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8/05/14 한양뉴스 > 일반

제목

반세기의 역사를 걸어온 한양대 의과대학

한양대의과대학, 개교 50주년 맞아 기념식 및 학술대회 열어

유혜정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FGJa

내용
 
50년의 긴 역사를 가진 의과대학은 국내에 몇 없다. 고(故) 김연준 박사가 1968년 설립한 한양대의과대학(이하 한양대의대)은 올해 50주년을 맞이했다. ‘사랑의 실천 50년, 미래를 선도할 100년’이라는 50주년 슬로건을 내걸었다. 오랜 경험과 끝없는 도전정신, 그리고 참된 의료인의 자세 모두가 지금의 한양대의대를 만들었다. 5152명의 인재들을 배출해낸 한양대의대의 지난 50년을 되돌아보고, 기념식에 함께했다.

 
참된 의료인을 육성하다
 
“‘사랑을 실천하는 참된 의료인을 만들자’라는 설립취지와 함께 1968년에 의과대학이 설립됐어요.” 최호순 교수(의과대학장)는 “감개무량하다”며 50주년을 맞이하게 돼 행복하다 말했다. 지난 50년 동안 꿋꿋이 ‘사랑의 실천’의 이념을 지켜온 한양대의대. “지난 50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결과를 정리해서 새로운 미래의 100년을 준비하자는 것이 이번 50주년이 갖는 의미입니다.”
 
지난 69년 3월, 고(故) 윤유선 박사는 의과대학의 초대 학장이 됐다. 그 당시 의예과 입학 정원은 80명. 힘찬 시작을 한 한양대의대는 70년대와 80년대 의료인 양성에 힘썼다. 의과대학 건물 옆에 우뚝 서 있는 한양대병원 건물은 지난 1972년에 개원을 했다. 진료과 17개와 병상수 204 병상으로 그 당시에는 최첨단 시설을 갖춘 병원 중 하나였다. 그 후 지난 95년에는 구리병원이, 지난 98년에는 국내 최초로 류마티스병원이, 그리고 지난 03년에는 국제병원이 개원을 했다.
 
▲지난 1972년 5월 3일에 진행된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부속병원 개원식이다. 왼쪽에서 두번째에 백남 김연준 박사가 자리를 함께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지난 1976년에 찍힌 한양대학교 의과대학과 부속병원의 전경.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지난 1975년, 한 환자가 한양대학교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있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한양대의과대학은 지속적으로 사랑을 실천했다. 지난 1982년 한양대 의과대학에서 진행한 의료봉사 현장.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지난 1991년에는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구리병원 기공식이 열렸다. 구리병원은 지난 1995년에 설립됐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은 지난 1998년에 국내최초로 류마티스 병원을 개원했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선도하는 교육과 기술
 
한양대학교병원 옆에 위치한 ‘계단강의실’은 한양대의대의 선진교육을 상징하는 곳이다. 지난 80년 9월에 개관한 계단강의실은 그 당시 획기적인 시설이었다. 국내 최초로 선보인 계단강의실에서 의과대학생들은 실습과 시험을 치렀다. 현재도 의과대학생들이 활발하게 이용 중이다. 이후에도 한양대의대는 선진교육을 계속 이어갔다.
 
특히 한양대의대는 임상 교육에 강하다. 지난 95년 임상실기종합평가(OSCE) 교육을 실시하기 시작하며 임상 교육 체계를 구축했다. 객관구조화진료시험을 의미하는 이 평가는 전반적인 임상능력을 확인한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후 한양대의과대학은 전국 의학과 종합평가에서 최우수 대학으로 선정되며, 명문 의대로 자리매김했다. 임상 교육에 계속 힘쓰는 한양대의대는 지난 08년 MRC(Medical Research Center) 와 류마티스관절염 임상연구센터를 유치했다. 비교적 최근인 지난 12년도에는 임상술기센터(MESH)도 개소했다. 임상술기센터는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며, 시뮬레이션 교육을 통해 실제로 벌어지는 의료 상황에 대비하는 능력을 길러준다. 환자를 위한 의료환경과 전문화된 의료기술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지난 12년도에 개소된 임상술기센터(MESH) 는 첨단 시설과 큰 규모를 갖추고 있다. 위 사진은 임상술기센터 개소식 때의 모습. (한양대 의과대학 제공)

이제 한양대의대는 4차산업혁명에 대비한다. ‘스마트교육화’를 위한 교육과정 개편을 계획하고 있으며, 병원 또한 ‘스마트 호스피탈(Smart Hospital)’ 로 거듭날 것이다. 최근 한양대병원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플랫폼 서비스인 ‘메디블록’과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지난 기사 보기 - 환자 먼저 생각합니다) 지난 13년 의사국가고시 합격률 수도권 1위를 기록하고, 지난 14년에는 의학교육인증평가 6년 인증을 받은 한양대의대의 발전은 멈추지 않는다. 
 
