도는 기밀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모범사례를 구해 도입할 수 있음에도 총수 일가의 이해관계가 엮이게 되면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좋은 지배구조는 총수의 사적이익을 줄이니 당연히 달갑지 않다는 것입니다. 또한 가신집단들이 전략적으로 총수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을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이 교수는 “어려운 시절에 총수일가에게 묻는다. 스스로의 품격을 높이기 위해 어떤 비전을 가지고 있는가. 다가오는 주주총회에 주주들에게 어떤 희망을 줄 수 있는가. 새로운 먹거리 창출이 필요하지만 그걸 만들기 위해서는 엄청난 투자와 오랜 시간이 걸린다.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게 있다. 과감히 자신을 버려야 한다. 그래야 자기도, 기업도, 세상도 다시 살아난다. “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25770

2020-03 02

[교원활동브리핑][중앙일보] 김정기 정보사회미디어학과 교수, 코로나19 사태와 언론 책임에 대한 글 기고

김정기 정보사회미디어학과 교수는 3월 2일자 <중앙일보>에 연재글 ‘소통카페 : “역병의 도시에서 학생 아닌 언론인의 책임감을 느껴” 편을 기고했습니다. 김 교수는 중국 우한의 제자와 나눈 이야기를 소개하며 지난 2월 졸업식 없이 졸업한 제자에 대한 안타까움을 밝혔습니다. 우한의 제자는 봉쇄된 도시의 풍경을 전하며 미디어를 수시로 팔로우하고, 사실을 기록하기 위해 글을 쓰고 영상물을 제작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언론인의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김 교수는 언론의 자유가 억압되어 최적의 방역 시기를 놓친 이번 사태를 언급하며 “민주주의는 저널리즘이 없이는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코로나 사태’에 대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 공포심을 조장해서는 안된다는 집권세력의 언급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김 교수는 저널리즘이 ‘감시견의 역할, 시민의 알 권리 충족, 민주적 소통과 여론 형성’에 최선을 다할 책임이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joins.com/article/23719327

2020-02 28

[교원활동브리핑][매일경제] 양창수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지금, 의료를 다시 생각해본다' 기고

양창수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2월 28일자 <매일경제>에 ‘지금, 의료를 다시 생각해 본다’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양 교수는 신경외과 의사 헨리 마시의 자서전을 소개했습니다. 뇌 수술을 전문으로 했던 그는 자서전에서 뇌수술의 어려움과 수술 중 저질렀던 실수에 대해 고백했습니다. 또한 그는 수술에 들어가기 전 두려움에 사로잡혔던 경험 또한 밝혔습니다. 양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의료의 손길을 안타깝게 기다리는 사람이 수없이 많은 이때일수록 사람의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사의 어려움, 의료의 그러한 측면을 말하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mk.co.kr/opinion/contributors/view/2020/02/206729/

2020-02 27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안불망위(安不忘危)’ 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2월 27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안불망위(安不忘危)’ 편을 기고했습니다. 안불망위는 주역 ‘계사전(繫辭傳)’의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군자는 편안할 때 위태로움을 잊지 않고 지녔을 때 없을 때를 잊지 않으며, 다스려질 때 어지러울 때를 잊지 않는다. 이 때문에 그 몸은 편안하고 나라를 보존할 수가 있다(君子安而不忘危, 存而不忘亡, 治而不忘亂, 是以身安而國家可保也). 정 교수는 “지금은 하물며 위태로운 때이니 어찌 편안함을 생각할 수 있겠는가? 모두 한 뜻으로 힘을 모아야 할 때다”라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6/2020022603952.html

