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5/13 한양뉴스 > 일반

제목

가상 세계에서도 문화생활을

한양대박물관, ‘미술품의 디지털 기록과 복원’ 전시회 열어

유혜정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pYaa

내용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의 최근작 <레디 플레이어 원>은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과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이 미래사회를 지배하는 모습을 그려낸다. 이젠 VR 게임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VR 게임장’ 도 많이 들어서는 추세다. 컴퓨터와 텔레비전, 그리고 휴대폰이 그랬듯이, AR/VR 기술도 우리들의 삶에 자연스레 들어올 것이다. 최근 여러 전시관에서 AR/VR 기술을 이용한 전시를 선보였다. 한양대 AR/VR센터의 센터장 박종일 교수(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도 두 첨단기술을 이용해 미술품을 디지털화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를 한양대박물관에서는‘미술품의 디지털 기록과 복원’라는 이름으로 지난 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전시한다.


AR? VR? 둘의 차이가 뭔가요?

 
AR과 VR 기술을 연구하는 교책연구센터, 한양대AR/VR센터는 지난해 1월에 설립됐다. 교책연구센터는 다양한 학문의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연구의 선도와 개척을 지향한다. 현재 우리대학에 28개의 교책센터가 들어서 있다. (참고기사 - 융복합연구의 산실, 교책연구센터를 방문하다) “AR/VR 연구는 인공지능, 그래픽 기술, 그리고 투시 기능과 컴퓨터의 기능을 동시에 담은 ‘스마트 글라스’와 같은 기술들의 연구가 필요해요. AR/VR 기술은 응용도 많이 이뤄지기에 다양한 분야의 교수님들이 함께하십니다.” 박 교수는 약 30년 동안 가까이 AR/VR 기술을 연구해왔다.
 
▲ 지난 10일 박종일 교수(컴퓨터·소프트웨어학과)를 그의 연구실에서 만났다. AR/VR센터와 연구해온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

AR 기술과 VR 기술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가장 큰 차이는 현실세계 중심이냐 아니냐다. AR(Advanced Reality)는 한국어로 증강현실이다. 증강이란 말은 현실세계에 가상세계를 입혔다는 뜻이다. 지난 2012년 구글이 출시한 ‘구글 글라스’ 같은 스마트 글라스가 대표적인 예다. 소형 컴퓨터를 탑재한 이 안경을 쓰면 증강 현실 정보를 볼 수 있다. 다음은 박 교수의 설명. “공장의 직원이 스마트 글라스를 끼고 조립할 곳을 보고 있으면, 어느 부품을 어디에 넣어 어떻게 조립할지 안경에 정보가 뜹니다. 이렇게 현실세계를 기반으로 가상세계와 공존하는 거죠.” VR(Virtual Reality) 완전한 가상세계다. VR 기술에서 현실은 사용자뿐이고 주위 모든 환경은 그의 몸짓과 행동을 실시간으로 반영해 변한다.
 
예술과 공학의 융합
 

박 교수는 미술품의 디지털화를 3년간 연구했다. AR/VR 기술을 응용해야 하는 연구다. 미술품의 디지털화는 미술품을 원작 그대로 디지털 데이터로 옮긴다는 얘기다. 현재 미술품의 기록과 보존 기술은 부족한 면이 있다. 위작 판별과 원작 훼손 시 복원을 고려하면 꼭 필요하다. “미술품의 색과 해상도를 정확하게 추출하는 것이 중요해요. RGB(Red, Green, Blue) 라고 불리는 3원색만 있으면 모든 색을 조합할 수 있다고 말하잖아요. 하지만 색은 연속적인 스펙트럼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이 색들은 조명에 따라 보이는 차이가 크죠. 스펙트럼을 정확하게 재현해야 더 완벽합니다.” 그는 미술품 원작의 색상 정보를 기록하는 기술 ‘멀티 스펙트럼 이미징’ 기술의 정확도를 높였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연속 스펙트럼을 취득하는 과정을 영상으로 보여주고, 2D 미술품의 복원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보여준다.
 
▲ 지난 4일부터 한양대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미술품의 디지털 기록과 복원' 전시회의 일부. 맨 오른쪽에 걸려있는 작품이 원작이고, 가운데는 복원작의 보정 전, 가장 왼쪽은 보정을 거친 후의 모습이다.

색뿐만 아니라 표면의 반사 특성까지 고려했다. “유화를 보면 붓터치가 빛에 따라 달라 보입니다. 굴곡 때문이죠. 이런 미세한 기하학적 변화도 재현할 수 있습니다.” 그는 3차원 미술품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연구한 기술을 통해 조각품과 도자기와 같은 미술품의 모양도 원작과 똑같이 재현한다. “이 데이터들로 원작과 같은 미술품을 복제할 수 있어요. 3D 프린터가 더욱 발전된다면, 조각품과 도자기도 똑같이 뽑을 수 있겠죠.”
 
▲유화와 같은 그림에 빛을 비추면 각도와 빛에 따라 표면이 다르게 보인다. 박종일 교수는 AR/VR 센터 연구진들과 함께 미세한 반사 특성까지 재현해내는 기술을 연구했다.

미술품의 원색을 기록하기 위해 다양한 스캐닝 방법들이 이용된다. 로봇을 통해 정밀한 값을 재기도 하고, 프린터와 디스플레이, 그리고 프로젝터가 사용되기도 한다. 미술품의 원색은 프린터와 같은 미디어에 따라 색 변형이 일어난다. 그 때문에 변형 정도를 측정한 후, 보정을 거친다. 이 과정을 통해 작품은 원색에 가까운 색으로 재현할 수 있다. AR/VR 기술은 응용 단계에 등장한다. 박 교수는 미술품을 VR로 감상할 수 있는 ‘가상 미술관’과 디지털 미술 교육 콘텐츠 개발에 활용 가능하다고 한다. “AR 같은 경우는 실제 미술관에 갔을 때 쓰입니다. 스마트 글라스를 끼고 미술품 앞으로 걸어가면, 눈앞 스크린에 미술품에 대한 정보가 뜨는 식이죠.” 이러한 VR 가상 미술관과 교육 콘텐츠는 이번 전시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한양대박물관에서 직접 체험이 가능한 교육용 미술 콘텐츠. 원작의 색감을 그대로 재현한 데이터가 콘텐츠에서도 적용된다.
▲체험이 가능한 VR 가상미술관. 이 VR 기기를 끼면 가상공간 속 미술관으로 떠날 수 있다. 디지털화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복원'한 미술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4차산업혁명의 핵심
 
박 교수는 4차산업혁명을 ‘모든 것이 디지털화되는 것’이라 설명했다. 지금은 정밀 기술이 필요한 국방과 의료 쪽에서 디지털화된 데이터를 이용한다. AR/VR 기술이 다른 산업 분야로 널리 뻗어나면서 상용화가 될 것이다. "기술의 응용을 연구", 박 교수가 꼽은 상용화의 핵심이다. “한양대는 아주 좋은 조건을 갖고 있어요. 공학과 방송, 그리고 미디어 등 여러 분야에 우수한 연구진 분들이 계시죠. 협업과 융합을 통해 세상에 없던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하고 싶습니다.” 그는 미래를 선도할 AR/VR 기술로 미래를 개척하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전시되고 있는 전시회는 무료로 17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개관한다.


글/ 유혜정 기자            haejy95@hanyang.ac.kr
사진/ 강초현 기자        guschrkd@hanyang.ac.k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