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기사 등록
검색섹션
검색영역
기사등급
기사형태
검색영역
검색단어 또는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관련기사 검색결과 리스트 컨텐츠
검색된 정보가 없습니다.
게시글 상세보기
정보

2019/11/19 기획 > 리뷰 > 외부기고

제목

[전자신문] 장기술 산학협력단 기술사업화센터장, 대학 기술이전 해외진출에 대한 인터뷰

11월 19일자 '"국내 대학 기술이전 사업 해외까지 확대해야"' 기사

한양브리핑

URL복사/SNS공유

http://www.hanyang.ac.kr/surl/9ZACB

내용
 11월 19일자 <전자신문>은 장기술 산학협력단 기술사업화센터장(現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 회장)과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장 센터장은 “대학의 기술을 해외로 이전하는 교두보 역할을 하겠습니다. 대학은 이제 좁은 국내 시장을 벗어나 해외 시장으로 눈을 돌려야 합니다”라며 등록금 동결 등으로 재정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대학이 해외 기술이전 시장에 진출해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대학기술이전협회는 이를 위해 내년 6월 서울에서 ‘글로벌 기술전시회’를 개최하고 대학과 기업의 연구성과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장 센터장은 “전시회에서 국내 대학이 해외 바이어 수요를 직접 알 수 있으며, 해외에 우리 기술을 알릴 수 있어 대학 연구개발과 기술이전이 활발해지는 계기로 작용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해외에서도 국내 대학 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장 센터장은 눈에 띄게 늘어난 한양대의 기술이전 성과를 소개하였지만, 현재 대학 기술이전이 상위 20여개 대학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장 센터장은 대학 기술력이 골고루 발전하기 위해서는 대학 간 융합연구가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장 센터장은 “협회 소속인 대학별 기술이전 분야 종사자들이 주기적으로 회의를 한다”며 “대학 별 융합연구를 통해 보완해야 할 점을 논의하며, 중소대학 기술이전도 돕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2020년은 국내 대학에서 기술이전이 시작된 지 20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다. 협회는 우리 대학의 해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하면서 동시에 중소대학 기술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링크>
 http://m.etnews.com/20191118000210
 
URL복사/SNS공유

기사댓글 0