100년을 위해 다시 달립시다
 

지난 13일 계단강의실에서 진행된 50주년 기념식은 한양대의대 재학생, 교수진, 동문으로 가득 찼다. 기쁘고 의미 있는 날을 축하하러 모두가 모였다. 축사의 첫 번째 차례를 맡은 최 교수는 ‘임상 의학’을 강조했다. “한양대 의과대학은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의료인을 양성하는 곳으로 우뚝 서게 됐습니다. 앞으로 창의적이고, 실천적이고, 실용적인 의료인을 배출하기 위해 기초와 임상 의학 연구 능력을 키울 것입니다.” 후에는 김종량 이사장, 이영무 총장, 김경헌 교수(의무부총장), 김경식 의대총동문회장, 그리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희철 이사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축사가 끝난 후에는 간단한 연혁보고와 50년사 헌정식이 진행됐다. 그 후에는 5개의 학술 발표를하는 의학학술대회가 열렸다. 학술대회가 끝난 후, 폐회를 했으며, 기념촬영 후에는 의과대학 본관 1층에서 제막식이 진행됐다. 한양대 의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위해 ‘Wall of Fame’이 만들어졌으며, 제막이 이루어졌다. ‘Wall of Fame’에는 한양대 의대를 빛내 주신 분들과 발전기금을 출연해주신 분들의 얼굴과 이름이 걸려있다. 한양대 의대를 빛내 주신 분은 총 3명. 졸업생이 선정한 ‘올해의 스승상’을 여러 번 수상하고, 퇴임 후에도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장학 사업에 헌신한 고재경 명예교수가 첫째였다. 류마티스학을 도입하고, 류마티스 병원을 설립해 학문의 기틀을 세운 김성윤 동문과 지난 14년도 부녀를 구하기 위해 계곡에 뛰어들어 유명을 달리한 고(故) 한증엽 동문도 자랑스럽게 이름을 올렸다.
 
▲지난 13일날 개최된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50주년 기념식 및 의학학술대회. 폐회 후 기념촬영이 진행됐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을 빛내주신 분들과 발전기금을 출연해주신 분들의 이름과 얼굴이 새겨진 'Wall of Fame' 앞에서 기념촬영이 진행되고 있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모습을 드러낸 'Wall of Fame'. 맨 왼쪽부터 1억원 이상을 기부한 한중수 동문, 강중구 동문, 정파종 동문, 그리고 차상훈 동문이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100년 기념식 때 열어볼 타임캡슐도 준비됐다. 타임캡슐에는 50주년 행사와 학생활동, 행정, 강의, 학사, 동문회, 그리고 의료원에 관한 7분야의 50가지 물품이 담겨 있다. 한양대 의대의 ‘현재’를 보여줄 수 있는 소중한 자료들이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의 50년을 담은 타임캡슐이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동문들이 타임캡슐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제공)

50주년을 맞이한 학생들은 어떤 심정이었을까. 의과대학 학생회장인 박상현 (의예과 4) 씨가 소감을 전했다. “뜻깊고, 영광스러운 자리라고 생각해요. 앞으로 한양대 의대가 무궁무진하게 발전했으면 좋겠습니다.” 이동재 (의예과 3) 씨는 많은걸 배웠다고 말했다. “5000명이 넘는 선배님들이 대단하시다고 느꼈어요. 50년 뒤인 100년 기념식 때 후배들이 절 보고 같은 마음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새로운 의료기술과 함께 새 시대를 열어가는 한양대의대. 세계에 이름을 떨칠 때까지 질주할 것이다.
▲행사 당일 행사장에서 만난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학생회장 박상현(의학과 4) 씨와 이동재(의학과 3) 씨는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글/유혜정 기자        haejy95@hanyang.ac.kr
사진/최민주 기자     lovelymin32@hanyang.ac.kr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