2020-02 20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벌모세수(伐毛洗髓)'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2월 20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벌모세수(伐毛洗髓)’ 편을 기고했습니다. 정 교수는 후한 때 곽헌(郭憲)이 쓴 '동명기(洞冥記)'에서 동방삭(東方朔)이 홍몽택(鴻濛澤)을 노닐다가 황미옹(黃眉翁)과 만나 했던 말을 소개했습니다. "나는 화식(火食)을 끊고 정기(精氣)를 흡수한 것이 이미 9000여 년이다. 눈동자는 모두 푸른빛을 띠어 감춰진 사물을 능히 볼 수가 있다. 3000년에 한 번씩 뼈를 바꾸고 골수를 씻었고, 2000년에 한 차례 껍질을 벗기고 털을 갈았다. 내가 태어난 이래 이미 세 번 골수를 씻고 다섯 번 털을 갈았다.(吾却食呑氣, 已九千餘年. 目中瞳子, 皆有靑光, 能見幽隱之物. 三千年一返骨洗髓, 二千年一剝皮伐毛. 吾生來已三洗髓五伐毛矣)."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9000세를 살려면 어찌해야 하는가? 끊임없이 천지의 정기를 흡수해서 새로운 에너지로 충만해야 한다. 그것만으로도 안 된다. 3000년에 한 번씩 육체와 정신을 통째로 리셋해야 한다. 뼈를 바꾸고 골수를 세척하는 반골세수(返骨洗髓)나 껍질을 벗기고 털을 다 가는 박피벌모(剝皮伐毛)는 환골탈태(換骨奪胎)와 같은 뜻으로 쓰는 표현이다. 거듭나려면 묵은 것을 깨끗이 다 버리고, 뼈와 골수까지 새것으로 싹 바꿔야 한다. 이것도 아깝고 저것도 아쉬우면 거듭나기는 실패하고 만다.” 고 해석했습니다. 정 교수는 또한 “선거철이 다가오자 정당마다 벌모세수로 환골탈태하겠다는 물갈이와 인재 영입으로 시끄럽다”며 “바꿀 것은 안 바꾸고 안 바꿀 것만 바꾸려 드니 장생불사를 어이 꿈꾸랴”라고 지적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0/2020022000008.html

2020-02 17

[교원활동브리핑][매일경제] 유규창 경영학부 교수, 연재글 매경춘추 '자리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편 기고

유규창 경영학부 교수는 연재글 매경춘추 ‘자리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편을 기고했습니다. 유 교수는 조선 말기 고종의 고문이었던 선교사 호머 헐버트가 인사청탁을 받았던 경험담을 소개했습니다. 청탁자는 정부 부서에 한 자리가 났다는 말을 듣고 자신이 뭘 잘 할 수 있는 지도 모르면서 일단 빛나는 자리로 가고 싶은 욕심에 청탁을 했습니다. 유 교수는 이런 식으로 자리를 얻은 사람들의 비슷한 특징을 꼽았습니다. 이들은 누가 권력을 쥐고 있는지, 그의 의중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알아내며 자신의 이익에 해가 없다면 부하 직원에게 될 수 있는 한 싫은 소리를 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유 교수는 우리나라의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룬 데 비하여 인사관리의 전근대성은 100여 년 전과 다를 바 없음을 지적했습니다. 그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임명권자들이 더 치열하게 고민해서 인사권을 행사해야 한다. 고민의 방향은 사람인가가 아니라 그 자리에 적합한 사람인가여야 한다. 그러려면 먼저 자리에 대한 깊은 이해가 있어야 한다. 자리가 사람을 만들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www.mk.co.kr/opinion/contributors/view/2020/02/159584/

2020-02 17

[교원활동브리핑][동아일보] 하준경 경제학부 교수, 칼럼 '부동산 투기와 전염병의 공통점' 기고

하준경 경제학부 교수는 2월 17일자 <동아일보>에 ‘부동산 투기와 전염병의 공통점’이라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하 교수는 ‘투기 붐’이 급속히 확산되다가도 어느 순간 기세가 꺾이는 전염병과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전염병학 또는 역학(疫學)은 투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 교수는 “전염병이 퍼져 감염그룹이 커질수록 미감염 그룹은 작아져 주변에 추가로 감염시킬 취약자 수가 준다”며 “투기 붐이 지속되면 투기 참가자는 늘어나는 반면 대기자는 줄어든다. 붐이 지속되려면 돈을 빌려 투기판에 새로 들어오는 사람이 계속 늘어나줘야 하는데, 대중이 영혼까지 끌어모아 투기에 참여하고 수도승 같은 이들까지 다 들어오고 나면 추가로 들어올 사람이 줄어 투기가 잦아든다.”고 말했습니다. 하 교수는 “부동산 거품은 금융 부문을 취약하게 할 뿐 아니라 경제의 보상 체계를 왜곡해 생산성을 떨어뜨린다.”고 투기의 위험을 지적하며 “투기에 취약한 제도를 개혁해 부동산 투기를 하지 않아도 잘살 수 있다는 믿음을 줌으로써 사람들이 투기 스토리에 흔들리지 않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217/99734130/1

2020-02 13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내시구로(來時舊路)’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2월 13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내시구로(來時舊路)’ 편을 기고했습니다. 내시구로는 송나라 때 원거화(袁去華)의 '서학선(瑞鶴仙)' 다음 구절에 나오는 말입니다. "교외 들판 비 지난 뒤, 시든 잎 어지럽게, 바람 잔데 춤을 춘다. 지는 해 나무에 걸려, 근심겹게 고운 모습. 먼 산이 어여뻐도, 올 적에는 예전 길로. 아직도 바위의 꽃, 어여쁜 황색 반쯤 폈네. 지금에 와서 보니, 냇가엔 흐르는 물, 사람은 전과 같고(郊原初過雨, 見敗葉零亂, 風定猶舞. 斜陽挂深樹, 映濃愁淺黛. 遥山眉嫵, 來時舊路. 尚巖花, 嬌黄半吐. 到而今, 唯有溪邊流水, 見人如故)." 정 교수는 이에 대하여 “들판에 비가 지나가자 시든 잎이 진다. 비가 개더니 석양이 걸렸다. 이제는 돌아가야 할 때다. 반쯤 핀 국화, 냇물 소리도, 세상과 사람도 그대론데 그것을 보는 나는 이전의 내가 아니다.”라고 해설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2/2020021203913.html

2020-02 11

[교원활동브리핑][경향신문] 류웅재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바이러스와 혐오에 대한 글 기고

류웅재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는 2월 11일자 <경향신문>에 ‘바이러스, 혐오, 위험사회’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류 교수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장기화에 따라 아시아 국가 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형태의 인종주의를 언급하며 오늘날 기술진보가 매개하는 ‘지구촌’이라는 상상은 민족주의 강화나 혐오 등으로 연결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류 교수는 세계인들이 함께 살아가기 위한 조건인 보편성에 대하여 “인종, 젠더, 계급, 빈곤, 환경 등의 시급한 의제를 효과적으로 다루기 위한 규범과 지향, 실천적으로 보편성이 수행되어야 하며 이는 자기 성찰성을 전제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우리 사회도 진영논리를 넘어 이러한 노력들이 사회적 차원에서 더욱 폭넓게 논의되고 실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002102104005&code=990304

2020-02 06

[교원활동브리핑][한겨레] 신영전 의학과 교수 <희망은 없다> 기고

신영전 의학과 교수는 2월 6일자 <한겨레>에 ‘희망은 없다’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습니다. 신 교수는 사스, 에볼라, 메르스 유행을 겪고도 여전히 전염병에 취약한 인간의 현실을 두고 “역사가 전해주는 가장 큰 교훈은 인간들이 역사로부터 그리 많은 것을 배우지 못한다는 것이다”라는 올더스 헉슬리의 말을 인용했습니다. 하지만 신 교수는 이러한 ‘망각’의 배후에 진짜 범인이 과학이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리라는 ‘희망’이라고 말했습니다. 신 교수는 환경 파괴, 동물식물 멸종에 인간의 과학기술 개발에 책임이 있음을 언급하며 현 정권의 규제완화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신 교수는 “원시시대로 돌아가자는 말이 아니다. 갈수록 무소불위의 힘을 키워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과학에 성찰이라는 안전장치를 장착하여 시민과 생태계의 질서 아래 두자는 이야기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27101.html

2020-02 06

[교원활동브리핑][조선일보]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 세설신어 '육요사병(六要四病)'편 기고

정민 국어국문학과 교수는 2월 6일자 <조선일보>에 연재글 세설신어 ‘육요사병(六要四病)’ 편을 기고했습니다. 육요사병은 소치(小癡) 허련(許鍊·1809~1892)이 남긴 ‘산호벽수’라는 글에서 밝힌 화가들이 명심해야 할 여섯 가지 핵심과 네 가지 병통에 대한 지적입니다. 정 교수는 육요에 대하여 “첫째는 신(神)이다. 손끝의 재주가 아닌 정신의 깊이를 담아야 한다. 둘째는 청(淸)이다. 맑은 기운이 감돌아야 좋은 그림이다. 셋째는 경(勁)이니 붓끝에 굳센 기상이 드러나야 한다. 넷째는 노(老)다. 의욕도 좋지만 오랜 연습에서 오는 노련미를 갖춰라. 다섯째가 활(活)이다. 살아 생동하는 느낌을 잘 살려내야 한다. 여섯째는 윤(潤)이다. 대상과 나 사이에 촉촉한 윤기가 느껴져야 한다.”고 풀이했습니다. 또한 사병에 대해서는 “첫째, 강필(僵筆)은 강시(僵尸), 즉 미라처럼 딱딱하고 뻣뻣한 붓질을 말한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 원숙과는 거리가 멀다. 경(勁)과 활(活)에 문제가 생긴다. 둘째는 고필(枯筆)이다. 먹을 제대로 쓰지 못해 무미건조하고 삭막하다. 윤(潤)이 안 될 때 나타난다. 셋째는 탁필(濁筆)이다. 청(淸)의 기운을 잃어서 생긴다. 넷째는 약필(弱筆)이다. 신(神)이 사라지고 노(老)도 놓쳤다.”며 육요사병은 그림 뿐만 아니라 글 쓰고 공부하는 일에도 통하는 이치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링크>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06/2020020600017.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